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액션] 색을 좇다 빛을 잃은 이야기, 넷플릭스 ‘독전2’

3,305
OTTRanking
17일 공개 넷플릭스 오리지널 ‘독전2’
지금까지 없었던 시도 ‘미드퀄’로 이목 집중
전작 세계관·캐릭터 붕괴로 혹평 잇따라
사진=넷플릭스

비움으로 더 온전해지는 이야기도 있다.

인기 영화 <독전>의 미드퀄 <독전2>가 ‘여백의 미’로 완성한 전작의 세계관을 훼손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독전2>는 2018년 극장 개봉해 5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독전>의 미드퀄 작품으로, 용산역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 분)와 사라진 락(오승훈 분),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 분)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 분)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작품은 공개 직후 [오늘의 OTT 통합 랭킹] 최상단을 꿰차며 뜨거운 흥행을 시작했다. 21일에는 글로벌 TOP10 차트에서 1,090만 시청 시간으로 영화 부문(비영어) 1위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시청자들의 이목까지 단단히 붙잡았다. 17일 공개 이후 단 사흘만의 성적으로 이룬 성과인 만큼 <독전2>의 글로벌 흥행 질주는 한층 속도를 높일 전망이다.

하지만 이처럼 화려한 성적이 무색할 정도로 작품에 대한 평가는 혹평 일색이다. <독전2>는 22일 기준 글로벌 리뷰 사이트 IMDb에서 10점 만점에 5.8의 평점을 기록 중이며, 로튼토마토에서는 관객 점수 50%에 머물고 있다. 전작 <독전>이 두 사이트에서 각각 6.6과 69%의 성적을 거뒀다는 점을 떠올리면 ‘한국 영화 사상 최초의 미드퀄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재미를 선보이겠다’는 당찬 포부가 빛을 발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사진=넷플릭스

백종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희진 작가가 각본을 맡은 <독전2>는 낯익은 얼굴들을 작품 초반에 배치하며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오프닝 대신 전작의 주요 장면들을 빠른 속도로 되짚으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유도한 것. 주인공에 해당하는 영락의 얼굴이 류준열에서 오승훈으로 바뀐 것만 제외하면, 시청자들은 큰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도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는 데 무리가 없다.

전작 말미에 그려진 경찰의 마약 조직 소탕 작전은 성공적으로 끝이 났다. 자신을 이선생이라고 주장하는 브라이언을 검거한 원호는 그 공을 인정받아 무리한 수사에 대한 책임을 피했지만, 영락이 이선생이라는 의구심만큼은 떨치지 못했다.

아끼던 개를 데리고 몸을 피하던 영락은 개의 목줄에 장착된 GPS를 발견하고 엉뚱한 장소에 흔적을 남긴 후 연기처럼 자취를 감춘다. 이후 영락은 농아 남매 만코(김동영 분), 로나(이주영 분)와 함께 브라이언 주변 인물을 제거하고 전국에 숨겨진 마약 원료를 훔친다. 훔친 원료로 신종 마약 라이카를 만들면 이선생을 불러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여기서 새로운 캐릭터 큰칼이 등장한다. 큰칼은 중국 마약 조직 길림성파의 핵심 인물로, 한-중 마약 거래 사고를 수습하고 의붓오빠의 복수를 위해 한국을 찾는다. 큰칼은 치료 중 도주한 브라이언을 찾아내 약속을 이행할 것을 종용하고, 큰칼의 잔인함을 익히 알고 있는 브라이언은 영락이 라이카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과 함께 자신을 태국으로 데려간다면 모든 손해를 만회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렇게 큰칼의 움직임 아래 브라이언과 영락은 태국으로 향한다. 그리고 영락이 이선생이라고 굳게 믿는 원호 역시 그들을 쫓아 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사진=넷플릭스

전작과 확장판의 결말이 이선생의 실체를 영락이라고 강하게 암시한 반면 <독전2>는 이같은 설정을 빠르게 일축하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류준열의 뒤를 이어 영락의 옷을 입은 오승훈은 스스로를 ‘누구’라고 정의하지 못하는 복잡한 내면을 가진 인물 대신, 이선생의 실체에 강한 호기심을 갖고 진실을 파헤치는 비상한 캐릭터로 극을 전개해 나간다. 세계관 및 캐릭터 붕괴 속에서 관객들은 혼란스러운 마음으로 이야기를 따라간다.

캐릭터 붕괴는 영락과 대척점에 있는 원호에게서도 드러난다. 사건의 종결이 아닌 진실에 무게를 두는 원호는 집념과 신념 사이의 묘한 줄타기로 보는 이들의 공감을 이끌었던바, ‘조금 과하지만, 그럼에도 인간적인’ 경찰 캐릭터는 원호의 주도로 이뤄졌던 무리한 수사와 무고한 사람들의 희생에도 나름의 명분을 부여했다. 하지만 <독전 2>에서의 원호는 쉽게 공감하기 어려운 인물이라는 평가다. 영락을 쫓는 과정에서 실체를 알 수 없는 상대방에게 거침없이 사격을 가하고, 자신의 고집 때문에 죽음을 맞이한 동료의 시신 앞에서 뒤늦게 흘리는 원호의 눈물은 인간적이라고 포장하기에는 다소 어려운 게 사실이다.

야심 차게 등장한 큰칼 캐릭터도 영화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배우 한효주는 이번 작품을 위해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포기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영화 속 큰칼의 정돈되지 않은 외모와 삐딱한 고개, 느리기만 한 연변 사투리는 넘치는 카리스마로 극을 장악하는 악인의 모습보다는 그저 코믹한 캐릭터로 보인다는 평가다. 캐릭터 소화를 위해 “헬스장에서 살았을 정도”라고 말한 배우의 노력을 작품이 전혀 담아내지 못한 셈이다.

영화에서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액션 장면에 대해서는 다소 호불호가 엇갈리는 모양새다. 맨손 액션에서 총격전, 카체이싱까지 누아르 장르의 매력을 극대화해 대체 불가의 카타르시스를 만날 수 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필요 이상의 폭력이 난무해 집중에 방해가 된다는 부정적 평가가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이다. 다만 액션 씬 자체의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에는 이견이 없는 만큼 믿고 보는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을 보기 위한 전 세계 팬들의 시청 행렬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번 작품으로 첫 장르물 연출에 나선 백 감독은 쏟아지는 혹평에 입을 열었다. 생각과 고민이 많아졌다는 그는 “관객들의 평가가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한계를 인정했다. 다만 전작의 공백에서 매력적인 출발 지점이 있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고. 백 감독은 “설정을 뒤집었다기보다는 그 공백을 새롭게 표현하고 설명하는 내 능력이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전작에서 미지의 영역으로 남겨뒀던 공백을 새로운 인물, 새로운 질문으로 채워 넣으며 속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독전2>가 작품 공개 직후 쏟아진 혹평을 딛고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