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예능 7편↑ 공개” 넷플릭스, K-예능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넷플릭스 2023 예능 라인업 공개 “올해 연말까지 7편 이상 예능 프로그램 공개 예정” “K-예능의 세계화” 이유있는 스타PD 라인업

OTTRanking
정효민(윗줄부터 시계방향)-김재원-정종연-박진경-이은경 PD/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가 다양한 K-예능으로 글로벌 시청자를 공략한다.

넷플릭스는 4일 오전 서울 중구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올해 예능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날 자리에는 정효민PD, 이은경PD, 박진경PD, 김재원PD, 정종연PD 그리고 콘텐츠팀 유기환 디렉터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올해 한국 예능은 글로벌 OTT 플랫폼 넷플릭스를 통해 여러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지상파 MBC PD가 기획, 연출한 <피지컬: 100>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며 ‘한국 서바이벌 예능’의 위상을 드높였다. 그러나 일반 출연진의 폭력 및 승부 조작 논란으로 아쉬운 오점을 남겼다.

이에 대해 유 매니저는 “출연진의 생활기록부를 확인하고, 정신건강 전문의들에게 도움을 받아 스트레스 위험도 체크도 진행했다. 미국처럼 동의 하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모두 훑기도 했다. 그런데도 제작진이 해결할 수 없는 이슈가 나오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결정적으로 본인에게 이런 이슈에 연루돼 있는지 직접 질문하고, 거짓일 시 추후 배상하게 하는 출연 계약서도 작성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출연자 검증을 더욱 강화하고, 방송 이후 일어나는 문제들에 대해 어떻게 하면 예방할 수 있을지 꾸준히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한 2023년 넷플릭스 예능 라인업은 6편이다. ▲성+인물(Risqué Business, 연출 정효민·김인식) ▲사이렌: 불의 섬(Siren: Survive the Island, 연출 이은경) ▲좀비버스(Zombieverse, 연출 박진경·문상돈) ▲19/20(Nineteen to Twenty, 연출 김재원) ▲데블스 플랜(The Devil’s Plan, 연출 정종연), ▲솔로지옥 시즌3(Single’s Inferno Season 3, 연출 김재원·김정현).

사진=넷플릭스

오는 25일 일본편을 먼저 공개하는 <성+인물>은 신동엽, 성시경이 미지의 세계였던 성(性)과 성인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토크 버라이어티쇼다. 성인 문화와 관련된 다채로운 담론을 나눌 수 있는 여러 인물들을 만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다. 넷플릭스가 정효민PD와 만나 처음 도전하는 미드폼 형식 예능으로 빠른 속도감으로 유쾌하고 재밌게 인물 탐구 토크를 담아낼 예정이다. 제작 기간도 4~5개월로 짧은 만큼 시의성을 살린다.

정효민PD는 “제목이 <성+인물>인 만큼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 과감하면서도 경쾌함을 잃지 않는 인터뷰 쇼를 보여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 중 ‘이런 세상이 있는지 몰랐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 우리나라와 다른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5월 공개 예정인 <사이렌: 불의 섬>(이하 사이렌)은 최강의 전투력과 치밀한 전략을 모두 갖춘 여성 24인이 6개의 직업군별(경찰, 소방관, 경호원, 스턴트, 군인, 운동선수 등)로 팀을 이뤄 미지의 섬에서 치열하게 부딪히는 생존 전투 서바이벌 예능이다. 제목 <사이렌>은 ‘공습경보’이자 ‘아름답지만 위험한 여자’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6박 7일 동안 미지의 섬에서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미션을 수행하는 이들의 생존 대결은 강력한 힘과 촘촘한 두뇌싸움, 그리고 끈끈한 팀워크를 요구하는 극한의 상황과 다양한 변수를 통해 예측불가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은경PD는 “<사이렌>의 매력은 프로페셔널이다. 한 출연자가 인터뷰에서 ‘같은 사명을 가진 4명이 모이면 얼마나 포기하지 않는지’ 보여주고 싶어서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게 우리 프로그램이 보여주고 싶은 것”이라며 “생존과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시세끼> 출신 작가의 역량으로 3만 평 규모의 섬 전체를 빌려 촬영한 역대급 스케일. 이PD는 “30명의 섬 주민들께 전화, 손 편지 등을 써서 어렵게 계약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국내 넘쳐나는 서바이벌 게임과의 차별점을 묻자 그는 “‘사자와 호랑이가 싸우면 누가 이길까?’라는 상상 속 질문에서 시작됐다. ‘소방이랑 경찰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 궁금했다. 그들이 미묘한 라이벌 의식을 자극하면서 서로 승부 전략을 짜는 장면이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사진=넷플릭스

3분기 예정작에도 관심이 쏟아졌다. 우선 어느 날 갑자기 좀비 세계로 변해버린 서울 일대에서 퀘스트를 수행하며 살아남아야 하는 좀비 유니버스 예능 <좀비버스>는 <지금 우리 학교는>의 미술팀과 <킹덤>의 좀비 액션 안무가가 참여해 리얼리티를 극대화했다. 배우 이시영부터 노홍철, 박나래, 딘딘, 츠키, 유희관, 조나단X파트리샤 남매, 꽈추형(홍성우), 덱스 등 다채로운 개성과 매력을 가진 출연진의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박진경PD는 “대본 한 장 없이 좀비가 나타난 상황에 출연자들을 던져봤다. 그동안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진짜 반응을 볼 수 있다. 예상대로 영웅은 없었다. 오히려 적극적으로 희생자를 만드는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스포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으로 얼굴을 알린 박PD는 <좀비버스>를 통해 처음 넷플릭스와 손을 잡았다.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넨 그는 “내가 지금까지 만든 프로그램은 로컬 지향적 느낌이었다. <마리텔>도 한국적 정서가 많이 담겨있다보니 포맷을 사가도 비슷한 느낌을 내지 못하더라. 이번에는 글로벌 정서에 맞춰서 누가 봐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글로벌 OTT를 통해 190개 나라에 공개된다니 기대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열아홉의 마지막 일주일과 스물의 첫 일주일 그 사이, 아직은 서툴고 풋풋한 Z세대들의 특별한 성장의 순간을 기록한 청춘 리얼리티 예능 <19/20>도 3분기에 시청자들을 찾는다. 19세 마지막 일주일 동안 어른이 될 준비를 하고, 스무살이 되면 독립된 공간인 ‘스물 하우스’에서 인생의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규현, 배우 김지은, AKMU 이수현, 정세운이 공감 MC로 함께 한다.

김재원PD는 “우리 프로그램은 한국에서만 가능한 정서를 담고 있다. 다 같이 1월 1일에 나이를 먹는 상황을 자막으로 설명해야 했다. 여러 청소년 보호 규제가 풀리면서 성인이 된다. 열아홉, 스물 때 겪은 경험들은 평생 추억으로 남는다. 그때의 사랑과 우정이 삶의 자양분이 됐다. 그 경험을 토대로 꼭 하고 싶었던 프로젝트다. 촬영을 해보니 Z세대라고 특별히 다르지는 않더라.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친구들”이라는 말로 기대감을 높였다.

최대 5억 원의 상금을 차지할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 <데블스 플랜>은 인간의 사회적 가면을 벗기겠다는 악마의 제안에서 시작된다. <더 지니어스><대탈출> 등을 연출한 추리 및 장르 예능의 대가 대가 정종연PD 작품으로, 이번 기회를 통해 넷플릭스와 첫 협업을 진행했다.

정PD는 “이전에 만든 작품과 성격적으로 비슷하지만, <더 지 니어스>와 <소사이어티 게임> 등 브레인 서바이벌 노하우 중 제일 좋은 부분을 모아 새로운 포맷에 담았다. 12명 출연진은 일주일간 합숙하며 게임을 진행한다. 과거 게임과 게임 사이에 볼 수 없었던 치열한 정치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종연PD-유기환 매니저/사진=넷플릭스

“예능은 드라마에 비해 ‘로컬’이라는 시선이 많았다. 넷플릭스라는 거간꾼을 통해 해외에 프로그램을 보여줄 수 있다니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는 정PD는 다음 시즌에서도 넷플릭스와 함께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더불어 일반 출연자 검증 이슈에 대해 “방송인이라고 그런 이슈가 없는 건 아니다. 오히려 증빙을 요구하는 게 더 어려워 그야말로 수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대로 일반인은 출연 조건으로 여러 증빙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에 부정적 이슈를 골라내기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험을 감수하고 일반 출연자를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방송인은 행동의 바운더리가 있다. 일반인을 통해 얻어지는 그림의 폭이 훨씬 넓다. 마케팅 측면에서는 불리하기 때문에 두 가지 갈등 안에서 선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사회적 파문을 몰고 온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버린 사람들>은 일반 증언자들의 용기있는 증언 덕분에 제작될 수 있었다. 일반 출연자가 항상 위험요소로 작용하는 것은 아니며 꼭 필요한 순간에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방증이다.

마지막으로 올 4분기에는 넷플릭스 킬링 콘텐츠 <솔로지옥3>이 공개된다. 김재원PD는 “과감한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출연자 모집에 관심과 호응을 당부했다. 유재환 매니저는 “올해 연말까지 7편 이상의 예능 작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예능으로 여러 취향에 맞는 즐거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K-드라마의 저력을 몸소 확인한 넷플릭스는 지난 2018년부터 <범인은 바로 너!><신세계로부터><먹보와 털보><셀럽은 회의 중><테이크 원><코리아 넘버원> 등 다양한 포맷의 오리지널 예능을 공개했다. 하지만 막대한 제작비와 화려한 라인업에도 눈에 띄는 성적은 내지 못했다. 올해 <피지컬: 100>으로 K-예능의 성공 공식이 완성됐고, 수많은 스타 PD들이 넷플릭스로 향했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통하는 K-예능.’ 그들의 공통 목표다. 올해 공개 예정작을 살펴보면 국내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던 서바이벌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연애,  청춘 기록물이다. 특기를 살려 전 세계 구독자 취향 저격에 나선 PD들의 포부와 자부심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이목이 쏠린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