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등에 업고 치고 나가는 쿠팡플레이, ‘스포츠 올인’의 개연성은?

스포츠 콘텐츠 ‘올인’한 쿠팡플레이, 성장세 ‘압도적’ 쿠팡플레이 시리즈 티켓 매진 ‘줄줄이’, ‘스포츠 올인’ 개연성 있어 쿠팡플레이, LG유플러스 제휴로 저변 넓혔다

Policy Korea
쿠팡플레이 시리즈/사진=쿠팡플레이

쿠팡이 운영하는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가 스포츠 콘텐츠에 ‘올인’하며 월간실사용자수(MAU) 50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뒀다. MAU 기준 SK텔레콤과 지상파방송 3사가 합작한 웨이브는 이미 제쳤고, 토종 1위 OTT 티빙마저 위협하고 있다. 3일 PSG 친선 경기 및 유명인을 동원한 스크린 전략 본격화 등으로 쿠팡플레이의 아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쿠팡플레이 MAU 성장세, 웨이브도 ‘눌렀다’

2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2021년 6월 기준 152만 명에 불과하던 쿠팡플레이의 MAU는 2022년 6월 373만 명, 지난 6월 486만 명으로 점차 늘었다. MAU 200만 명도 채 되지 않던 영세 OTT가 MAU 500만 명에 근접한 수치까지 성장한 것이다. 업계에선 지금의 추세대로라면 지난달 쿠팡플레이의 MAU는 500만 명을 돌파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쿠팡플레이의 약진과 반대로, 지난해까지 토종 OTT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던 웨이브의 이용자 수는 줄고 있다. 웨이브의 MAU는 2021년 6월 463만 명에 달했으나 2022년 6월 423만 명으로 줄더니 지난 6월엔 394만 명까지 내려앉았다. 올해를 기점으로 쿠팡플레이에 2위 자리를 내어준 꼴이다. 티빙 또한 지난 6월 MAU 519만 명으로 쿠팡플레이에 쫓기고 있는 만큼 OTT 업계 사이에선 곧 ‘대격변’이 일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쿠팡플레이는 지난 2020년 서비스를 시작한 비교적 후발주자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K리그, 포뮬러1(F1), 스페인 프로축구, NFL(미국 내셔널풋볼 리그) 등을 독점 중계, 스포츠 콘텐츠 투자를 공격적으로 진행하면서 급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쿠팡플레이 시리즈를 통한 시청자 유입이 급성장에 큰 요인이 됐다. 쿠팡플레이 시리즈는 쿠팡플레이에서 유럽 유명 축구단을 한국으로 초청해 K리그1 소속 팀과의 맞대결 혹은 유럽 구단 간의 맞대결을 주선하는 시리즈다.

쿠팡플레이가 지난달 30일 맨시티와 AT마드리드 경기 단독 중계에서 일간실사용자수(DAU) 115만 명을 기록하며 2020년 서비스 시작 이래 두 번째로 100만 명을 돌파한 바 있다. 지난해 7월 13일엔 K리그 올스타팀과 손흥민이 소속된 토트넘과의 ‘쿠팡플레이 시리즈’ 친선 경기를 통해 185만 명에 달하는 DAU를 기록하기도 했다.

PSG-전북현대 친선 경기 독점 중계로 실사용자수 더 늘어날 듯

3일엔 이강인을 포함한 PSG와 전북현대의 친선 경기가 치러진다. 쿠팡플레이 시리즈는 올해 초부터 PSG 초청을 위한 교감을 나누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공식 발표를 통해 쿠팡플레이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셈이다. 이번 경기도 쿠팡플레이의 독점 중계로 이뤄지는 만큼 높은 DAU를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쿠팡의 스포츠 독점 중계 전략은 스포츠 팬들의 호응 아래 충분한 개연성을 보이고 있다. 실제 쿠팡플레이 시리즈 1, 2차전은 티켓 판매가 모든 매진되는 등 팬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경기 또한 축구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고 있다. 쿠팡플레이의 중계를 통해 PSG 유니폼을 입은 이강인의 경기를 직접 관람할 수 있게 된 데다 시즌 내내 생중계와 다시보기로 경기를 즐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쿠팡 입장에선 돈을 ‘쏟아붓는’ 만큼 성과가 나오고 있는 셈이다.

블랙핑크 지수와 맨체스터 시티 대표 선수 엘링 홀란/사진=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유명인 동원’해 사용자 끌어모았다

쿠팡의 전략은 스포츠 중계권 독점만이 아니다. 쿠팡은 유명인 동원을 통한 DAU 확보 전략도 함께 사용하고 있다. 지난 2일 쿠팡은 블랙핑크 지수와 맨체스터 시티 대표 스트라이커 엘링 홀란의 만남을 성사시키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는데, 덕분에 쿠팡플레이의 DAU는 올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처럼 쿠팡플레이는 스포츠 분야에 주력함으로써 최근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국내 OTT 업계 사이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K리그에 17개의 카메라를 투입해 다양한 각도에서 경기를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 것도 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전략 중 하나였다. 무엇보다 스포츠 중계를 통해 남성 고객을 다수 유인한 것 또한 성공의 큰 요인이 됐다. 당초 쿠팡플레이는 여성 고객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한계가 명확했는데, 스포츠 중계 이후 남성 고객 유치가 가시화되면서 사실상 한계치를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30일부터 LG유플러스가 IPTV 서비스 U+tv에서 쿠팡플레이의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도록 제휴를 맺은 만큼 쿠팡플레이의 실사용자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웨이브와 티빙 간의 합병 기 싸움이 어떻게 마무리될지에 따라 쿠팡플레이의 전략이 변경될 수는 있겠으나, 스포츠 중계를 통한 확장성을 유지하는 한 쿠팡플레이가 꺾이기는 힘들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