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넷플릭스는 우리에게 기회” 배우 이병헌-박지은 작가

美 스탠퍼드대 ‘한류의 미래’ 콘퍼런스 개최 이병헌 “봉준호-박찬욱 감독 영화 거절 후회한다” ‘사랑의 불시착’ 박지은 작가 “OTT 성장으로 환경 좋아져”

OTTRanking
사진=스탠퍼드대 APARC

“<기생충>, <올드보이>, <헤어질 결심> 출연 거절 후회된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학교에서 ‘한류의 미래’ 콘퍼런스가 진행됐다. 스탠퍼드대학교 월터 쇼렌스틴 아시아태평양연구소(APARC)가 주최하고 한국국제교류재단이 후원한 콘퍼런스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이병헌과 <사랑의 불시착>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 등이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병헌은 스탠퍼드대학교 맥카우홀에서 연사로 참석해 스탠퍼드 대학교 학생들과 그의 팬 등 300여명의 청중이 함께한 자리에서 배우가 되기까지의 경험을 소개했다. 이병헌은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이후 배우로서의 자세가 달라졌다고 밝히며 “이전에는 역할과 캐릭터에 신경을 쓰고 작품을 선택했다면 <공동경비구역 JSA> 이후에는 대본을 더 중요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을 선택할 때 중요한 점으로 “대본의 느낌”을 꼽으며 “대본의 감정이나 감성이 재밌다고 느껴지면 따른다”고 설명했다.

할리우드 진출에 대해서도 밝혔다. 이병헌은 2009년 <지.아이.조: 전쟁의 서막>에 출연한 것에 대해 “사실 그들은 연기 잘하는 배우로 나를 캐스팅한 것이 아닌 아시아 진출을 위해 나를 출연시켰던 것이다. 그들은 2006년 도코돔 팬 미팅 당시 4만명의 팬들이 몰린 것을 보고 나를 캐스팅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껏 거절했던 작품 중 후회하는 작품에 대해선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과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 <헤어질 결심>을 꼽았다. <기생충>은 2020년 개봉한 작품으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칸 영화제 등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 릴레이는 물론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이끌어낸 작품이다.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또한 아시아 필름 어워즈, 칸 영화제 등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을 기록했다. 이병헌은 작품 출연 거절 이유에 대해 “다른 일정이 잡혀 있었다”고 설명하며 아쉬움을 드러내 폭소케 했다.

행사에서 이병헌은 OTT 플랫폼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후속작을 준비 중인 그는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는 한국 배우들을 비롯해 창작자들의 재능과 실력을 전 세계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아주 큰 기회”라고 강조했다.

사진=스탠퍼드대 APARC

박지은 작가는 유명 드라마 작가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K-드라마의 인기 이유에 대해 대담을 나눴다. 박 작가는 <사랑의 불시착>, <별에서 온 그대>, <내조의 여왕> 등 인기 드라마를 집필한 유명 드라마 작가다.

가장 어려웠던 작품으로 <사랑의 불시착>을 꼽은 박 작가는 드라마에 대해 “처음 드라마를 쓸 땐 남북한의 이야기라 한국 사람이 아니면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에 공감했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에게 초점을 맞춰 그들이 이해할 수 있고 좋아할 수 있는 내용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50명이 넘는 탈북민들과 인터뷰를 진행했고, 탈북민 영화 감독과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함께 생활하며 북한말을 배웠다”고 전했다.

손예진과 현빈이 주연을 맡은 <사랑의 불시착>은 국내는 물론, 글로벌 OTT 플랫폼인 넷플릭스를 통해 스트리밍되면서 해외 시청자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았다. 박 작가는 작품의 인기에 대해 “해외에서 인기가 많은 이유가 궁금했다. 정보가 많이 없는 북한이라는 공간이 나온다는 이유로 신선하게 받아들여 주셨거나, 팬데믹으로 사랑하는 이들을 만나지 못하는 이들에게 그리움과 향수를 느끼게 해준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전 세계적인 K-드라마 열풍에 대해 “한국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이유로 꼽았다. 한국 시청자들이 작품을 보는 기준이 해외 시청자들에 비해 높기 때문에 K-드라마의 퀄리티가 좋고, 글로벌 인기를 누릴 수 있다는 것. 박 작가는 “한국 시청자들의 기준이 높기 때문에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그들의 높은 눈높이가 전 세계 K-드라마 열풍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박 작가는 OTT 플랫폼의 성장에 따라 바뀐 한국 드라마 제작 현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넷플릭스와 같은 OTT가 한국 드라마 환경에 큰 변화를 줬다고 설명하며 “예전에는 마감 기한에 쫓기며 매일 대본을 써야 했는데, OTT 성장 이후에 사전 제작 시스템이 확산되어 지금은 조금 더 완성도 있는 대본을 쓸 수 있게 됐다. 현장에서 연기를 하는 배우들도 예전보다 좋은 환경에서 촬영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때그때 시청자들의 반응을 반영할 수 없다는 점은 아쉽다고. 박 작가는 “환경은 훨씬 좋아졌지만 예전에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계속 확인하면서 함께 호흡한다는 느낌이 있었다. 사전 제작으로 그런 부분이 사라져 시청자들의 반응을 모르는 상태에서 대본을 쓰는 것이 유일하게 아쉬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