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돈이다! 호텔 생존 게임, 티빙 ‘더 타임 호텔’ [현장]

티빙 오리지널 ‘더 타임 호텔’ 제작발표회 시간이 곧 돈, 호텔 안에서 펼쳐지는 생존 게임 “‘쇼미 더 머니’ 보다 재미있어” 12일 공개

OTTRanking
사진=티빙

시간이 ‘0’되면 체크아웃! 시간을 재화로 사용한 서바이벌 게임이 찾아온다.

12일 오전 티빙 오리지널 <더 타임 호텔>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남경모 PD와 함께 출연자 홍진호, 황제성, 존박, 래원, 신지연, 김남희, 김현규, 클로이(시그니처)가 참석했다.

<더 타임 호텔>은 돈 대신 시간으로 모든 것을 살 수 있고, 시간을 다 쓰는 순간 체크아웃되는 ‘타임 호텔’에서 10명의 투숙객이 최후의 1인으로 살아남기 위해 펼치는 신개념 호텔 생존 서바이벌이다.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최후의 승자에게는 최대 3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1세대 프로게이머이자 두뇌 서바이벌 예능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 우승자 홍진호를 비롯해 개그맨 황제성, 가수 존박, 댄서 모니카, 래퍼 래원, 예능 <솔로지옥> 출연자 신지연, 아나운서 김남희, 배우 김현규, 걸그룹 시그니처 멤버 클로이 등이 출연한다.

남경모 PD는 <더 타임 호텔>에 대해 “시간을 재화로 사용하는 호텔에서 벌어지는 두뇌싸움”이라고 설명했다. 평소 두뇌 서바이벌 팬이라는 그는 “차별화를 위해 여러 고민을 하다가 호텔과 시간이라는 장치를 떠올렸다. 출연자들에게는 이질적인 서바이벌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주는 장치고, 출연자가 편안한 걸 좋아하지 않는 시청자들에게는 즐거움을 주는 장치”라고 말했다.

사진=티빙

화려한 호텔과 멋진 의상. 모두 남 PD의 계획이었다. 그는 “출연자를 대놓고 극한 상황에서 괴롭히면 너무 티가 나니까, 호텔이라는 멋진 장소에서 예쁜 옷을 입혀놓고 괴롭히자고 생각했다. 또 24시간 괴롭히고 싶었다. 시간을 화폐로 이용하고, 0이 되면 체크아웃을 하게 된다. 보통 서바이벌과 같이 메인 매치가 끝나면 ‘오늘은 살아남았다’고 안도하는데, 그 안도감을 뺏고 싶었다”고 밝혔다.

남 PD의 발언에 황제성은 “악마가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경악하며 “돈은 가지고 있으면 사라지지 않는데, 시간은 계속 꺾인다. 그 안에 있는 동안 건강보조제를 많이 먹었다”고 토로했다. 홍진호 또한 “왜 이렇게 힘들까 생각했었는데 다 의도되었던 거구나 이제 이해됐다”고 한숨을 지었다. 출연자들의 모습에 남 PD는 “흡족했던 순간이 많다. 서바이벌의 장르적 재미도 있지만, 다양한 분들이 어떻게 시간을 활용하는지 시간 관리 능력을 보는 것도 재미의 한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섭외 1순위’는 역시 홍진호였다. 남 PD는 “홍진호 외에는 서바이벌 미출연자와 재능있는 사람들을 모으려고 했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이어 화려한 호텔 세트에 대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꾸몄다. 앨리스도 그 공간에 들어가면 다른 세상이 펼쳐지듯, 호텔에 들어오면 새로운 세계관과 환경이 된다. 아무래도 한 공간에서 촬영하다 보니 장소마다 또 다른 공간으로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볼 때 덜 지루하고 머물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미술팀과 스태프가 힘을 썼다”고 전했다.

오랜만의 서바이벌 출연에 부담감을 느꼈다는 홍진호는 “기대치에 부응하지 못하고 떨어지면 어쩌지 걱정도 있었지만, 도전하는 의미에서 출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바이벌 게임을 좋아하기 때문에 출연 자체가 좋았다. 생소한 설정이 재미있었다”는 그는 “게임에서만큼은 리드하면서 조금은 월등한 모습을 보여주는 포지션이었다”고 말했다. 웨이브 <피의 게임2>와 공개 일정이 겹치는 점에 대해서는 “공교롭다. 같은 서바이벌 부류지만 콘텐츠, 게임, 멤버 다 다르다. <더 타임 호텔> 속 홍진호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많은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티빙

‘시간 관리’ 노하우를 묻자 홍진호는 “남들보다 더 많은 시간을 갖기 위해 굶고 안 썼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황제성은 “그래서 남들이 피해를 더 많이 봤다”고 폭로하며 “저는 적재적소 시간을 나누는 전략을 썼다. ‘일개미’ 포지션으로 1분 1초를 허투루 쓰지 않았다. 진정성있는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솔로지옥>에 출연했던 신지연은 “그때와 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맑은 눈의 광인’인 걸 알게 됐다는 가수 존박은 “몰입을 과하게 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난히 과몰입한 래퍼 래원은 “너무 몰입해서 아직도 꿈꾼 것 같다. 형들이 너무 집중하니까 말랑말랑한 분위기를 만드는 분위기 메이커였다. 출연자와도 정이 많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미국 명문 미시간 대학교 데이터사이언스학과에 재학 중인 클로이는 “매일 함께하던 7명 멤버 외 다른 분들과 만나서 떨렸고 기뻤다. 막내인 만큼 아무것도 모르는 눈빛으로 졸졸 따라다녔다”고 말했다.

남 PD는 “모든 출연진이 의외였고 반전 모습은 다 있었다”면서도 “존박이 샤워하는 물을 마셨다는 걸 듣고 굉장히 놀랐다”고 콕 집어 말했다. 황제성은 “<더 타임 호텔> 촬영 후 느슨해진 삶에 긴장감을 생겼다”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홍진호는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첫날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극하기도 했다.

치열한 두뇌싸움, 냉혹한 배신, 가스라이팅 그리고 충격적인 밥과 반찬까지. 출연자들은 각자 관전 포인트를 꼽으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황제성은 “(서바이벌 장르는) 한정된 시청자들만 본다고 들었다. 저희 방송은 더 많은 분들이 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고, 남 PD는 “열심히 준비했다. 서바이벌 장르 뿐만 아니라 영화보다 재미있는 매력이 가득하다. 꼭 봐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래원은 “<쇼미더머니> 전 시즌을 합쳐도 <더 타임 호텔>을 이길 수 없다. 이 프로그램 안 본 사람이라는 말을 섞지 않겠다”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3억원을 걸고 펼쳐지는 미스터리 호텔 생존 게임 <더 타임 호텔>은 오늘(12일) 오후 4시 티빙(TVING)에서 1화부터 4화까지 만나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