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슈가→싸이, K팝 품은 글로벌 OTT

K팝 콘텐츠 품은 디즈니+ BTS 슈가 다큐부터 싸이 흠뻑쇼 실황까지 OTT 트렌드 된 K팝, 글로벌 팬덤-확장성 등 강점

OTTRanking
사진=디즈니+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디즈니+(Disney Plus)가 K팝 콘텐츠로 팬심을 저격한다.

먼저 글로벌 흥행 치트키 방탄소년단(BTS)의 슈가의 여정을 그린 로드무비 <SUGA: Road to D-DAY>가 오는 21일 전 세계 팬들을 만난다. 슈가의 새 앨범 작업기와 전 세계 여러 도시의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현재 음악을 통해 새롭게 하고픈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다큐멘터리에서는 슈가의 솔로 앨범 [D-DAY]의 작업 과정과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슈가의 앨범 작업이 자세하게 공개되는 건 이번이 처음. 자신이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전하고자 고민을 거듭하는 모습부터 송 캠프(SONG CAMP)에서 여러 뮤지션과 음악 작업을 하며 행복해하는 모습까지, 앨범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는 아티스트 슈가의 진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솔로 앨범을 준비하며 어떤 이야기를 담아내면 좋을지 깊이 고민하던 슈가는 라스베이거스, 말리부, 샌프란시스코, 도쿄 등 전 세계 여러 도시를 여행하며 다시 한번 꿈을 찾는 여정을 시작했다. 이 과정 속에서 앤더슨 팩, 스티브 아오키, 할시, 故 사카모토 류이치까지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음악을 통해 새롭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찾아가는 모습을 담는다. 새로운 여정 속에서 보고, 듣고, 느꼈던 수많은 경험을 슈가만의 색채를 더해 음악으로 완성하는 과정이 펼쳐지며 팬들의 마음을 흔들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슈가의 솔로 앨범 [D-DAY] 작업 과정 비하인드와 더불어 다채로운 라이브 클립도 볼 수 있다. 앨범 속 신곡뿐만 아니라 기존 믹스테이프 수록곡의 라이브 클립도 함께 구성되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아티스트 슈가 혹은 Agust D의 다양한 음악들이 전 세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그의 새로운 앨범 작업 과정과 다채로운 분위기로 구성된 슈가의 라이브 클립이 더해진 <SUGA: Road to D-DAY>를 향한 기대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디즈니+와 위버스(Weverse)를 통해 오는 21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사진=디즈니+

5월에는 또 한 명의 독보적 아티스트 싸이(PSY)의 콘서트 ‘흠뻑쇼’가 공개된다.

싸이의 시그니처 콘서트 브랜드 ‘흠뻑쇼’는 2011년 처음 시작해 가장 최근에 진행했던 2022년 공연까지 약 12년 동안 관객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아왔다.

‘연예인’, ‘강남스타일’, ‘That That’ 등 셀 수 없는 히트곡과 대체불가한 쇼맨십으로 ‘제대로 놀고 싶고, 놀 줄 아는’ 관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킨 싸이. 무더위보다 더 뜨거운 흥 부자들의 에너지와 열기가 화면 너머의 시청자들까지 물들일 전망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싸이 흠뻑쇼 2022>는 콘서트 티켓 예매대란을 일으키며 폭발적 신드롬을 일으켰다. 공연 후기에는 “논다는 게 무엇인지 알 수 있음” “여름의 꽃 싸이 공연” “역시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다는 흠뻑쇼” “인생 공연” 등의 호평이 이어진 바 있다.

슈가와 함께한 신곡 ‘That That’부터 ‘Celeb’, ‘감동이야’, ‘I LUV IT’, ‘DADDY’, ‘강남스타일’, ‘RIGHT NOW’ 등 수많은 히트곡들과 중독성 넘치는 안무 그리고 이를 즐기는 관객들의 미친 듯한 열기는 함께 따라 부르며 춤추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한 번 더 뛸 준비됐습니까?”라는 싸이의 물음에 화답하는 열띤 함성과 한목소리처럼 울려 퍼지는 떼창, 그리고 ‘블루’ 드레스코드로 옷을 맞춰 입은 관객들이 만들어 내는 감동 어린 파란색 물결은 12년 동안 대한민국을 흔들어 놓은 명불허전 ‘흠뻑쇼’의 진면모를 고스란히 안방까지 전달할 예정이다.

살면서 한 번쯤은 꼭 가봐야 한다는 화제의 공연 ‘흠뻑쇼’를 티켓팅 없이 만날 수 있는 콘서트 라이브 필름 <싸이 흠뻑쇼 2022>는 오는 5월 3일 디즈니+에서 단독 공개된다.

사진=디즈니+

K팝 콘텐츠는 OTT 플랫폼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일찍부터 BTS 소속사 하이브와 손잡은 디즈니+는 제이홉 솔로 다큐멘터리 <제이홉 인 더 박스>를 앞서 선보였고, 방탄소년단 완전체 다큐멘터리 <BTS 모뉴먼츠: 비욘드 더 스타>도 기획했다.

국내 OTT 왓챠(WATCHA)는 <다음 빈칸을 채우시오>를 통해 오마이걸 효정, 더보이즈 큐, 에이티즈 우영, 르세라핌 김채원의 이야기를 전했다. 티빙(TVING)에서는 다각도에서 K팝을 들여다보는 <케이팝 제너레이션>을 선보였고, 웨이브(WAVVE)는 엑소(EXO), 블랙핑크, 마마무, 트와이스 등을 주인공으로 한 K팝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했다. 넷플릭스(Netflix)는 조수미부터 임재범, 박정현, 비, AKMU 등 여러 한국 가수의 모습을 <테이크 원>으로 담아냈다.

국내외 OTT 플랫폼이 K팝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까? 전문가 분석에 따르면 K팝은 OTT를 통한 K-콘텐츠의 확산보다 한발 앞서 한류의 부흥을 이끌었다.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 아이돌 그룹이 해외에서 뜨거운 인기를 누리며 국위선양 중인 만큼, 어느 정도의 인기와 화제성은 약속된 것과 마찬가지라는 것.

왓챠 관계자는 “K팝은 이미 세계적인 흥행 소재다. K팝을 다큐멘터리 장르로 풀어내 새로움을 선사하고자 했다. 왓챠 내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구독자 특징과 콘텐츠 흥행 포인트에 접근한 측면도 있다. 일본 흥행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OTT 관계자 A씨는 K팝의 확장성을 강점으로 꼽았다. “OTT에서 시작된 콘텐츠가 영화, 예능, 콘서트 등으로 확장될 수 있다”는 것. 여기에 세계를 누비는 K-아이돌의 이면을 통해 한국 엔터테인먼트 전반적인 시스템을 소개하여 K팝 업계 전체에 대한 통찰과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K팝 서사는 국내 팬들은 물론 해외 팬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국내 플랫폼 티빙과 왓챠는 K팝 콘텐츠를 통해 유료가입자수 증가를 경험했다. 공연 실황은 물론 다큐, 여행기, 예능 등으로 확대되는 K팝 기반 콘텐츠의 힘이 OTT 플랫폼으로 유입되어 독보적 무기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