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정 공유 막힌다는데”, 초호화 작품 라인업으로 구독자 붙잡기 나선 넷플릭스

Policy Korea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영화·예능 라인업
인기작 후속 시즌·장르물로 흥미 자극
계정 공유 추가 요금 망설이는 이용자 붙잡을까
contents netflix 20240206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2024년 공개했거나 공개 예정인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소개하며 구독자 붙잡기에 팔을 걷어붙였다.

<오징어 게임> 시즌2에 전 세계 이목 집중

올해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소개되는 한국 드라마들은 팽팽한 긴장감을 자랑하는 장르물이 주를 이룬다. 지난 1월 19일 공개돼 글로벌 TOP10 TV쇼(비영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는 <선산>(감독 민홍남·각본 연상호)을 비롯해 우연한 사고로 살인을 시작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쫓는 형사 이야기를 그린 <살인자ㅇ난감>(감독 이창희), 닭강정으로 변한 딸을 되찾으려는 아빠의 고군분투를 담은 코믹 미스터리 <닭강정>(감독 이병헌) 등이 그 주인공. 이들 작품은 일찌감치 글로벌 OTT를 통해 이름을 알린 김현주, 최우식, 손석구, 김유정, 류승룡 등 ‘스타 파워’를 앞세워 전 세계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들 세 작품 외에도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한 8인의 이야기를 그린 <The 8 Show>(더 에이트 쇼, 감독 한재림)가 상반기 공개 일정을 조율 중이며, 정체불명의 기생생물들과 인간들의 대결을 그린 <기생수: 더 그레이>(감독 연상호), 한 고등학교에 비밀을 품은 전학생이 등장하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담은 <하이라키>(감독 배현진)도 상반기 내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장르물 릴레이는 하반기까지 이어진다. 배우 설경구와 김희애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돌풍>(감독 김용완)이 3분기 공개를 확정하면서다. 거대하고도 부패한 권력을 뿌리 뽑으려는 자와 그에 맞서는 자의 대립을 그린 <돌풍>에 이어 외딴 펜션에 나타난 수상한 여자에서 비롯된 의문의 사건들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아무도 없는 숲속에서>(감독 모완일), 실수로 태어난 남자가 인생 마지막 여행길에서 세상 가장 불행한 여자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 <Mr. 플랑크톤>(감독 홍종찬), 호숫가에 떠오른 트렁크가 불러일으킨 진실을 그린 <트렁크>(감독 김규태) 등이 하반기 공개를 위해 촬영 및 후반 작업이 한창이다.

drama net 20240206
사진=넷플릭스

무엇보다 전 세계인의 기대를 모으는 부분은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K-드라마의 후속 시즌들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사상 최대의 흥행 기록을 세운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 원인 불명 괴물화 사태의 끝과 신인류의 시작을 암시한 <스위트홈>(감독 이응복·각본 홍소리), 끝나지 않은 1945년의 인연과 운명을 담은 <경성크리처>(감독 정동윤·각본 정은경), 더욱 혼란스러워진 세상을 예고한 <지옥>(감독 연상호) 등이 올해 새로운 이야기 공개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옥>의 경우 시즌1의 열풍을 이끈 유아인이 하차하고 김성철의 합류로 색다른 분위기를 만날 수 있을 것이란 예고다.

장르도 주제도 제각각, 영화 5편

영화 부문에는 다양한 주제로 꾸며진 5편이 신작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월 26일 공개돼 줄곧 [오늘의 OTT 통합 랭킹] 1위를 지키고 있는 마동석 주연의 액션 블록버스터 <황야>(감독 허명행)를 시작으로 3월에는 살고자 하는 남자와 죽고자 하는 여자의 이끌림을 담은 이야기 <로기완>(감독·각본 김희진)이 팬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으로 분한 송중기의 변신에 많은 팬이 주목하고 있다.

<황야>와 <로기완>을 이을 작품으로는 김우빈과 김성균의 대체 불가 브로맨스를 예고한 액션 드라마 <무도실무관>, 대홍수가 몰려온 지구 최후의 날을 그린 SF 재난 영화 <대홍수>(감독·각본 김병우), 임진왜란이 발생하는 등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전,란>이 이름을 올렸다. 다섯 작품이 선보일 저마다의 매력과 그 매력에 깃든 이야기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show netfl 20240206
사진=넷플릭스

다양성에 중점 둔 예능 라인업

가장 다양한 시도를 한 장르로는 예능을 빼놓을 수 없다. 그간 드라마에 집중됐던 콘텐츠 라인업을 확대하려는 넷플릭스의 시도가 올해는 한층 본격적으로 전개될 예정이기 때문. 첫 주자는 더 과감하고 더 발칙해져 돌아온 <성+인물>이다. 일본과 대만에 이어 유럽으로 떠난 신동엽과 성시경의 신개념 토크 버라이어티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 편>은 이달 20일 공개된다.

2분기에는 지난해 <데블스플랜>으로 두뇌 서바이벌의 새 지평을 연 정종연 PD가 선보이는 새로운 추리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이 시청자를 만나며, ‘상위 1%’ 슈퍼 리치들의 리얼한 일상을 담은 <슈퍼리치 이방인>도 공개 준비에 한창이다. 이들 두 작품 외에도 소셜 인플루언서 서바이벌 예능 <더 인플루언서>, 요리 연구가 백종원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요리 대결 <무명요리사(가제)>가 연내 시청자를 만나기 위해 단장 중이며, 어느덧 장수 예능의 타이틀을 거머쥔 <솔로지옥>이 시즌4를 선보인다. 또 리얼리티와 버라이어티의 신선한 조합으로 호평을 이끈 <좀비버스> 시즌2도 촬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파 방송사와의 협업으로 화제를 모은 <피지컬: 100>도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온다. 지난해 1월 공개된 <피지컬: 100>은 한국 예능 사상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쇼(비영어) 부문 1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첫 공개 이후 6주간 1억9,263만 누적 시청시간을 기록하는 등 전 세계를 매료한 바 있다. <피지컬: 100 시즌2 – 언더그라운드>는 압도적인 스케일과 세밀하게 설계된 퀘스트로 한층 더 강력해진 세계관 속에서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한 전쟁에 뛰어든다.

한편 지난해 4분기 2억6,000만 명의 글로벌 구독자 수를 기록한 넷플릭스는 최근 계정 공유 단속에 박차를 가하는 등 추가적인 외형 성장을 향한 발걸음을 서두르는 모습이다. 지금까지 TV로 한정되던 계정 공유 금지 조항을 모바일 등 모든 디바이스로 확대 적용하면서다. 이를 위해 1월 말부터는 일부 이용자에게 임시 코드를 발송해 2주 이내에 넷플릭스 이용 가구(TV)의 와이파이와 연결하거나, 추가 계정에 해당하는 요금을 지불하도록 했다.

시장조사기관 컨슈머인사이트에 따르면 넷플릭스 구독자의 약 57%는 한집에 살지 않는 사람과 계정을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구독 중인 이용자 중 절반 이상이 추가 요금 또는 구독 해지 사이에서 고민해야 하는 셈이다. 계정 추가에 드는 비용이 5,000원으로 지나치게 비싸다는 의견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넷플릭스가 화려한 콘텐츠 라인업을 앞세워 떠나가는 이용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Similar Posts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