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말’ 이성경 “김영광과 눈빛 수상? 어릴 때부터 친해” [인터뷰]

디즈니+ ‘사랑이라 말해요’ 배우 이성경 인터뷰 김영광과 호흡 오해받을 정도 “내가 만약 우주라면 복수는 안할 것”

OTTRanking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심우주 역할을 맡아 너무 자유로웠다”

올해로 연기 10년 차를 맞은 이성경은 디즈니+ <사랑이라 말해요>(연출 이광영·김지연, 극본 김가은)에서 자신의 가족과 인생을 파탄 낸 여자의 아들에게 복수를 다짐했지만, 알면 알수록 그에게 사랑을 느끼고 혼란스러워하는 여자의 감정을 세밀하게 담아내며 적지 않은 연기 내공을 선보였다. 작품은 복수에 호기롭게 뛰어든 여자 심우주(이성경 분)와 복수의 대상이 된 남자 한동진(김영광 분), 만나지 말았어야 할 두 남녀의 감성 로맨스를 그린다.

이성경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센 복수극이라고 생각했는데 보면 볼수록 복수는 할 줄 모르는 허술한 캐릭터다. 그래서 더 짠했다. 나와 달라서 도전해보고 싶었다기보다 우주의 삶과 마음을 잘 그려 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현실적으로 풀어내면 좋은 작품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심우주는 이성경이 그동안 맡아온 밝은 성격의 인물들과는 다르게 정적인 성향이 강하고 힘든 감정선을 납득 시켜야 하는 데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을까. 그녀는 “최대한 작위적으로 무언가를 표현하지 않도록 편안하게 흘러가듯 보여드리고 싶었다. 우주가 현실을 살아가며 어떤 마음을 느끼는지 집중하려고 했고 그것을 믿어주시고 존중해 주시는 감독님이 계셔서 가능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함께 연기한 김영광과 돋보인 호흡에 대해서는 “김영광과 어릴 때부터 친했다. 극 중에서는 그런 모습이 아닌데 둘이 장난꾸러기 무드다 보니 김영광이 초반에는 나를 많이 피해 다녔다고 하더라”며 “나도 만나면 장난부터 치려고 하니까 자제하려고 노력했다. 감독님이 1, 2부 편집할 때부터 ‘둘 눈빛이 수상하다고 별의별 오해를 다 한다’고 말씀하셨었는데, 우리의 원래 모습을 보신 게 아니라 우주와 동진의 모습을 보셔서 그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영광은 파트너를 정말 잘 챙겨준다. 어렵고 힘들 때 묵묵하게 챙겨주는 배우다. 작은 씬 하나도 끝까지 고민하고 감독님 말을 허투로 듣는 법이 없다. 생각보다 더 많이 신중하고 노력하는 모습에 스스로 반성하고 많이 배웠다”고 극찬했다. 특히 최근에 “나는 정말 한 게 아무것도 없구나 생각했다”며 “작가님이 좋은 글을 써주시고, 감독님이 길을 잡아 주시고, 끝까지 캐릭터가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지지해 준 동료 배우들이 있어서 저는 우주만 연기하면 됐다. 이게 얼마나 축복받은 일인가 느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이렇게 배울 점도 많았지만 전 작품인 <별똥별>을 찍고 바로 촬영에 돌입해야 했던 만큼 체력적으로 한계를 느꼈다는 이성경. 극초반 최저 몸무게를 찍었다고 고충을 토로한 그녀는 “역대급이었다. 나를 본 사람들이 저를 보고 너무 놀랄 정도였다. 거의 해골이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적응하다 보니 편해지더라. 우주의 세상에 젖어 들면서 편하고 좋은 것만 남았다. 이전 작품의 이미지도 지워야 하고, 잠도 잘 못 자서 피곤했지만, 그런 점이 오히려 우주의 이미지와 잘 맞았다”고 이야기했다.

배우라는 직업과 자신의 새침한 인상 탓에 보통 먼저 스태프들에게 다가가 인사하는 이성경이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그러지 않았다고 말하며 “우주라는 캐릭터에 감정을 몰입하다 보니 힘을 뺀 상태로 사람들 앞에 있을 수 있게 됐다. 그렇게 있어 본 게 처음이고, 혼자 있을 때가 아니면 그러기가 힘든데 우주를 연기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다. 돌이켜 생각하면 너무 자유로웠다”고 털어놨다.

실제 우주와 같은 상황에 처한다면 연애를 할 수 있겠냐고 묻자 “일단 복수는 하지 않을 거다. 집을 찾기 위해 노력은 하겠지만 찾지 못한다고 해도 복수까지는 안 할 거 같다. 만약 엮인다고 해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 않을까 한다”고 답했다. 또 “촬영이 끝난 후 보다 첫 방송이 끝나고 여운이 짙었다. <괜찮아, 사랑이야> 이후 이런 감정이 드는 게 오랜만이다. 이런 작품을 또 만날 수는 없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또 하고 싶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세상의 많은 우주들에게 “네가 행복하고 기뻐야 너의 가족도 행복하고 기쁜 것이니 가끔은 네가 1순위가 되어 너만을 위한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하는 한편 “시청자분들이 동진이와 우주 곁에 함께해주신 기분이 들어서 너무 감사했다. 그 마음을 같이 느껴주시고, 피드백해 주셔서 더 감동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