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리스크가 된 이승기→천군만마 임재범·윤종신 뭉친 ‘싱어게인3’ (티빙)

OTTRanking
26일 JTBC ‘싱어게인3’ 첫 방송
“역대 최다, 역대 최고 자신한다”
시즌2 부진 딛고 시즌1 화제성 이을까
사진=JTBC

“절실함과 진정성으로 뭉쳤다”

26일 역대급 출연진 라인업과 스케일로 2년 만에 귀환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싱어게인 시즌3 – 무명가수전>(CP 윤현준, 연출 심우진, 이하 싱어게인3)가 베일을 벗는다.

<싱어게인3>는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무대가 간절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신개념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 2020년 시즌1으로 시작한 이 작품은 입을 다물지 못하게 하는 실력의 무명 가수들을 발굴하며 화제를 모았을 뿐만 아니라 신선한 포맷과 심사위원 라인업 등으로 호평을 얻으며 최고 시청률 10.1%를 달성, 예능프로그램으로서 유의미한 성적을 기록했다.

이어 2021년 방영된 시즌2 또한 최고 시청률 8.7%를 기록했지만, TV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1위까지 올랐던 시즌1과 달리 아쉬운 성적표를 안았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고질적 문제인 ‘특정 참가자 띄워주기’와 시즌1 보다 개성이 떨어지는 참가자들의 모습에 전반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게 된 것. 시즌1에서는 최종 우승자였던 이승윤과 함께 이무진, 정홍일 등 다양한 참가자들이 주목받았지만, 시즌2에서는 우승자 김기태와 TOP3를 장식한 김소연, 윤성을 제외하고는 큰 화제를 모으지 못했다.

시즌2에서 떨어진 화제성에 대해 연출을 맡은 윤현준 CP는 “소위 말하는 ‘인기’는 <싱어게인>에서 중요하지 않고, 크게 관여해서 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 프로그램은 각각의 참가자가 어느 정도의 실력을 가지고 있고, 얼마나 절실한지를 기준으로 본다”고 <싱어게인> 시리즈의 기획 의도를 설명하며 “어떤 참가자의 스타성보다는 그 참가자가 얼마나 음악에 열정을 가지고 있는지에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한 2년 만에 돌아온 소감에 대해 윤현준 CP는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셔서 다시 찾아올 수 있었다.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시즌에는 변화가 많다. 더 든든한 심사위원분들을 모셨고, 기회가 필요한 무명 가수들의 지원도 많이 받았다. 준비 기간이 역대 시즌들과 비교해 2배다. 그만큼 공을 들여 좋은 분들을 섭외하기 위해 노력했다. 역대급 출연진과 스케일”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시즌3 방영 소식과 함께 가장 큰 화제를 모은 것은 패널 라인업. 시즌1, 2에 이어 이승기가 MC를 맡았고, 두 시즌을 함께했던 이선희는 배임 혐의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시즌3에서 하차하게 됐다. 이선희의 빈자리는 임재범과 윤종신, 백지영, 코드 쿤스트가 새롭게 채웠고, <싱어게인>의 터줏대감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는 시즌3에도 자리를 지킨다.

특히 이승기의 출연은 대중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건실한 언행과 훈훈한 외모로 사랑받던 이승기는 전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와의 음원 수익 정산금 미지급 문제로 도마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주가조작 의혹에 휩싸였던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배우 이다인과의 결혼 등으로 구설수에 시달리는 중이다. 또한 최근에는 미국 투어 중 방문하기로 했던 교민 식당 일정을 컨디션 문제로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의혹이 밝혀지며 일부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26일 진행된 <싱어게인3> 제작발표회를 통해 심경을 전한 이승기는 “많은 사랑을 주신 팬분들을 비롯해 많은 분들께 피로감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여러 가지 일을 겪으며 많이 성숙해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나에게 있어 단단해지는 것을 배우는 시기다. 외부적 요인으로 문제가 생기기도 했지만, 스스로를 담금질하는 기분이기도 하다. 많은 일을 겪었는데, 좋은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싱어게인3>는 이승기로 얻게 된 리스크를 새 얼굴들로 타파한다. 특히 데뷔 37년 만에 처음으로 심사위원을 맡은 ‘가왕’ 임재범의 출연은 시즌3의 가장 큰 기대 포인트. 임재범은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오기도 했었는데, <싱어게인>이 가장 끌렸다. 좋아하는 후배들도 많이 나와서 더더욱 눈길이 갔다. 심사를 하는 것과 별개로 참가자들을 보며 나를 돌아보게 되기도 하더라. 참가자들이 <싱어게인3>를 통해서 멋진 가수로 거듭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임재범을 필두로 오디션 프로그램계의 ‘시조새’ 격인 윤종신과 감성 디바 백지영, 프로듀싱 능력부터 예능감까지 완벽한 코드 쿤스트도 새롭게 합류했다. 윤종신은 “음악 오디션 업계는 내 손에서 탄생한 거나 다름없다”고 강조하며 기대감을 높였고, 백지영은 “신선한 설렘이 있었다. 출연진분들의 절심함에 놀랐다”고 전했다. 코드 쿤스트는 “<싱어게인>은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결이 조금 다르다. 음악을 귀로 듣는 것보다 좀 더 마음으로 듣게 되는 것 같다. 출연진분들의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즌3의 귀 호강을 책임질 무명 가수는 총 77팀. 특히 낯익은 얼굴부터 팀 소개 문구에 ‘나는 심사위원 스승이었던 가수다’, ‘나는 백지영이 데뷔시킨 가수다’, ‘나는 박보검을 거부한 가수다’ 등 유명인들과 얽힌 사연을 소개한 참가자들까지 범상치 않은 라인업이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가수들부터 유미-울라라 세션-요아리-모세-리사-양현경 등 추억 속에 남아있던 반가운 가수들까지 소개했던 <싱어게인>이 시즌3에서는 어떤 하모니를 들려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아직 무대가 절실한 수많은 무명 가수들의 이야기를 담은 JTBC 새 예능 <싱어게인3>는 오늘(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TVING)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