[오늘의 OTT 통합 랭킹] 3월 7일 – 송중기의 변신

3
OTTRanking
7일 오늘의 OTT 통합 랭킹
‘로기완’, 글로벌 3위 달성
굳건히 상위권 지키는 영화들

<오늘의 OTT 랭킹은? 현재 극장상영작과 공개 예정작을 제외한 OTT 콘텐츠 및 VOD 순위 TOP10을 매일 소개합니다>

240307 TOTAL

<로기완>이 혹평 속에도 1위를 놓지 않는 이유.

3월 7일 [오늘의 OTT 통합 랭킹] TOP3는 △로기완(My Name is Loh Kiwan) △듄(Dune) △사바하(Svaha: The Sixth Finger)다. 이어 △원더풀 월드(Wonderful World) △닥터슬럼프(Doctor Slump) △비밀(Unforgivable) △피라미드 게임(Pyramid game) △재벌X형사(Flex x Cop) △세작, 매혹된 자들(Captivating the King) △웨딩 임파서블(Wedding Impossible) 순으로 차트인했다.

1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로기완>(감독 김희진)이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 분)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 분)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다.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이 작품은 공개 3일 만에 3월 첫째 주 넷플릭스 TOP10 영화(비영어) 3위에 등극했다. 또한 작품은 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모로코, 카타르 등 12개 국가 TOP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순위만 생각한다면 글로벌 3위는 괄목할 만한 성과지만, 이 기간 <로기완>의 시청 시간은 310만밖에 되지 않는다. 글로벌 1, 2위에 오른 <스루 마이 윈도 3: 너에게 머무는 시선>과 <더 어비스>가 공개 2주차에 접어든 작품일 뿐만 아니라 각각 920만, 730만의 시청 시간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아쉬운 성적. 또한 지난 1월 공개 후 글로벌 1위에 올랐던 <황야>의 공개 첫 주 시청 시간(1,430만)과도 비교된다.

<로기완>의 아쉬운 성적은 시청자들 사이에서 나타난 호불호가 원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주연을 맡은 배우 송중기는 “왜 갑자기 멜로로 바뀌냐는 혹평이 많았다. 내가 7년 전에 시나리오를 거절했던 이유도 그거다. 하지만 다시 봤을 때 나는 결국 납득했고, 이젠 아름다운 휴머니즘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이 한 번에 끝내지 말고 후일 <로기완>을 곱씹어주셨으면 좋겠다. 한 작품을 여러 번 보면 그때마다 감정이 달라지는데, <로기완>에 대해서도 좋은 쪽으로 바뀔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2위는 영화 <듄>(감독 드니 빌뇌브)이다. 작품은 후속편 <듄: 파트2>의 글로벌 흥행과 함께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듄: 파트2>는 개봉 후 8일 연속 박스오피스 2위, 외화 1위를 지키며 1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팬들의 뜨거운 호응은 파트3에 대한 궁금증으로 이어졌다. <듄: 파트2> 속에 등장하는 파트3를 예고하는 내용들이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 것.

파트2에서는 세상에 태어나기도 전부터 뛰어난 능력을 갖추게 된 폴(티모시 샬라메 분)의 동생이 짧게 등장하며, 복수를 끝낸 폴이 다시 전쟁을 선포하는 내용이 담긴다. 시리즈의 연출자 드니 빌뇌브 감독에 따르면 파트3는 현재 각본 마무리 단계를 거치는 중. 또한 파트3는 <듄>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가 될 전망이다. 전 세계를 열광케 하고 있는 <듄> 시리즈가 마지막까지 웅장하고 거대한 세계관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사바하>(감독 장재현)가 3위다. 지난 2019년 개봉한 이 작품은 최근 극장에서 650만 고지를 넘기고 천만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파묘>의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의 전작으로 역주행을 기록 중이다. TOP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장재현 감독의 <검은 사제들>은 물론 <곡성>,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 등 오컬트 장르의 영화들 또한 넷플릭스와 티빙, 웨이브 등 주요 OTT 플랫폼 영화 부문을 장악하며 눈길을 끌었다. <파묘>로 시작된 오컬트 열풍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4위는 MBC 새 금토극 <원더풀 월드>(연출 이승영·정상희, 극본 김지은)다.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오는 8일 방영되는 3화에서 7년의 수감 생활 후 출소한 수현과 그를 묵묵히 기다렸던 수호(김강우 분)의 애틋한 재회를 그릴 예정. 7년 전의 사건으로 수호에게 모진 이별을 건넸던 수현의 마음이 다시 돌아설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JTBC 토일극 <닥터슬럼프>(연출 오현종, 극본 백선우)가 5위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슬럼프, 번아웃 등 마음의 병을 소재로 보는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선사하고 있는 이 작품은 350만 뷰, 2,190만 시청 시간으로 3월 첫 주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비영어) 부문 3위에 올랐다. 또한 주연을 맡은 박신혜는 3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평판 1위(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 자리했다. 종영까지 단 4화만을 남겨두고 있는 작품이 마지막까지 힐링을 전하는 스토리로 유종의 미를 달성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이어 6위에는 김정현 주연의 영화 <비밀>(감독 임경호·소준범)이 자리했고,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피라미드 게임>(연출 박소연, 극본 최수이)이 7위다. 지난 2월 29일 공개를 시작한 이 작품은 오늘(7일) 공개되는 5, 6화에서 피라미드 게임을 없애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성수지(김지연 분)와 가면을 벗고 본모습을 드러낸 백하린(장다아 분)의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성수지와 명자은(류다인 분) 연합이 서열 피라미드를 무너뜨리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8위는 SBS 금토극 <재벌X형사>(연출 김재홍, 극본 김바다)다. 철부지 재벌 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와 다채로운 장르적 재미, 주인공 진이수(안보현 분)의 신박한 수사 방법 등으로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9위는 종영 후 깊은 여운을 이어가고 있는 tvN 토일극 <세작, 매혹된 자들>(연출 조남국, 극본 김선덕)이 차지했고, 전종서 주연의 tvN 새 월화극 <웨딩 임파서블>(연출 권영일, 극본 박슬기·오혜원)이 10위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