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넷플릭스 글로벌 차트 여왕 등극

넷플릭스 4월 1주차 글로벌 TOP 10 발표 ‘길복순’ 비영어권 영화 부문 1위 전도연 출연 3개 작품 순위에 올라

1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배우 전도연이 넷플릭스 차트를 장악했다.

넷플릭스는 4월 1주 차 글로벌 TOP10 순위를 발표했다. 5일 발표된 해당 차트에서는 전도연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이 글로벌 비영어권 영화 부문 1위를 차지했다. <길복순>은 지난 31일 공개 이후 3일 만에 1,961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한국은 물론 캐나다, 멕시코, 독일, 네덜란드, 홍콩, 말레이시아 등 총 82개 국가 TOP10 리스트에 오르며 ‘칸의 여왕’에 이어 ‘글로벌 차트 여왕’의 탄생을 알렸다.

영화 <길복순>은 청부살인이 본업이지만 겉으로 보기에는 평범한 이벤트 회사인 MK ENT 소속 전설의 킬러이자, 사춘기 딸을 키우는 싱글맘 길복순이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던 중 규칙을 어기게 되면서 모든 킬러의 타깃이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제73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스페셜 부분 공식 초청작으로 일찌감치 주목받은 이 작품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킹메이커>의 변성한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타이틀롤 길복순 역을 맡은 전도연은 킬러와 싱글맘을 오가는 섬세한 연기와 50대 여배우로서의 체력적 한계를 딛고 눈부신 액션 연기로 맹활약을 펼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도연의 액션이나 여성 액션에 대한 기대치가 낮은 편견을 깨고 싶었다. 몸이 아파도 해내야 한다는 생각으로 치열하게 이 악물고 촬영했다”는 전도연의 작품을 향한 열정과 진지한 자세가 <길복순>을 글로벌 1위로 이끌었다.

사진=넷플릭스

영화 <비상선언>은 3위에 올랐다. 시청시간 966만 시간을 기록하며 차트에 이름을 올린 이 영화는 아르헨티나, 페루, 멕시코, 칠레 등 총 17개국 TOP10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 재난에 맞서 무조건 착륙해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재난 영화로 개봉 당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주목받았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는 <더 글로리>가 2,672만 시간을 기록하며 2위를 차지했다. 차트 1위에서는 밀려났지만, 작품 전체 공개 이후 신드롭급 인기를 일으키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던 만큼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4위는 1,097만 시청시간을 기록한 tvN <일타 스캔들>이 올랐다. 종영 이후에도 OTT에서 끊임없이 인기를 끌고 있는 이 작품은 영화 <길복순>으로 흥행에 성공한 전도연의 이전 출연 작품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멜로부터 액션까지 남다른 활약을 펼치고 있는 전도연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높은 영향력이 증명된 셈이다. 이로써 전도연은 <길복순>에 이어 <비상선언> 그리고 <일타 스캔들>까지 비영어권 영화와 드라마 차트 순위에 출연작 3편을 올리는 배우가 됐다.

JTBC <신성한, 이혼>은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처음으로 차트에 진입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법정물이지만 신성한(조승우 분)의 짜릿하고 통쾌한 변론과 함께 특유의 따뜻한 위로가 시청자들에게 전해지며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