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영화 랭킹] 8/3 넷플·웨이브·티빙 – 유쾌함이 필요해

3일 OTT 영화 랭킹 넷플로 꿈 이룬 ‘드림’ 흥행ing 웨이브 ‘여름 타파!’ 이벤트로 ‘보안관’ 1위

Policy Korea

킬링 타임이 절실한 무더위다.

넷플릭스(Netflix) 영화 부문 1위는 <드림 Dream>이다. 축구선수 생활 사상 최대 위기에 놓인 개념 없는 전직 축구선수와 열정 없는 현실파 PD가 만나 집 없는 오합지졸 국가대표 축구선수들과 함께 불가능한 꿈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2010년 대한민국이 출전했던 홈리스 월드컵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영화 <극한직업>, <스물>, 드라마 <멜로가 체질> 등을 연출했던 이병헌 감독의 신작으로, 박서준과 아이유가 주연을 맡았다.

지난 4월 26일 개봉한 이 작품은 믿고 보는 감독과 스타 배우들의 만남에도 불구하고 2023년 상반기 불어온 ‘한국 영화 위기론’에 100만 관객을 겨우 넘긴 성적표를 받았다. 하지만 지난 7월 26일 넷플릭스에서 SVOD 서비스를 시작한 후 [오늘의 OTT 통합 랭킹] 차트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TOP10 영화(비영어) 부문 3위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시청자들에게도 사랑받으며 손익 분기점을 돌파, 흥행에 성공하며 극장에서 이루지 못한 꿈에 다가섰다.

신파적 요소가 필요한 소재로 이병헌 감독만의 코믹적 요소가 덜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감동적이고 유쾌한 이야기는 물론 주연 배우 박서준과 아이유를 비롯해 김종수-고창석-정승길-이현우-양현민-홍완표-허준석 등의 탄탄한 연기력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은 것. 특히 ‘킬링타임용’ 영화로 입소문을 타며 극장보다 싼값에 즐길 수 있는 OTT에서 빛을 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뒤늦게 영광의 시간을 맞이한 <드림>이 언제까지 왕좌를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웨이브(Wavve) 1위는 코미디 범죄물 <보안관 The Sheriff In Town>이다. 웨이브에서 진행 중인 ‘여름 타파!’ 이벤트 작품 중 하나로 선정되며 역주행을 기록한 모양새다. 지난 7월 14일부터 시작된 ‘여름 타파!’ 이벤트는 웨이브에서 선정한 액션, 범죄, 스릴러 작품들을 대상으로 하며, 최다 시간 시청 구독자에게 경품을 지급하는 행사다.

지난 2017년 5월 3일 개봉한 <보안관>은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토박이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 이성민-조진웅-김성균이 주연을 맡았으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의 조감독이던 김형주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작품은 동시기 경쟁작이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와 <보스 베이비> 등에 밀려 256만 관객을 동원, 기대보다는 아쉬운 성적으로 스크린 레이스를 마무리했지만, 가볍게 즐기기 좋은 ‘킬링타임용’ 영화로 입소문을 타며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티빙(TVING) 1위는 변함없이 <명탐정 코난: 하이바라 아이 이야기 ~흑철의 미스터리 트레인 Detective Conan: The Story of Ai Haibara: Black Iron Mystery Train>(이하 명탐정 코난: 하이바라 아이 이야기)이다. <명탐정 코난> TV 시리즈의 특별판인 이 작품은 지난 6월 23일 CGV 단독 개봉 후 티빙에서 동시 공개하며 지금까지도 굳건한 왕좌를 지키고 있다. 시리즈의 인기 캐릭터인 하이바라 아이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코난의 명쾌한 추리는 물론 하이바라 아이의 위기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7월 20일 개봉한 <명탐정 코난>의 26번째 극장판 <명탐정 코난: 흑철의 어영>의 흥행 또한 <명탐정 코난: 하이바라 아이 이야기>의 인기를 견인했다. <명탐정 코난: 흑철의 어영>은 하이바라 아이의 정체를 둘러싸고 하이바라는 물론 에도가와 코난과 그 협력자들, 검은 조직이 정면 대결에 나서는 이야기를 그리며, 일본 개봉 후 926만 관객을 동원하며 시리즈 사상 최고의 스코어를 동원했던 작품이다. <명탐정 코난: 하이바라 아이 이야기>와 이어지는 스토리를 담고 있어 국내 팬들에게도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순항 중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