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최우식과 손석구의 새 얼굴, 넷플릭스 ‘살인자ㅇ난감’

Policy Korea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9일 공개
우발적 살인에서 시작된 치열한 추격전
“신이 내린 영웅인가, 심판받을 악인인가”
PARADOX netflix 20240209
사진=넷플릭스

원작의 여백을 촘촘하게 채울 배우들의 열연이 시작된다.

독보적인 스릴러와 탄탄한 심리 묘사로 화제를 모은 웹툰 「살인자ㅇ난감」이 드라마 <살인자ㅇ난감>으로 재탄생해 9일 시청자를 만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 이탕(최우식 분)과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 장난감(손석구 분)의 치열한 추격전을 그린 스릴러물이다. 파격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연재 당시 큰 화제를 모은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탄생했으며, 드라마<타인은 지옥이다>, 영화 <사라진 밤> 등 장르물 특화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해 온 이창희 감독과 김다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치밀하고도 독특한 시선으로 한 차원 높은 K-스릴러를 예고했다.

꼬마비 작가의 원작 웹툰 「살인자ㅇ난감」은 귀여운 그림체와 달리 보는 섬뜩한 스토리로 장르물 마니아들의 호평을 이끈 바 있다. 원작이 워낙 오랜 시간 탄탄한 팬층을 구축해 온 만큼 영상화 과정에 많은 고민이 있었다고 밝힌 이창희 감독은 “원작이 담고 있는 만화적 표현을 영상에서는 어떻게 그려낼지가 가장 큰 고민이었는데, 막상 시작하고 나니 머릿속에 많은 아이디어가 떠올라 즐겁게 작업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감독의 고민을 함께 나눌 배우들로는 최우식과 손석구, 이희준이 나섰다. 먼저 최우식은 이번 작품에서 우발적 살인 이후로 인생이 달라진 평범한 대학생 이탕 역을 맡았다. 극 중 탕은 자신으로 인해 목숨을 거둔 사람이 모두 악랄한 범죄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자신도 몰랐던 악인 감별 능력을 깨닫는 인물. 여러 건의 살인을 반복하면서 탕 내면의 딜레마도 커진다.

원작 웹툰을 무척 재밌게 봤다는 최우식은 “배우로서 이탕이라는 캐릭터를 너무 잘하고 싶은 욕심이 들었다”며 “든든한 선배님들, 감독님과 함께하는 기회였기에 믿고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자신이 맡은 캐릭터 탕에 대해서는 “첫 살인은 분명 실수인데, 시간이 지날수록 악인을 찾아다니는 등 한 걸음 나아가는 면이 있다”며 “어떻게 보면 ‘캐릭터의 성장’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런 면에 포커스를 두고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still1 netflix 20240209
사진=넷플릭스

손석구는 강력계 형사 장난감으로 분했다. 뛰어난 직감과 집요함을 갖춘 극 중 난감은 순진한 얼굴을 한 탕이 최근 벌어진 연쇄살인 사건에 어떤 식으로든 관련돼 있음을 직감하고 그의 행적을 추적하고 나선다. 최우식과 달리 대본을 받은 후에야 원작 웹툰을 접했다는 손석구는 “웹툰에서 가져올 수 있는 요소들이 아주 많아서 놀랐다”며 “감독님과 ‘과연 누가 악을 처단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을 것이며, 사람이 어디까지 가도 용납을 해줄 것이냐’에 대한 대화를 많이 하면서 캐릭터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과 손석구의 오랜 고민 끝에 탄생한 캐릭터 난감은 자기 안에 뚜렷한 중심을 잡지 못한 채 소위 ‘센 척’을 하는 인물. 손석구는 “드라마에서 난감은 팩트가 아닌 직감적인 본능에 따라 수사를 한다”며 “그가 어떤 의도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를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며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극에 긴장감을 부여하는 막중한 임무를 띤 정체불명 전직 형사 송촌 역에는 이희준이 낙점됐다. 송촌은 비틀린 신념과 무차별적이고 흉폭한 성격을 가진 인물로, 그의 등장과 예측 불가한 움직임은 탕과 난감 모두에게 위기로 다가온다. 원작 웹툰에서 그려진 송촌 캐릭터는 60대 노년의 인물로, 이희준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지며 많은 원작 팬이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이희준은 이같은 반응에 대해 “처음엔 섹시한 형사 난감 역을 줄 거라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이내 “송촌 역을 맡게 된 걸 알고 ‘이런 역할을요?’하는 부담도 있었지만, 굉장히 흥분됐다”고 전했다. 네 칸짜리 만화로 구성된 원작 웹툰의 여백을 동료 배우들과 함께 메우며 실사화할 생각에 몹시 설렜다는 전언이다. 극 중 캐릭터에 대해서는 “이탕을 쫓는 인물인데, 그 이유도 심상치 않다”고 밝히며 “전직 형사였던 그가 왜 이렇게 됐는지가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짜릿한 반전을 가져올 송촌의 활약을 예고했다.

still2 netflix 20240209
사진=넷플릭스

작품 정식 공개에 앞서 선보인 티저 영상에서는 탕과 난감의 강렬한 대비가 시선을 강탈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야기는 탕의 인생을 완전히 뒤바꿔버린 ‘그날’의 선택에서 시작한다. 살면서 누군가에게 반격하는 일이라곤 단 한 번도 없었던 탕은 길에서 시비가 붙은 사람을 우발적으로 죽이게 된다. 그날 이후 밀려드는 두려움과 죄책감에 대책 없이 흔들리던 탕 앞에 난감이 등장한다. “살면서 한 번쯤은 누군가 죽이고 싶은 마음, 그거 이해합니다”라는 난감의 뼈 있는 농담에 잔뜩 긴장한 탕. 그리고 그런 탕의 모습을 날카롭게 관찰하는 난감의 심리전이 아슬아슬하다.

난감과의 만남 후 불안이 최고조에 달하던 탕의 마음은 이어 흘러나오는 뉴스로 순식간에 뒤바뀐다. 탕이 죽인 피해자가 사실은 악랄한 연쇄살인범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다. “죽이고 보니 ‘죽어 마땅한 인간’들이었다. 두 사람을 죽였는데 증거가 없다”는 덤덤한 목소리에 이어 눈빛까지 달라진 모습은 살인자에서 단죄자로 거듭난 그의 변화를 암시한다. 의문의 목소리마저 “네가 느낌이 가는 대로 하면 돼”라는 말로 탕의 살인을 독려한다.

하지만 송촌의 “결국 그냥 살인마야. 너라고 달라?” 물음은 탕의 악인 감별 살인 행위에 큰 전환점을 예고하기도. 탕과 송촌을 맹렬히 쫓는 형사 난감, 그리고 거울에 비친 섬뜩한 자신을 마주한 이탕의 모습은 2분 남짓한 짧은 영상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한껏 끌어 올린다. “답이 없다고 해도 이게 내 선택”이라는 탕의 결심이 불러올 치열한 추격전에 많은 기대가 모이는 이유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살인자ㅇ난감>은 오늘(9일) 오후 5시 전 세계 공개된다. 총 9부작.

Similar Posts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