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담병원 진료 재개! ‘낭만닥터 김사부3’ (웨이브·디즈니) [현장]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제작발표회 사람사는 이야기와 살아가는 고민을 밀도 있게 담아 한석규 “김사부 팀 만난 것은 큰 행운”

OTTRanking
사진=SBS

3년 만에 돌담병원의 진료가 다시 시작된다.

2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한석규, 안효섭, 이성경, 김민재, 윤나무, 소주연 및 유인식 감독이 참석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016년, 2020년에 이어 세 번째 시즌을 맞았다. 시즌1과 시즌2에서는 주인공 교체가 있었지만, 시즌3에서는 모든 주인공이 작품에 재참여하면서 작품의 세계관을 그대로 이어가게 됐다.

유인식 감독은 “여러 시즌을 거쳐 함께한 배우들의 무르익은 모습을 보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지난 시즌보다 스케일이 커지고 다채로워졌다. 모든 배우가 주인공이 됐고 이야기 밀도가 높아지면서 꽉 찬 이야기가 됐다. 사람 사는 이야기와 살아가는 고민이 시즌3에 다 녹아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전 시즌과 차별점에 대해 유 감독은 “시즌2의 서우진(안효섭 분)과 차은재(이성경 분)는 사회 초년생 느낌이 강했다. 두 사람이 어떻게 돌담병원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가 관건이었다면, 시즌3에서는 이들이 선배가 된 모습이 그려진다. 선배로서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지켜보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우진과 차은재의 로맨스에 대해서 언급하며 “관계와 감정이 더 깊어졌기 때문에 오래 만난 연인 같은 느낌이 있지만 통통 튀는 까칠한 매력도 존재한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커다란 장애물이 나타난다. 이들이 어떻게 이 장애물을 넘을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또 작품에 대한 정체성을 놓칠까 부담된다고 이야기한 그는 “시즌3의 가장 큰 부담은 그동안 우리 드라마를 사랑해 주셨던 부분들을 놓치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이 컸다. 새로운 대중들의 눈높이를 맞추는 것은 당연한 고민이었지만, 그것을 고민하다가 시리즈의 자체의 정체성을 놓치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사진=SBS

다시 한번 타이틀 롤 김사부 역할을 맡게 된 한석규는 “7년 차가 되어가는데 팀 분위기가 너무 좋다. 제가 언젠가 연기를 못하게 될 때가 오면 ‘김사부’가 많이 생각날 것 같다. 제 인생의 10분의 1을 이런 팀과 보낼 수 있다는 게 개인적으로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애정을 드러내며 “사실 시즌3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애초에 시즌제로 기획된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응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하는 일이 감정에 관한 일이기 때문에 갈 길을 잃고 두려움이 생겨 자신감을 잃을 때가 있다. 그럴 때 제가 먼저 일 해본 사람으로서 도움이 되고 싶었다. 무엇보다 동료들과 작업하는 즐거움이 너무 크기에 가능하다면 또 같이하고 싶다. 진심으로 고맙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스스로 연기관을 재정립 중이라고 밝힌 한석규는 “나는 연기를 통해 무엇을 하고 있나? 생각해 본다. 최근에 연기를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 주변의 감독, 동료들에게 묻곤 하는데 이 질문을 하며 저 스스로를 되돌아 보기도 한다”며 “선배님들, 후배들에게 듣는 대답이 다 다르지만 사람을 그리고 싶다는 것이 공통점”이라고 덧붙였다.

이성경은 “시즌3로 돌아올 수 있었던 이유는 모두가 함께했기 때문이다. 함께 했기에 아무리 힘들어도 이겨낼 수 있었고 기적적으로 뭉친 만큼 시청자분들도 마음껏 즐겨주시고 누리셨으면 좋겠다”고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밝히는 한편, 안효섭과의 케미에 대해 “우리가 연기하며 성장하고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있다. 감독님이 그 케미를 잃어버리지 않도록 잘 잡아 주셔서 3년 전에 보셨던 우진이와 은재 커플만의 느낌이 잘 유지된 것 같다”고 답했다.

안효섭 역시 “시즌3에 참여한 특별한 이유는 없다. 마음이 시키는 대로 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며 “시즌2에서는 이성경과 친해지는 중이어서 오히려 선을 넘지 않고 잘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지난 3년 동안 이성경과 더 친해졌고, 극에서도 3년이란 시간이 흐른 설정이라 시기적으로 잘 맞았고 연기할 때 수월했다”고 말했다.

시즌1부터 한석규와 함께해 온 김민재는 “한석규 선배님은 세상에 좋은 모든 수식어를 동원해서 불러드리고 싶은 사부님이다. 저에겐 어떤 표현을 해도 다 모자랄 만큼 감동적인 선배님이자 사부님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그런 김민재의 말에 한석규는 “갑자기 눈물이 날 것 같다. 김민재에게 빨리 군대를 다녀오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7월에 가게 됐다”고 깜짝 발언해 김민재를 당황케 했다.

끝으로 유 감독은 “시청률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엄살이 아니라 워낙 환경이 급변하고 OTT 플랫폼으로 인한 환경 때문에 정확한 예측은 어렵다”면서도 “기대 안 하셨던 반가운 얼굴들을 만나게 되실 것”이라며 “비장의 무기는 숨겨두겠다”고 카메오 출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3년만에 다시 돌아온 <낭만닥터 김사부3>는 오는 28일 첫 방송 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와 디즈니+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