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OTT 통합 랭킹] 9월 11일 – 안효섭X전여빈 ‘너의 시간 속으로’ 1위

11일 오늘의 OTT 통합 랭킹 ‘상견니’ 한국판 ‘너의 시간 속으로’ 왕좌 등극 ‘소옆경2’ 3위로 마무리, ‘아라문의 검’ 5위로 스타트

Policy Korea

<오늘의 OTT 랭킹은키노라이츠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재 극장상영작과 공개 예정작을 제외한 OTT 콘텐츠  VOD 순위 TOP10 매일 소개합니다>

한국판 <상견니>, ‘상친자’ 움직일 수 있을까?

9월 11일 [오늘의 OTT 통합 랭킹] TOP3는 △너의 시간 속으로(A Time Called You) △무빙(Moving)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The First Responders2)다. 이어 △엘리멘탈(Elemental) △아라문의 검(Arthdal Chronicles: The Sword of Aramoon) △국민사형투표(The Killing Vote) △애프터시그널(After Signal) △비공식작전(Ransomed) △연인(My Dearest) △범죄도시3(THE ROUNDUP : NO WAY OUT) 순으로 차트인했다.

대만 드라마 <상견니>의 리메이크 버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너의 시간 속으로>(연출 김진원, 극본 최효비)가 새 왕좌의 주인으로 자리했다. 지난 8일 공개 후 곧장 1위로 올라선 것. 1년 전 세상을 떠난 남자친구를 그리워하던 준희(전여빈 분)가 운명처럼 1998년으로 타임슬립 해 남자친구와 똑같이 생긴 시헌(안효섭 분)과 친구 인규(강훈 분)를 만나고 겪게 되는 미스터리 로맨스를 그린다.

누적 조회수 10억 뷰를 기록할 정도로 대만은 물론 아시아 전역에 수많은 ‘상친자’(상견니에 미친자)를 양성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던 <상견니>를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공개 전부터 기대와 우려를 한 몸에 받으며 뜨거운 화제성을 이끌었던바, 공개 직후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나기 시작하며 공개 사흘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V 시리즈 부문 7위(플릭스패트롤)에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특히 원작만큼 뛰어난 주연 배우들의 열연은 ‘상친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안효섭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2023년의 연준과 1998년의 시헌 역을 표현했고, 똑같은 얼굴이지만 전혀 다른 성격의 준희와 민주 역을 연기한 전여빈은 걸음걸이부터 표정, 말투까지 완벽히 차별화해 몰입감을 높였다. 총 12부작으로 정주행까지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작품을 향한 뜨거운 관심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 <너의 시간 속으로>가 <상견니>의 신드롬급 인기를 이어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2위는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무빙>(연출 박인제·박윤서, 극본 강풀)이다.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과거의 아픈 비밀을 숨긴 채 살아온 부모들이 시대와 세대를 넘어 닥치는 거대한 위험에 함께 맞서는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한국형 히어로물’의 새 지평을 열며 지난 8월 9일 공개 이후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차트 상단을 지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으며 2023년 하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작품의 인기에 원작인 동명 웹툰과 <무빙>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강풀 작가의 웹툰들 또한 역주행을 기록 중이다. 원작 웹툰은 <무빙>이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이전인 6월과 비교해 총매출이 35배가량 상승했고, 같은 세계관을 배경으로 하는 ‘강풀 유니버스’의 작품 『타이밍』의 매출 증가율은 약 16배, 『어게인』과 『아파트』는 11배, 『조명가게』는 5배 등의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조회 수 역시 작품별로 3~6배 수직 상승했다.

SBS 금토극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연출 신경수, 극본 민지은)가 3위다. 소방과 경찰, 국과수의 트리플 공조 수사극을 그린 이 작품은 지난 9일 많은 이들을 죽음까지 몰고 간 최종 빌런 덱스를 검거하는 진호개(김래원 분)의 이야기를 그리며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시청률 또한 ‘해피엔딩’이었다. 작품은 최종화인 12화에서 시청률 9.3%를 달성, 자체 최고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작품은 방송 초반 주연 배우 손호준의 죽음, 범인을 잡기 위한 극단적인 스토리 전개 등으로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리며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지만, ‘블록버스터급 K-공조 물’로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던 만큼 한동안 종영의 여운을 이어갈 전망이다.

4위에는 7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애니메이션 영화 <엘리멘탈>(감독 피터 손)이 올랐고, 지난 9일 첫 방송을 시작한 tvN 새 토일극 <아라문의 검>(연출 김광식, 극본 김영현·박상연)이 5위로 등장했다. 지난 2019년 방영된 <아스달 연대기>에 이어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타곤(장동건 분), 은섬(이준기 분), 탄야(신세경 분), 태알하(김옥빈 분)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시청률 5%로 첫 방송을 시작하며 순조로운 스타트를 알렸다.

‘주연 배우 교체’라는 리스크 속에 시작한 <아라문의 검>은 첫 방송부터 이준기의 빈틈없는 1인 2역 호연으로 전작의 팬층은 물론 전작을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아고 연합의 이나이신기 은섬과 아스달의 총사령관 사야를 연기한 이준기는 독보적인 아우라로 작품을 풍성하게 채우며 웅장한 대서사시의 서막을 열었다. 또한 신세경은 아스달의 새로운 권력자로 자리 잡은 탄야의 모습을 우아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로 채워나갔고, 전작에 이어 타곤, 태알하 역을 맡은 장동건, 김옥빈은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극의 무게감과 몰입감을 더했다. 전작 <아스달 연대기>는 정체불명의 시대상이 뒤엉킨 무분별한 설정, 탄탄하지 않은 스토리 등으로 혹평을 이끌었던바, 4년 만에 돌아온 <아라문의 검>은 어떤 성적을 기록할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6위는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연출 박신우, 극본 조윤영)다. 악질범들을 대상으로 국민사형투표를 진행하고 사형을 집행하는 정체 미상 개탈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탄탄한 스토리와 팽팽한 긴장감, 박해진-임지연-박성웅의 믿고 보는 연기력 등으로 호평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감질 맛 나는 주 1회 편성의 방식으로 최근 방송분에서 시청률 3.4%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그렸다. 주 1회 방영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떨어트린 것으로 분석된다. 종영까지 아직 8부작이나 남은 이 작품이 위기를 딛고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7위는 채널A <하트시그널4>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인 <애프터시그널>(연출 문영석)이 차지했고, 지난 8월 2일 개봉한 하정우-주지훈 주연의 영화 <비공식작전>(감독 김성훈)이 8위다. 1980년대 레바논을 배경으로 실종된 동료를 구하기 위해 현지로 떠난 외교관 민준(하정우 분)과 택시 기사 판수(주지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오는 15일에서 17일 쿠팡플레이의 ‘쿠플클럽’에서 무료로 공개된다고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이어 9위에는 수많은 ‘연인 폐인’을 양성하며 파트1 종영의 여운을 이어가고 있는 MBC 금토극 <연인>(연출 김성용·천수진, 극본 황진영)이 자리했고, 마동석 주연의 천만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가 10위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