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행복을 위해 진짜 인생을 버린 여자 ‘종이달'(티빙) [현장]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종이달’ 제작발표회 동명의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배우 김서형, “작품에 먼저 러브콜 보냈다”

OTTRanking
사진=지니TV

한 여자의 위험한 선택이 시작된다.

10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종이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김서형, 유선, 서영희, 이시우, 공정환, 유종선 감독이 참석했다.

<종이달>은 숨 막히는 일상을 살던 여자 유이화(김서형 분)가 은행 VIP 고객들의 돈을 횡령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는 서스펜스 드라마로 동명의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유종선 감독은 “결핍과 기만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다. 훌륭한 원작과 드라마, 영화로 이미 만들어진 작품이기 때문에 어떻게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까 고민했다. 부끄럽지 않은 흥미로운 결과를 낼 수 있게 돼서 기쁘고 이 행복을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응원하고 싶기도 하고 비난하거나 비판하게 만들고 싶었다. 드라마 안에 심리적으로 문제가 없는 사람이 없어서 응원하다가도 ‘이건 아닌데’하는 생각이 든다. 이게 신선하고 재밌다”고 말하며 “응원과 비난의 경계를 오가는 작업을 통해 어떤 지점에서 보는 사람의 자리가 바뀌게 되는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사진=지니TV

일본의 작품과 다른 차별점에 대해서는 “원작 소설도 있고 일본에서 드라마와 영화로도 제작됐는데 왜 한국에서 10부작 드라마로 만들어야 할까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다”며 “사람이 가지는 결핍이 뭘까, 왜 그 결핍을 돈으로 해결하려고 하며 결핍을 기만하는가 그런 테마가 강렬하게 떠오른다”고 설명했다.

작품에 먼저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 김서형은 “6년 전에 영화 <종이달>을 보게 됐다. 지금보다 더 여성 서사가 부족하다고 생각되는 시기였는데 이 작품을 보고 너무 좋아하게 됐다”며 “누가 한국에서 리메이크를 하나, 판권은 누가 가지고 있나 수소문을 해 돌고 돌아 제가 만나게 됐다”고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유이화는 가짜 행복을 위해 진짜 인생을 버린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하며 “아이를 가지지 못하는 설정에 제일 심혈을 기울였고, 여유 있는 집안의 딸을 연기하기 위해 세밀하게 연구했다”고 중요하게 생각한 연기 포인트를 이야기했다.

유선은 “지난 가을 너무 좋은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함께하며 행복하게 작업했다. 영화를 개봉하는 것처럼 잘 만들어진 드라마를 소개할 수 있게 돼 뿌듯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작품을 선택할 때 매력을 느끼는 것은 캐릭터다. 신선함이 있나, 안 해본 에너지를 주는가 하는 것을 눈여겨보는데 류가을이라는 캐릭터를 맡았을 때 전작과 다른 캐릭터에 환기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언급했다. 특히 “김서형과는 <검은집>이라는 영화에서 같은 신을 촬영하며 의지했던 경험이 있다. 이번에 친구를 연기하면서 더욱 편하게 할 수 있었고 케미가 빨리 만들어지지 않았나 싶다”고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사진=지니TV

공정환은 “선한 역할을 그렇게 많이 하진 않았다. 10개 중 8개 정도 악역을 맡았다. 김서형 씨와 <굿와이프>를 하면서 쿨하고 선하고 바른 멜로를 연기한 기억이 너무 좋아서 다음 작품에 찐한 멜로를 하자고 했었는데 멜로가 아니라 좀 나쁜 역할을 하게 돼 아쉽지만 분위가 좋았다. 자칫 무겁고 답답할 수 있는 이야기지만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했고 이런 것들이 잘 전해져서 시청자분들이 힐링하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열정 넘치는 영화과 휴학생 윤민재 역할로 분한 신예 이시우는 “처음 캐스팅됐을 때 기쁘기보다 얼떨떨하고 믿어지지 않았다. 하루 정도 기뻤는데 다음날 부터는 이걸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됐다. 다들 조언을 많이 해주셨고 공부하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끝으로 유 감독은 다소 묵직하고 답답한 1회 분위기가 진입 장벽을 높이는 것에 대해 “<종이달>은 범죄와 불륜 사건으로 쉽게 개념 지을 수 있지만 기본적인 인물의 심리적인 변화가 다른 사람을 만나면서 흘러가는 만큼 2보 전진을 위해 움츠러든 느낌이다. 유이화가 친구들과의 관계를 통해 급격한 변화에 휘말리게 되는 변화를 집중해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니TV 오리지널 <종이달>은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TVING)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