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남매’–‘더 커뮤니티’ 웨이브 신규유료가입견인 1, 2위 등극, “예능 맛집 웨이브”

1
OTTRanking
‘연애남매’ 공개와 동시에 신규유료가입견인 1위
‘더 커뮤니티’도 종영과 함께 최고 기록 경신
신선한 포맷으로 ‘예능 맛집’ 거듭난 웨이브
240305 Wavve2
사진=웨이브

웨이브 예능에 한계란 없다.

신선함을 무기로 한 웨이브표 예능이 인기 순위를 장악했다.

지난 4일 웨이브(Wavve) 시청 데이터에 따르면 <연애남매>와 <사상검증구역: 더 커뮤니티>(이하 더 커뮤니티)가 3월 첫째 주 예능 장르 신규유료가입견인 순위 1, 2위에 등극했다. OTT 중 오직 웨이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두 작품은 웨이브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는 <나 혼자 산다>, <런닝맨> 등의 프로그램을 뛰어넘는 화제성과 시청 유입으로 웨이브표 예능을 향한 이용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입증했다.

2024년 웨이브의 첫 오리지널 예능 <더 커뮤니티>가 지난 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운데, 시청량이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마지막 회 공개 이후 주말 간의 신규유료가입견인 수치가 전주 대비 3배가량 증가한 것. 오픈 1주차부터 꾸준히 우상향 시청 그래프를 그려온 <더 커뮤니티>가 최종화를 공개하자 입소문을 타고 정주행을 시작하는 시청자들이 유입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웨이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1, 2화 본편을 무료 공개를 진행하는 등 신규 시청 유입에 불을 지폈다.

<더 커뮤니티>의 바통을 이어받은 웨이브와 JTBC의 공동 프로젝트 <연애남매>는 오픈 후 첫 주말 웨이브 예능 장르 신규유료가입견인 지수 1위를 기록하며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작품은 지난주 공개된 1화에서는 자신의 혈육과 한 공간에서 로맨스를 만들어갈 남녀 8인의 첫 만남을 그렸다. 새로운 로맨스를 시작한다는 설렘은 물론, 남매임을 숨기기 위한 치열한 눈치 싸움과 부모님과의 깜짝 통화 등 기존 연애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설정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두 예능은 모두 ‘최초’를 내세우며 신선하고 차별화된 소재로 평단의 호평을 끌어냈다는 공통점이 있다. 프로그램을 향한 대중들의 자발적인 입소문이 실제 시청량 상승으로 이어진 것.

<더 커뮤니티>는 국내 최초 이념 서바이벌로, 단순한 서바이벌 예능을 넘어 인간의 본성, 사회의 단면을 조명해 재미와 의미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이끌었다. 국내 평론가들과 작가들의 자발적인 리뷰 역시 이어졌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더 커뮤니티>는 한국 예능에서 ‘서바이벌’도 다른 시도가 가능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다양한 연구와 논의가 가능할 수 있는 본격적인 리얼리티 쇼의 포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연애남매> 역시 연애 리얼리티 최초로 남매 출연진이 함께 등장한다. <환승연애>의 연출을 맡은 이진주 PD가 헤어진 연인에 이어 가장 가까운 사이인 가족으로 다시 한번 연애 리얼리티의 한 획을 그을 예정. 작품은 현실 남매기에 가능한 웃음, 감동, 갈등 요소들로 기존 연애 예능과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이후 회차를 향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종영 이후에도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하는 <더 커뮤니티> 전편은 오직 웨이브에서 공개되며, <연애남매>는 웨이브에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OTT 독점 선공개된다. 본 방송은 JTBC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