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몸값’ 칸 시리즈 각본상 수상 “韓 OTT 최초”

티빙 ‘몸값’ 칸 시리즈 각본상 수상 한국 OTT 최초, 새로운 역사 썼다 해외 진출 청신호, 토종 OTT 플랫폼 숨통 트일까

OTTRanking
사진=칸 시리즈, 티빙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이 한국 OTT 콘텐츠의 새 역사를 썼다.

티빙 <몸값>이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6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Cannes International Series Festival, 이하 칸 시리즈) 폐막식에서 장편 경쟁부문 ‘각본상(Best Screenplay)’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은 한국 드라마 및 국내 OTT 오리지널 시리즈로는 최초다.

전우성 감독은 “<몸값>이 매우 독특한 콘셉트를 지닌 작품인데 이를 알아봐 주시고 초청해 주셔서 영광이다. 여기에 상까지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공동각본가) 병윤아, 재민아! 우리가 해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몸값>(연출 전우성, 극본 전우성·최병윤·곽재민, 제공 티빙,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SLL)은 각자의 이유로 ‘몸값’ 흥정이 벌어지던 건물에 대지진이 덮치면서 펼쳐지는 스릴러다. 원작 단편영화(감독 이충현)의 파격성을 살린 연출과 몰입감 있는 원테이크 촬영, 배우들의 열연으로 입소문을 모으며 지난해 10월 공개 첫 주 기준 역대 티빙 오리지널 중 시청UV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칸 시리즈 경쟁부문 초청작 중 유일한 K콘텐츠로 일찌감치 주목받은 <몸값>은 지난 16일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스크리닝을 진행했다. 관객들은 본편 1~2화를 하나의 영화처럼 통합한 버전을 관람했다. 파격과 반전을 넘나드는 이야기와 밀도 높은 수직 상승, 하강 액션에 몰입하다가도 허를 찌르는 블랙코미디가 덧입혀지는 순간에는 웃음을 터뜨리며 함께 호흡했다. 1시간 11분간 이어진 스크리닝이 끝나자 관객들은 약 3분간 기립박수를 보내며 작품을 향한 여운을 전했다.

르 피가로, 파노라마 등 인터뷰에 참석한 주요 외신들도 작품의 파격적인 콘셉트부터 게임을 연상케 하는 구성, 악역 캐릭터를 빛나게 한 배우들의 열연에 이르기까지 작품이 지닌 매력을 다각적으로 분석하며 뜨거운 관심을 표현했다.

사진=티빙

배우 진선규는 “TV에서 늘 봐왔던 영광스러운 자리에 와있다는 게 뭉클했고 공식 스크리닝 시작부터 기립박수로 마무리하는 순간 내내 가슴이 뜨거워지는 느낌이 들었다. 다시 한 번 꼭 칸에 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5년 만에 칸을 찾은 전종서는 “K콘텐츠가 오래도록 사랑을 받고 있는데 이번에 <몸값>이 그 열풍을 이어가는 데 역할을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장률은 “정말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아주시고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내주셔서 영광스럽고 행복한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감동을 표현했다.

<몸값>은 올해 칸 시리즈 장편과 단편, 다큐멘터리 경쟁부문 진출작 중 유일한 K-콘텐츠다. 장편 경쟁부문 후보작 10편 ▲굿모닝 척(캐나다) ▲카르타고(이스라엘) ▲차일드후드 드림스(네덜란드) ▲코듀로이(이스라엘) ▲데드 링거(미국) ▲파워 플레이(노르웨이) ▲프리즈너(덴마크) ▲스피너즈(프랑스, 남아공) ▲타피에(프랑스)와 베스트 시리즈, 음악상, 각본상, 배우상(베스트·스페셜) 등 5개 부문을 두고 경합 끝에 K-콘텐츠의 위상을 세웠다.

지난해 티빙 <술꾼도시여자들>과 <괴이>, 그리고 왓챠 <좋좋소>가 칸에 입성했지만, 비경쟁 부문 초청에 그쳤다. 올해는 해외 유수 작품들과 경쟁에서 수상의 쾌거를 올렸다. 달라진 K-콘텐츠의 위상에 티빙 관계자는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이 국내 OTT 최초이자 한국 드라마로는 처음으로 칸 시리즈 경쟁부문 수상이라는 쾌거를 거두며 K콘텐츠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전 세계인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콘텐츠를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해 티빙 콘텐츠 경쟁력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사진=티빙

토종 OTT 티빙이 칸 시리즈 페스티벌에서 올린 성과는 K-콘텐츠의 해외 진출에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 수상의 영광을 안은 <몸값> 뿐만 아니라 비경쟁부문 랑데뷰 섹션 명단에 이름을 올린 오리지널 드라마 <아일랜드> 또한 힘을 보탰다. 티빙 앱 MAU(월간 사용자 수, 모바일인덱스)를 살펴보면 지난 1월 515만명에서 3월 459만명으로 줄어들었다. 질 좋은 오리지널 콘텐츠 생산에 온 힘을 쏟아붓고 있지만, 내수 시장의 한계에 부딪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해외 OTT 파라마운트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진출을 꾀하는 티빙은 칸 시리즈 수상을 계기로 콘텐츠 수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칸 시리즈 페스티벌에서 한국 콘텐츠를 지원한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유럽, 북미, 아시아 등의 국가에서 우리 콘텐츠에 관심을 보였다. 약 69건의 투자 상담이 진행됐고, <금혼령>은 리메이크 구매 제의를 받으며 유의미한 성과를 남겼다. <몸값>은 올여름 파라마운트+를 통해 해외 공개를 진행한다. 칸 시리즈의 선택을 받은 이 작품이 해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토종 OTT 플랫폼 확장의 길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