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OTT 실시간 방송 전송 막아야”

OTT에 자리 뺏긴 실시간 방송 “글로벌 OTT 실시간 방송 막아야” 견제 OTT에 쏠린 국정과제 지적

Policy Korea
사진=한국방송학회

“방송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실시간 방송 생태계를 활성화해야.”

지난 7일 한국방송학회는 서울 중구 미디어교육원에서 ‘한국방송산업 발전을 위한 실시간 방송 생태계 발전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 주제는 ‘실시간 방송 생태계 가치 제고를 위한 방송 정책 방향’이다. 도준호 한국방송학회회장은 개회사에서 “대규모 콘텐츠 투자와 마케팅을 펼치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사업자를 중심으로 미디어 산업 전체가 재편되고 있다”며 “기존 미디어 사업자들은 경쟁력 유지를 위해 여러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이다. 디지털 소외 계층을 위한 보편적 서비스 유지, 여론 형성에 미치는 영향력, 실시간 보도 기능 등 실시간 방송이 전통적으로 수행해 온 사회적 역할은 결코 무게가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주정민 전남대 교수는 실시간 방송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관련 규제 완화 및 지원 강화를 주장하며 OTT의 등장으로 방송의 주축인 ‘실시간 방송'(지상파, PP 채널)이 지위를 잃어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실시간 방송은 보편적 서비스 역할을 수행하면서 민주적 공론장의 역할을 하며 다양성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고품질 프로그램으로 우리 문화 정체성을 지켜주는 공존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고 피력했다.

“실시간 방송은 규제를 대폭 완화하면서 지원을 강화하고, OTT는 실시간 방송 생태계 기반 위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콘텐츠 하청기지화의 우려가 있는 해외 OTT는 실시간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전송을 못하도록 해야 하고, 실시간 방송에서 이미 유통된 프로그램을 VOD 서비스로만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후 진행된 종합토론에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정책이 OTT산업에 편중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주용 인하대 교수는 “방송산업 전반의 진흥이 중요한데 OTT라는 특정한 단어로 나오면서 정부마저도 레거시 미디어보다는 신산업·신유형 방송에 과도하게 초점을 두는 것이 아닌가 우려가 든다. OTT를 억제함으로써 레거시를 살리자는 것이 아닌 균형있는 발전을 할 수 있도록 국가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관 법무법인 세종 전문위원도 “지금 국정과제는 모두 OTT에 쏠려있다”며 “정부는 전통적인 매체들이 다수 존재하는 영역을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지에 대해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정현 고려대 교수는 실시간 방송 생태계 활성화를 중심으로 OTT산업과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실시간 방송 기반 없이는 OTT 성장과 발전은 불가능하고 기반이 없는 OTT 발전은 취약한 방송 생태계를 초래한다”며 “실시간 방송 생태계를 활성화해 국내 OTT와 상생의 시너지를 발휘하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imilar Posts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