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OTT 최초 칸 진출, 티빙 ‘몸값’의 칸 레이스 [인터뷰]

칸 시리즈 초청, 티빙 ‘몸값’ 배우 인터뷰 진선규-전종서-장률 “칸 진출, 실감 안나” 전종서 “OTT 활성화, K-콘텐츠 열풍에 큰 기여”

OTTRanking
사진=티빙

토종 OTT 콘텐츠 중 처음으로 이뤄낸 ‘칸 진출’의 영광, <몸값>의 칸 레이스가 시작됐다.

지난 16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극본 전우성·최병윤·곽재민, 연출 전우성) 주역들의 제6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이하 칸 시리즈) 참석 기념 인터뷰가 진행됐다.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배우 진선규, 전종서, 장률이 참석했다.

<몸값>은 각자의 이유로 서로의 ‘몸값’을 두고 흥정하던 세 사람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갇힌 후 각자의 생존과 마지막 기회를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며 광기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이충현 감독의 단편영화 <몸값>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해 10월 티빙에서 공개된 작품은 공개 첫 주 기준 역대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 중 시청방문자수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2주 연속 티빙 주간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를 달성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코미디와 액션, 스릴러를 아우르는 배우들의 연기력과 롱테이크 촬영 기법, 독특한 소재는 “몰입감 최고”라는 평을 이끌었다.

작품은 국내 OTT 오리지널 시리즈 중 최초로 칸 시리즈 부문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 토종 OTT 중 최초로 칸에 진출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오는 5월부터 개최되는 칸 영화제를 포함해 한국 콘텐츠 중 유일하게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리며 K-콘텐츠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는 19일 열리는 폐막식에서 베스트 시리즈, 음악상, 각본상, 배우상 등 5개 부문에서 다른 후보작 10편과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사진=티빙

이날 세 주연 배우들은 칸 입성에 대해 입을 모아 “믿기지가 않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선규는 “가문의 영광이다. 너무 설레고 떨린다. 해외 시청자분들이 <몸값>을 보고 무슨 반응을 보일지 많이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실감은 안 나지만, 칸에 오자마자 러닝을 뛰었다. 해변가를 쭉 뛰니 칸에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지난 2018년 영화 <버닝>으로 칸 영화제에 입성한 후 두 번째 칸 방문이다. 5년 만에 다시 한번 칸에 진출한 것에 대해 그는 “칸에 다시 와서 감회가 새롭다. 그때 기억도 나고, 다시 오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고 말했다. 또한 5년 전과 비교해 비슷한 듯 다른 느낌이라고 밝히며 “영화로 레드카펫을 밟았지만 이번엔 시리즈로 핑크카펫을 밟는 점이 다르다. 작품을 찍을 때만 해도 이런 곳에 올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해서 어안이 벙벙하다. 5년 전에는 아무것도 몰라서 그냥 따라다니기 바빴는데 두 번째 방문에도 그런 부분은 똑같은 것 같다”고 떨리는 심정을 전했다.

장률은 “도착 후 두 번의 밤을 보냈는데 아직 시차 적응도 안 된다. 그냥 꿈속에 있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히며 “처음으로 칸에 오게 됐는데, 모든 순간 열심히 했던 <몸값>으로 오게 되어 너무 영광이다. 아직 실감이 안 난다”고 말했다.

아직까지 “꿈 같다”고 표현하는 세 배우지만, 수상에 대한 기대감은 높다. 전종서는 “누구라도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 배우상도 좋지만 시리즈 상 같은 작품 관련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라며 웃었고, 진선규 또한 “욕심은 없고 온 것만으로도 영광이지만, 막상 와보니 뭐든 하나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티빙

이어 세 배우는 토종 OTT 시리즈로서 처음으로 칸 경쟁 부분에 진출한 <몸값>의 강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진선규는 “다른 작품에 비해 파격적인 장르다. 가장 특이한 점은 원테이크 방식으로 호흡을 이어 나갔다는 점이다. 이 부분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는 것 같다. 또 캐릭터들과 스토리가 굉장히 독특하다”고 설명했다.

장률 또한 “진선규 배우님 말이 맞다. 우리 작품은 원테이크라는 점에서 특수성이 있다. 3시간 반 정도의 시간 동안 한 포맷으로 이야기를 끌고 나간다는 점이 굉장히 도전적이고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모두 그 부분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 또한 배우들의 노력과 스태프들의 열정이 잘 담긴 것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이유다”고 밝혔다.

또한 <몸값>의 칸 진출과 함께 K-콘텐츠의 강점에 대해서도 전했다. 진선규는 “많은 K-콘텐츠에 대해 관심이 뜨겁다. 한국 작품의 창작자들이 사실 해외 관객들을 사로잡을 목적으로 콘텐츠를 만들지는 않는다. 대부분의 제작자들이 한국의 모습과 정서를 반영해 작품을 만들 텐데, 해외 분들도 이걸 매력적으로 느끼시는 것 같다. 여기서 K-콘텐츠의 힘을 느꼈다. 우리가 가진 한국적임이 가장 큰 매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종서는 K-콘텐츠의 세계화에 대해 OTT의 활성화를 이유로 꼽으며 “K-콘텐츠 열풍이 불고 있는 것 같다. 특히 OTT가 활성화되면서 전 세계인들이 함께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런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콘텐츠만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하며 “<몸값>만해도 굉장히 한국적인 느낌이다. 캐릭터의 성격이나 스토리, 언어가 특히 한국적이다. 어떻게 보면 한국인만이 작품 속 캐릭터들의 대화와 유머, 행동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를 체험적인 부분으로 생각해 주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티빙

<몸값>의 해외 반응에 대한 궁금증도 크다. 진선규는 외국 팬들에게 “브라보”라는 평을 듣고 싶다는 속내를 밝히며 “아직 제대로 반응을 확인하지 못했는데, 우리 배우들뿐만 아니라 감독님, 제작사분들 모두 즐겁게 봐줬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전종서는 “국내 팬분들과 해외 팬분들이 재밌다고 느끼는 포인트가 다를 것 같다. <몸값>을 통해 한국 콘텐츠만이 가질 수 있는 것들을 보여드릴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장률 또한 “중간중간 코믹한 요소들이 나오는데 그 부분을 어떻게 받아드리실지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한국 OTT 작품 최초 칸 초청에 대해 소감과 각오에 대해서도 밝혔다. 진선규는 “배우를 떠나 모든 사람들에게 최초라는 것은 의미가 깊지 않나. 너무 영광이고, 이번 기회를 통해 <몸값>과 K-콘텐츠를 열심히 홍보하겠다. 또한 많은 분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이런 작품들이 계속 나와서 많은 분들이 K-콘텐츠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종서는 “선배님들이 닦아 놓은 길에 시리즈 부문 첫 스타트를 끊을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다. 나는 작품을 할 때 작품만이 가진 독창성과 캐릭터에 많이 끌리는 편이다. <몸값>은 이런 독특한 부분이 많은 작품이었는데, 그런 <몸값>을 통해 칸에 오게 돼서 사실 놀라기도 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열심히 홍보도 하고 싶다”고 전하며 “배우로서 어떤 부분에서 차별점을 두고 연기할지 고민하고 있다. 앞으로 더 차별점이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률은 “영광스럽고 기쁜 만큼 책임감도 생긴다. 여기서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더 열심히 해서 알리고 싶다.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은 만큼 기쁘고 감사한 마음을 잘 간직해 더 힘을 내보겠다. 작품이 상을 받는다면 열심히 박수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