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문화재 환수 대작전 ‘스틸러'(티빙) [현장]

tvN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 제작발표회 ‘문화재 환수’ 소재 드라마, 주원 액션 기대감↑ “팀 카르마의 케미, 즐겨주셨으면”

OTTRanking
사진=tvN

환상의 팀워크, 팀 카르마가 문화재 환수 대작전을 펼친다.

11일 오후 tvN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주원, 이주우, 이덕화, 조한철, 최화정, 김재원 그리고 최준배 연출이 참석했다.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는 베일에 싸인 문화재 도둑 스컹크와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 ‘카르마’가 뭉쳐 법이 심판하지 못하는 자들을 상대로 펼치는 케이퍼 코믹 액션 드라마다. <마우스>, <이리와 안아줘> 등으로 다채로운 장르의 조화를 보여줬던 최준배 감독, 그리고 민정아 감독이 신경일 작가와 의기투합해 문화재를 둘러싼 색다른 서스펜스를 그린다.

최준배 연출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고, 문화재를 잃은 민족에겐 과거도 없다!”는 문구로 기획의도를 깔끔하게 설명했다. 작품은 빼앗으려는 자와 지키려는 자의 팽팽한 결투를 그린다. 최 연출은 “팀 카르마는 완전한 슈퍼히어로가 아니다. 부족함이 있는 일반 사람들의 유쾌한 좌충우돌을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작품이 담고 있는 메시지에 대해 최 연출은 “문화재 환수와 역사를 다룬다고 해서 한반도 정세를 말하고, 나라를 구하자는 건 아니다. 일관된 목표는 ‘시청자가 재미있고 즐거웠으면 좋겠다’는 거다. 문화재 환수로 생각할 거리를 주면서 인물들의 관계를 통해 즐거움을 느끼고, 삶의 의지를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tvN

오랜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주원은 밤에는 다크 히어로 스컹크로 변신하는 ‘뺀질이’ 공무원 황대명 역할을 맡아 유쾌한 이중생활을 펼친다. 사전촬영 시스템으로 전환되면서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는 실감이 없다는 그는 “떨린다. 제가 대본을 봤을 때 흥미롭고 재미있었던 부분이 그대로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기적 포인트에 대해 그는 “우리 작품 속 인물들이 슈퍼 히어로는 아니다. 스컹크는 히어로라기보다 대명이의 영웅놀이 같은 느낌이 있다. ‘문화재 환수’라하면 무겁게 생각할 수 있지만 유쾌하게 표현한 작품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가장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액션을 많이 했지만, 스컹크 역은 쉽지 않았다. 옷도 그렇고, 가면도 각시탈과 달랐다. 액션팀도 고생 많이 했다. 지금과는 다른 고난도 액션을 기대해주셔도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주우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문화재 전담팀 경위 최민우 역을 연기한다. 그동안 주로 변호사, 재벌 2세 등 주로 맡았던 이주우는 첫 경찰 캐릭터를 준비하며 “문화재에는 관심조차 없었던 민우가 어떤 계기로 자신의 소명이라 생각하고 열정적으로 하게 된다.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하기 위해 무언가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을 깊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주원과 첫 호흡을 맞춘 이주우는 “너무 멋있고 젠틀하시다. 왜 여자들이 주원을 좋아하는지 알 것 같더라. 너무 잘 챙겨주셨다. 촬영하면서 ‘잘해야겠다’는 부담과 긴장감이 있었는데, 순수하고 멋있는 기운으로 더 재미있고 멋지게 만들더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tvN

팀 카르마 수장이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문화재 전담팀 경감 장태인 역의 조한철은 “‘재벌집'(재벌집 막내아들)에서 나쁜 짓을 많이 해서 이번에는 나라를 위해 살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잘나가는 작품에는 조한철이 있다’는 극찬에 감사 인사를 전한 그는 “제가 잘 묻어가는 것 같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면 작품이 잘 되더라”면서 “흥행 무기는 시청자 입장에서 온탕냉탕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야기가 주는 뜨거움과 진지한 주제임에도 유쾌함이 있다. 두 가지를 모두 경험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팀 카르마’ 막내 신창훈 역의 김재원은 “청춘 로맨스 장르를 주로 해봤는데, 이번 작품이 첫 액션이자 큰 도전이었다. 액션을 잘 소화하고 싶었다”며 신예의 패기를 드러냈다. 이어 “팀 카르마는 누구보다 문화재 환수에 진심인 사람들로 꾸려졌다. 전문적이고 날카롭게 작전에 임할 때의 모습과 팀원들끼리 있을 때 허당기가 느껴지는 반전 매력이 있다”고 팀 자랑을 했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컴백한 최화정은 천재해커 겸 스컹크의 조력자 이춘자 역을 소화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그는 “드라마를 오래 쉬었더니 감독들이 저를 캐스팅할 생각을 안 한다”면서 “최 연출과는 10년 전 <최고의 사랑> 할 때 알게 됐다. 처음 제의받았을 때는 카메오 출연인 줄 알았는데, 너무 큰 역할이라 엄청 고민했다. 사실 컴맹이라 키보드도 쳐보고 했다. 어려웠지만, 너무 좋은 팀과 일을 하게 되어서 시즌2가 있으면 하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tvN

춘자는 돈과 천재적 브레인을 다 지닌 능력자다. 최화정은 “저도 팀 카르마 일원인 줄 알고 운동 많이 하면서 복근도 만들었는데, 현장 투입을 기다리다 보니 몸이 다 없어졌다. 이런 역을 맡겨주신 게 감사하면서 버거웠다. ‘나이 든 여자 천재 해커’는 제 모습이 아닐 수도 있는데, 최 연출님이 만족하실지 후회하실지는 내일 공개되는 작품을 보고 판단해주시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덕화는 흰달의 비밀 고용주이자 최종보스 김영수 역으로 분했다. “젊었을 때는 좋은 캐릭터를 더 많이 했는데, 요즘 왜 이렇게 나쁜 역을 많이 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한 그는 “김영수는 그냥 나쁜 놈이다. 재력도 권력도 대단하다. 얘들이 다 덤벼도 안 된다. 악역이 기억에 더 오래 남으니까 좋지만, 김영수는 욕도 많이 먹고 혼도 많이 나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관전 포인트에 대해 최화정은 “팀 카르마 모두가 멋있었다. 팀워크를 꼭 확인하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빼앗은 것을 지키려는 자들의 강함, 이것을 돌려놓으려는 자들의 강함. 그 과정을 지켜봐 주길 바란다”고 전한 최 연출은 “드라마는 배우들이 보는 맛이다. 서로를 배려한 배우들이 케미를 꼭 확인해주시길 바란다. 이분들이 문화재 같다”고 자랑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는 12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TVING), 뷰(Viu), 프라임비디오(Prime Video)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