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정 공유 금지’로 호실적 기록한 넷플릭스, 가파른 성장세 되찾아

OTTRanking
침체기 접어들었던 넷플릭스, 3년 만에 가입자 증가 폭 최대치 기록
비결은 계정 공유 단속·광고 요금제, 성장 정체기 '자구책' 먹혔다
점차 범위 늘려가는 계정 공유 단속 정책, 한국도 벗어날 수 없다
사진=unsplash

넷플릭스가 OTT 시장 침체기를 이겨내고 성장세를 되찾았다. 넷플릭스는 18일(현지시간) 장 마감 후 올 3분기 가입자 수가 올 3분기에 876만 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정보기관 스트리트 어카운트가 집계한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549만 명)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며, 2020년 2분기(1,010만 명) 이후 최대치다.

가파른 성장세의 비결로는 계정 공유 단속과 광고 요금제가 꼽힌다. 올 상반기 계정 공유 단속 범위를 꾸준히 확대한 결과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넷플릭스가 차후 모든 국가로 계정 공유 단속 정책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가운데, 업계에서는 곧 한국에도 관련 조치가 상륙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뚜렷한 실적 개선, 차후 수익성 강화 초점

넷플릭스의 3분기 기준 전체 가입자 수는 총 2억4,715만 명으로 1년 전보다 10.8% 증가했다. 매출액은 85억4,200만 달러(약 11조5,744억원), 영업이익은 19억1,600만 달러(약 2조5,961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8%, 25.0% 급증했다. 주당순이익(EPS)은 3.73달러로 월가 예상치였던 3.56달러를 소폭 웃돌았다.

넷플릭스는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미국, 영국, 프랑스에서 일부 요금제 가격을 인상할 예정이다. 미국 기준으로 ‘프리미엄’ 요금제 가격은 종전 월 19.99달러에서 22.99달러로 3달러, ‘베이식’ 요금제는 종전 9.99달러에서 11.99달러로 2달러 인상된다. 콘텐츠 시청 시 광고가 재생되는 가장 저렴한 요금제 요금은 6.99달러로 인상 없이 유지된다.

아울러 넷플릭스는 미국의 유명 제작사 스카이댄스 애니메이션과 다년간의 계약을 체결, 신규 애니메이션 영화를 제작해 내년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구독자들이 콘텐츠와 관련된 다양한 체험 활동을 즐기고 관련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넷플릭스 하우스’ 오프라인 매장도 선보인다.

침체기 속 성장 비결은 ‘계정 공유 단속’?

넷플릭스는 3분기 매출 성장의 원인으로 계정 공유 금지 정책을 지목했다.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 5월 23일 100여 개 국가에서 계정 공유를 금지한 바 있다. 정책 시행 직후 나흘간 하루 평균 가입자 수는 7만3,000명까지 급증했다. 이는 일일 신규 가입자 수 데이터 분석이 이뤄진 4년 반 중 최대치이며, 이전 60일간의 일평균 대비 102% 증가한 수준이다.

하지만 지난 2분기에는 뚜렷한 매출 증대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2분기 넷플릭스의 전체 가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8.0% 늘었으나, 같은 기간 매출액은 81억8,700만 달러(약 11조1,261억원)로 2.7% 증가하는 데 그쳤다. 당시 넷플릭스는 하반기에는 계정 공유 유료화에 따른 수익이 본격화하면서 매출 성장이 가속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3분기 실적 개선은 넷플릭스가 그려온 ‘큰 그림’이었던 셈이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는 또 다른 매출 성장의 주역으로 ‘광고 요금제’를 꼽았다. 넷플릭스 ‘광고형 베이식’은 콘텐츠 시청 시 광고가 재생되는 대신 기존 요금제 대비 4,000원가량 저렴한 요금제다. 넷플릭스는 광고형 베이식의 3분기 가입자 수가 전 분기 대비 70% 가까이 증가했으며, 광고 요금제가 출시된 국가의 전체 가입자 중 30%가량이 해당 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도 ‘계정 공유 금지’ 영향권

넷플릭스의 계정 공유 단속 정책은 지난해 칠레, 체코,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3개국에서 선제적으로 시행됐다. 이를 통해 계정 공유 단속 시 단기적으로 가입자 수가 줄었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회복된다는 사실이 확인됐고, 넷플릭스는 전 국가로 해당 정책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지난 2월 캐나다, 뉴질랜드, 포르투갈, 스페인 등에서 본격적으로 계정 공유 단속이 시작됐고, 지난 5월에는 미국 등 103개국까지 그 범위가 확대됐다. 지난 7월에는 일본과 인도 유저들에게 “넷플릭스 계정은 한 가구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계정 공유 금지 관련 안내 메일이 발송됐다. 아시아 국가도 계정 공유 단속의 본격적인 영향권에 든 셈이다. 

현재 계정 공유 단속 미시행국은 한국 등 일부 아시아 국가, 동·남유럽 일부 국가, 아프리카 등이다. 업계에서는 국내에서도 연내 계정 공유 금지 정책이 시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일본을 비롯해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계정 공유 금지 정책이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넷플릭스가 구독자만 500만 명에 달하는 한국 시장의 잠재 수익을 놓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