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신동엽X성시경의 성(性)스러운 인물 탐구, ‘성+인물: 대만편’ (넷플)

29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성+인물: 대만편’ 공개 자유과 다양성의 나라 대만, 아시아 최초 동성혼 법제화하기도 일본편 비판 의식한 제작진 “옳고 그름에 대한 이야기 아냐”

Policy Korea
사진=넷플릭스

우려와 기대의 공존 속에서 신동엽과 성시경이 진정한 ‘다름의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까?

그동안 금기로 치부되던 이야기를 속속들이 파헤치며 큰 파장을 몰고 온 <성+인물>이 29일 더욱 풍성해진 이야기와 함께 두 번째 시리즈 대만편으로 돌아온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성+인물>은 방송인 신동엽과 성시경이 미지의 영역이었던 성(性)과 성인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 버라이어티쇼다. 일본의 여러 성인 문화 산업을 다룬 일본편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대만편은 그동안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대만의 성을 다양한 관점에서 보여주고 저마다의 시선에서 이해해 볼 수 있는 이야기들로 채워진다. 전편에 이어 정효민 PD와 김인식 PD, 윤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고, MC 신동엽과 성시경은 타고난 입담과 센스로 때로는 화끈하게, 때로는 쿨하게 유쾌하고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지난 4월 공개된 <성+인물: 일본편>은 성인용품샵, 드래그 퀸, 호스트 클럽, 성인 비디오(AV) 산업 등을 다루며 일본의 성 산업을 밀착 취재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성 착취적인 AV 산업을 미화했다는 비판을 받으며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는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은 신동엽의 지상파 및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 하차 요구까지 이어지는 등 커다란 사회적 파장을 몰고 왔다.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프로그램의 취지 자체가 단순 흥미적 요소가 아닌, 타국의 성 문화를 이해하는 공익적 요소도 있다는 것이 반론의 요지였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AV를 만들고 배포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보는 것은 불법이 아니다”고 말하며 “옳고 그름에 대해 논하기보다는 성인 엔터테인먼트 업계 종사자들은 어떤 직업적 소명 의식을 갖고 일하는지 최대한 중립적으로 다루고자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일본편이 AV 등 성인 문화 산업을 주로 다뤘다면, 대만편은 우리 일상에서 쉽게 마주할 수 있는 다양한 인물들의 성 이야기를 들어보는 ‘인물 탐구’에 가깝다. 대만은 아시아 최초로 동성혼을 합법화했으며, 성과 관련한 대화도 자유롭고 개방적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나라로 꼽힌다. 제작진은 “’자유’와 ‘다양성’을 존중하는 대만의 인물들을 만나 우리와 무엇이 다르고 또 같은지 이야기해 보고자 대만을 선정하게 됐다”고 밝히며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청춘들의 고민부터 쉽게 만날 수 없는 인물의 삶까지, 보다 폭 넓은 스펙트럼에서 다채로운 인물들의 이야기를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사진=넷플릭스

한국과 가깝지만,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대만의 성은 어떤 관점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올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성+인물: 대만편>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 본다.

가장 먼저 ‘자유와 다양성의 나라 대만’이다. 제작진은 대만으로 두 번째 행선지로 정했을 때 주변에서 ‘의외’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고 털어놨다. 영미권이나 일본에 비해 대만의 성에 관해서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탓이다. 대만은 성인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성인박람회(Taiwan Adult Expo, TAE)가 10여 년간 이어지고 있고, 아시아 최초로 동성혼 법제화가 된 곳인 만큼 성 문화를 즐기고 표현함에 있어 자유와 다양성을 중시하는 곳이다. 제작진은 “일본편은 저마다 가진 정보를 바탕으로 출연자들을 이해하는 느낌으로 시청하셨다면, 대만은 그야말로 ‘미지의 세계’다. 처음 만나는 새로운 친구를 알아가는 느낌으로 시청해 주시면 더 흥미롭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대만의 색다른 모습을 예고했다.

두 번째는 ‘더 다양해지고 풍부해진 대만의 성+인물, 그들의 솔직 과감한 이야기’다. <성+인물: 대만편>은 5개의 에피소드에 TAE, LGBT+(레즈비언-lesbian,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트랜스젠더-transgender 등 성소수자) 같은 주제를 정해 저마다의 주제에 맞는 인물들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눈다. 이를 통해 다양한 사랑의 형태와 성인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명과 암, 전문 의학 지식, 2030 청춘들이 밝힌 대만의 연애와 성 이야기까지 폭넓게 전해진다. “성을 통해 동시대 세계인들의 다양한 생각과 삶의 방식에 대해 떠올려 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제작진의 바람은 섹스(sex), 젠더(gender), 어덜트(adult)라는 세 가지 카테고리를 균형감 있게 담아내며 풍부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유쾌와 진지를 오가는 신동엽X성시경 조합’이다. 프로그램의 기획 단계부터 제작진의 머릿속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조합이었던 두 MC는 일본편에 이어 대만편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진행 센스와 케미를 자랑했다는 후문이다. 다양한 인물들을 만나 그들의 생각을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MC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했다고. 신동엽과 성시경은 출연자가 부담감을 느끼지 않고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도록 편안하고도 유쾌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제작진은 “두 MC의 케미는 100점 만점에 829점”이라며 각별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정식 공개에 앞서 지난 20일 팬 시사와 GV(Guest Visit, 작품 공개 전 출연진 및 제작진이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행사)를 기획했다. 1·2화 시청 후 이어진 GV에서 성시경은 “촬영이 끝난 후 ’다름’에 대해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게 된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프로그램의 의미를 되짚으며 ”보시는 분들도 같은 경험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어 ”옳고 그름의 가치 판단이 아닌, ’이런 사고와 이런 모습의 삶이 있구나’ 하고 신선함을 즐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편에 쏟아진 혹평을 의식하는 듯한 발언이다.

이날 행사를 통해 <성+인물: 대만편> 1·2화를 미리 시청한 이들은 “넷플릭스만 할 수 있는 이야기”, “앞으로도 계속 여러 나라의 문화를 경험하고 싶다”, “다소 민감한 주제를 MC의 입담 덕에 재밌게 봤다” 등 호평을 내놨다.

다름의 가치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성+인물: 대만편>이 전편에 쏟아진 혹평을 딛고 타국의 문화와 정서를 이해하는 디딤돌로 거듭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넷플릭스 오리지널 <성+인물: 대만편>은 오늘(29일) 오후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총 5부작.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