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절반이상 “OTT 구독료 비용 부담”

서울시민 51.9% 디지털 콘텐츠 시청비용 부담 영상 구독료 月 0.8만원에서 1.4만원 영화관람 줄고 공연·전시 관람 증가

1
OTTRanking

서울시민의 51.9%가 디지털 콘텐츠 시청 비용에 부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문화재단(대표 이창기)이 발표한 『2023 서울시민 문화향유 실태조사(2022년 기준)』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디지털 콘텐츠 이용 경험률은 영상스트리밍(63.1%), 음원스트리밍(49.8%), 게임(36.5%)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디지털 콘텐츠 이용 시간(일주일 기준)도 영상스트리밍(3.4시간)이 가장 높았으며, 월 지불비용도 영상스트리밍이 0.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장애인과 다문화이주민은 디지털 콘텐츠 이용을 위해 비용을 거의 지불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노년층 및 월가구소득 200만원 미만인 집단의 디지털 콘텐츠 경험률은 모든 장르에서 가장 낮았다.

최근 1년간의 온라인 매체를 이용한 디지털 콘텐츠 경험 여부에 대한 조사결과 ‘영상스트리밍’ 응답이63.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영상스트리밍은 넷플릭스, 티빙, 웨이브, 쿠팡플레이, 디즈니+, 왓챠 등으로 대표되는 OTT를 비롯하여 유튜브, IPTV VOD 등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의미한다. 유·무료 콘텐츠가 공존하며 동영상 공개 스트리밍 사이트 유튜브의 경우 접근성이 좋아 여러 연령층에서 선호도가 높은 플랫폼이다.

영상스트리밍 사용 응답자에서는 남성이 63.5%를 차지했고, 연령층으로 보면 15세~19세(76.1%)가 가장 많았다. 기혼자보다는 미혼자(68.0%)가 선택했고, 월가구소득 700~800만원 미만(72.5%)에서 높게 나타났다.

최근 1주일 이용시간에서도 ‘영상스트리밍’ 응답이 3.4시간으로 가장 높았다. 그 가운데 여성 사용자가 3.7시간으로 가장 길었고, 연령대로 보면 20대(5.4시간)가 가장 많았다. 미혼(4.1시간)과 월가구소득 700~800만원 미만(4.1시간)의 사용시간도 길었다.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비용 지불 경험 여부에서도 ‘영상스트리밍’ 응답(38.0%)이 가장 많았으며, 최근 1개월 총지불 비용 0.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5인 이상 가족(1.4만원), 자녀 있음(미취학 포함)(1.4만원), 월가구소득 800만원 이상(1.2만원)이 영상스트리밍에 가장 많은 돈을 지불했다.

영상스트리밍의 유료 구독료는 5,500원~1만3,900원 정도로 플랫폼별 정책에 따라 다르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1만원 정도다. 동시 시청 인원수가 늘수록 요금제가 비싸지기 때문에 다인원 가족이 부담하는 비용도 높아진다.

비용 부담 정도를 묻자 ‘부담된다’는 응답은 51.9%(매우 부담된다 2.6% + 대체로 부담된다 13.5% + 약간 부담된다 35.8%)로 절반을 초과했으며, ‘부담 안 된다’는 응답은 19.1%(전혀 부담되지 않는다 2.5% + 부담되지 않는 편이다 4.0% + 그렇게 부담되지는 않는다 12.6%)로 낮은 수치를 드러냈다.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성별은 여성이 55.8%, 연령층은 30대(56.9%), 미혼(54.1%) 및 월가구소득 200만원 미만(58.5%)에서 높은 비율을 보였다.

서울시민의 43.3%은 혼자서 여가시간을 즐긴다. 월가구소득 200만원 미만인 경우 ‘혼자서’ 비율이 65.2%로 높게 나타났다. 여가 시간에는 53.8%가 주로 휴식을 즐기며, 52.%가 TV나 모바일 영상을 시청한다. 나들이나 캠핑을 떠나는 이들은 24.5%에 그쳤다.

그러나 서울시민이 ‘하고 싶은’ 여가활동은 야외활동(여행-나들이-캠핑)이 49.6%를 차지했다. 영상시청을 원하는 경우는 25.1%로 적었다.

엔데믹 시대의 도래와 함께 온라인보다 오프라인을 통한 통한 문화예술 관람 경험이 선호되기 시작했다. 지난 1년간 온라인을 통한 문화예술 관람을 경험한 서울시민은 40.1%, 연간 약 2.1회, 2.0만원의 비용을 소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르별 비용은 극장영화(3.3만원)가 가장 높았다.

반면 서울시민의 최근 1년간 오프라인 문화예술 관람경험률은 69.1%로 총 4.6회, 10.1만원을 사용했다. 전체 경험률로 볼 때 코로나19가 확산된 2020년 63.1%로 감소한 이후 2022년 69.1%로 증가했다. 총횟수는 4.2회에서 4.6회, 총비용은 7.4만원에서 10.1만원으로 회복 추세에 있다.

특징은 영화관람(48.4%)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반면, 미술관과 박물관, 야외문화행사 등 오프라인 문화 경험(56.2%)이 상승하고 있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이를 극장영화보다 OTT 등 온라인 콘텐츠 시청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와 영화 관람에 편중됐던 문화예술관람의 다변화 현상으로 해석했다.

서울시민은 오프라인 문화예술 관람 시 주로 가족과 함께(46.7%) 많이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가구소득 200만원 미만인 경우 ‘혼자서'(36.0%)보는 경우가 많았다. 오프라인 문화예술 관람 경험이 있는 서울시민의 만족도는 67.3%다(7점 척도 중 ‘만족한다(5점~7점)’ 응답비율). 장애인(65.3%)과 다문화이주민(71.7%)의 경우도 관람 경험이 있는 경우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연말까지 진행됐으며 서울에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시민 5,011명과 서울시 누리집 통합회원·서울문화재단 회원 7,926명이 참여했다. 올해는 서울 거주 장애인 313명, 다문화 이주민 212명 등 문화약자 계층도 함께해 총 1만3,462명이 설문조사에 응답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