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미디어정책 시동② 글로벌 OTT 영향력 확대, 민·관 머리 맞댔다

尹정부 미디어정책 시동② 한덕수 국무총리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 출범 국내 콘텐츠 시장 보호 위해 민·관 머리 맞댔다

OTTRanking
사진=국무조정실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영향력 확대 등 미디어·콘텐츠 시장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민·관이 종합발전전략 수립을 위해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출범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한 총리는 “<오징어게임>, <더 글로리> 등 K-콘텐츠가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성과를 거뒀지만, 국내 미디어 기업은 글로벌 업체의 대규모 콘텐츠 투자 등 공격적 전략으로 시장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혁신적인 미디어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위원회의 역할에 대해 “이 분야 정책 컨트롤타워로서 미디어, 플랫폼, 콘텐츠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발전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각계 의견을 수렴해 올해 안에 미디어·콘텐츠산업의 정책지원 로드맵인 ‘미디어·콘텐츠산업 융합 발전전략’을 마련한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날 회의에서는미디어·콘텐츠산업의 현황 및 과제 등에 대한 토의가 진행됐다. 과기정통부, 문체부, 방통위는 부처별 미디어·콘텐츠산업 관련 정책 추진현황 등에 대해 설명했다. 김성철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미디어·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과제’를, 양지을 티빙 대표는 ‘미래 미디어 기술과 국내 OTT 성장전략’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김 교수는 최근 한국 콘텐츠산업의 눈부신 성과를 조명한 뒤 “미디어·콘텐츠산업의 지속 발전을 위해서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슈퍼 IP(지식재삭권) 확보, 토종 인터넷 플랫폼 육성 등에 나서야 한다. 이를 위해 과감한 범부처 진흥정책과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최근 OTT 서비스가 초개인화 및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 중이며, 업계는 AI, 클라우드 기술 등을 활용한 비용 효율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히며 “업계 표준 정립과 공동보조, 기반 기술 개발 지원 및 산학 협력 등과 관련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편,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발표한 110대 국정과제 중 ‘글로벌 미디어 강국 실현’과 ‘K-컬처의 초격차 산업화’를 실현하기 위해 구성됐다. 한 총리가 정부 측 위원장을, 성낙인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명예교수가 민간 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정부 측 위원으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방송통신위원장, 국무조정실장이 참여한다. 민간의원은 김동원 윤당아트홀 대표, 김민배 TV조선 고문, 김혁 SK브로드밴드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양지을 티빙 대표, 박천일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 등 14명이 위촉됐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