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D-DAY] 황민현X김소현 ‘도솔 커플’이 온다 ‘소용없어 거짓말’ (티빙)

31일 tvN ‘소용없어 거짓말’ 첫 방송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도솔 커플’의 탄생 숏박스 3인방 합류로 기대감↑

1
OTTRanking
사진=tvN

상대방의 모든 비밀을 알고 난 후에도 그 사랑은 굳건할 수 있을까. 사람을 믿지 못하는 여자와 거짓말만은 하지 않는 남자의 거짓말 제로 로맨스가 시작된다.

김소현, 황민현 주연의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이 31일 처음 시청자를 만난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다른 이들의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라곤 없는 목솔희(김소현 분)와 비밀을 감춘 천재 작곡가 김도하(황민현 분)가 만나 펼치는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제작진은 현실 밀착형 판타지 위에 펼쳐지는 달콤한 로맨스에 미스터리까지 가미해 색다른 재미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연출은 맡은 남성우 감독은 “우리가 일상에서 생각보다 많은 거짓말이나 빈말을 하는 만큼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판타지 장르이긴 하지만, 거짓말을 소재로 엮이는 사람들의 관계성이나 진심을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배우들의 실제 나이에 맞는 설렘 포인트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남 감독은 MBC <꼰대인턴>,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월수금화목토> 등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 특화 연출력을 입증한 바 있다.

<소용없어 거짓말>에서 거짓말이 들리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 역을 맡은 김소현은 “다른 사람의 거짓말이 들린다는 점에서는 판타지지만, 우리 이야기는 굉장히 현실적이다” 라며 ‘현실에 발붙인’ 색다른 판타지를 예고했다. 그는 “사실 ‘다른 사람의 거짓말이 들리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다들 한 번쯤 해볼 텐데 막상 연기해 보니 너무 피곤하더라”며 “모든 말이 거짓말인지 아닌지 판단하다 보면 주변 사람도 없어질 것 같고, 마음을 닫아두게 되니 외로워질 것 같다”며 캐릭터를 소화하기 쉽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말할 수 없는 비밀을 간직한 스타 작곡가 김도하 역은 황민현이 맡았다. 그는 “극 중 도하는 아픔이 있는 인물인데, 누군가를 만나면서 사랑하고 변화하고 성장한다”며 “대부분 사람이 아픔을 갖고 있는데, 곁에 있는 누군가와 함께하면서 그 아픔을 극복하지 않나. 나만 잘한다면 많은 분이 공감해 주실 수 있는 이야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tvN

김소현과 황민현을 비롯해 소속사 대표 조득찬 역의 윤지온, 형사이자 솔희의 옛 연인 이강민 역의 서지훈, 톱 가수 샤온 역의 이시우 등 또래 배우들이 모인 만큼 현장 케미가 뛰어났다는 후문이다. 남 감독은 “배우들 만나러 촬영장 갈 생각에 눈뜨는 게 즐거웠다”고 말했을 정도. 주연 배우들 외에도 진경, 안내상, 서정현, 서현철, 하종우, 박경혜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빚어낼 시너지는 <소용없어 거짓말>을 더 기대하게 하는 포인트다. 이에 첫 방송 전 알고 보면 더 재밌을 관전 포인트를 꼽아 본다.

먼저 ‘판타지 위에 펼쳐지는 현실 로맨스’다. 타인의 거짓말이 들리는 능력을 저주라고 생각하며 살아가던 여주인공과 이를 꼭 필요로 하는 남주인공이 만나 서로의 구원이 된다는 이야기는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이라 할 만하다. 하지만 극본을 맡은 서정은 작가는 여기에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고 믿어주는 그 모든 과정이 사랑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이 때문에 극 중 솔희와 도하의 관계는 매우 흥미롭다. 세상 모든 거짓말을 들을 수 있는 여자와 비밀투성이지만 거짓말만큼은 하지 않는 남자의 로맨스는 어떤 이야기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거짓말을 탐색하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의 사이다 활약 역시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이어 ‘도솔 커플의 쌍방 구원 서사’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을 접한 시청자들은 도하와 솔희 커플에 일찌감치 ‘도솔 커플’이라는 애칭을 붙였다. 다소 난감한 첫 만남으로 시작해 서로의 유일한 구원이 되기까지, 두 주인공이 빚어낼 로맨스 케미스트리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세상의 모든 거짓말을 듣고 살아온 탓에 사람을 믿지 않던 극 중 솔희는 지독하게 수상한 옆집 남자 도하와 엮이며 삶의 새로운 면을 바라보게 된다. 천재적인 작곡 능력에도 불구하고 세상에 드러나지 않은 은둔자의 삶을 살아가던 도하 역시 이상한 옆집 여자 솔희를 만나 잃었던 웃음을 되찾아 간다. 서로의 앞에서는 라이어 헌터로서의 능력도, 무언가를 숨기려는 것도 무의미해진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기대를 모은다.

사진=tvN

마지막으로 ‘텐션 책임질 배우 군단’이다. 주인공 도솔 커플의 특별한 관계성에 설렘과 텐션을 더할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빼놓을 수 없기 때문. 윤지온은 J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도하의 정체를 알고 있는 조력자 조득찬 역을 맡아 황민현과 색다른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서지훈은 솔희의 첫사랑이자 도하의 과거 사건을 파헤치는 형사 이강민으로 분해 긴장감을 더한다. 또 이시우는 톱 가수이자 도하를 짝사랑하는 샤온 역을 맡아 예상 밖 변수로 활약한다. 여기에 진경, 안내상, 서정연, 서현철 등 중견 배우들이 이야기를 더 풍성하게 채운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막중한 임무는 하종우, 박경혜, 그리고 ‘숏박스 3인방’에게 달렸다. 두 주인공의 이웃으로 코미디언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등장하는 것. ‘웃수저’를 쥐고 출격하는 이들 3인방이 보여줄 색다른 웃음 포텐이 기다려진다.

극본을 맡은 서정은 작가는 ‘사랑’이라는 키워드를 강조했다. 그는 “극 중 솔희는 특별한 능력 덕분에 인생을 쉽게 살아가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진정한 사랑은 그 능력마저 무력하게 만든다. 우리는 사는 내내 진실과 거짓에 집착하지만, 거짓말을 하는 이의 속마음까지는 들여다보려 하지 않는다. 그걸 이해하고 믿는 게 사랑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당초 24일 첫 방송 예정이었던 <소용없어 거짓말>은 방송사의 사정으로 일주일 늦게 시청자를 만나게 됐다. 늦은 만큼 현장의 좋은 기운을 더 온전히 담아내기 위해 애썼다는 남 감독은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즐겁게 만들고 있다. 작품을 통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 작가 역시 “거짓말 가득한 세상에서 정말 수고 많으셨다. 이제 거짓말은 솔희가 대신 들어드릴 테니 드라마를 볼 때만큼은 편하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는 말로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상대의 마음을 이해하고 믿어주는 그 모든 과정이 사랑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는 서정은 작가의 진심이 어떤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은 오늘(31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본방송 종료 후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티빙(TVING)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해외에는 라쿠텐 비키RakutenViki), 뷰(viu), 아이치이(iQIYI) 등을 통해 소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