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출액 923억” 문체부, 韓영화 지원방안 모색

문체부, 침체된 한국 영화 지원방안 논의 ‘수출 확대’에 초점, 지속가능한 발전 지원책 해외자본 투자, 저작권 보호, 우수 인력 확보 제기

OTTRanking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한국 영화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13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전병극 제1차관 주재로 ‘제5차 콘텐츠 수출대책회의’를 열어 영화산업의 해외 진출 현황과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를 비롯해 투자배급사 CJ ENM과 영화상영관 CJ CGV, 투자배급사 콘텐츠판다, 기술서비스사 덱스터스튜디오, 프로덕션 서비스사 나인테일드폭스, 한국영화감독조합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22년 한국 영화의 완성작 수출액은 7,144만 달러(한화 약 923억원)로 최근 10년 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양한 한국 영화가 해외 유수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수상하며 K-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수출 호재로 작용한 것이다.

그러나 팬데믹과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의 급성장 등의 영향으로 영화산업은 크게 위축됐다. 최근 극장가는 마니아층이 탄탄한 해외 시리즈작과 일본 애니메이션이 점령하고 있다. 한국 텐트풀 영화는 손익 분기점을 넘기지 못하고 철수하는 상황이 늘고 있다. 관객이 극장을 찾지 않자 90여 편의 완성작이 창고에 쌓였고, 영화 투자는 끊겼다. 영화인들은 ‘한국 영화 살리기’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 영화의 재도약을 위한 수출 확대에 초점을 맞춘 지원방안을 집중 논의됐다. ▲해외 공동 프로젝트 투자 확대 ▲저작권 보호 강화 ▲우수 인력 유입 위한 유인책 마련 등 의견이 제기됐다.

외국영상물의 한국 촬영 유치 지원 확대를 통해 국내 산업을 활성화하는 방안 및 해외자본의 한국 내 투자 유치 촉진, 해외 공동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 유치 지원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최근 문제가 된 ‘콘텐츠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 누누티비 등을 통한 불법 영상물 유통 근절 필요성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이와 함께 영상의 퀄리티를 높이는 VFX(시각적 특수효과)를 비롯한 극장 특수관으로 잘 알려진 4DX, 스크린X 등 기술서비스 수출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 우수 해외 인력 유입을 위한 유인책 마련, 해외 현지에 진출한 상영관에 대한 지원, 저작권법 개정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었다.

문체부는 “한국 영화산업이 매력적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하고,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시의성 있는 지원정책을 마련함으로써 한국 영화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