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해외 창업, 성공할 수 있을까? ‘장사천재 백사장’ [현장]

tvN ‘장사천재 백사장’ 제작발표회 백종원의 본격 본업 수행기 “해외 창업, 음식이 다가 아님을 깨달아”

1
OTTRanking
사진=티빙

백종원은 정말 장사 천재일까?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에서 tvN 예능 <장사천재 백사장>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백종원, 이장우, 권유리, 존박, 뱀뱀, 이우형 PD가 참석했다.

<장사천재 백사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외식 경영 전문가 백종원이 한식 불모지에서 직접 창업부터 운영까지 나서는 본격 본업 등판 이야기를 담았다.

이 PD는 “대한민국 최고의 요리연구가와 일 잘하는 멤버들이 세계 요식업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며 “기획한 지는 3~4년 정도 됐는데 코로나 상황이 안 좋아서 백 선생님과 계속 말씀만 나누다가 지금에서야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식당>의 호랑이 멘토 백종원이 자영업은 얼마나 잘하는지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특히 최근 해외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콘셉트의 예능이 동시에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장사천재 백사장>은 역할극이 아닌 백종원의 본업 수행기다. 어떤 방송보다 진짜 상황이 주어졌고, 기존 장소에 들어가서 장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준비하고 오픈하는지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힐링보다는 킬링이 어울릴 것”이라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백종원은 “프로그램을 생각하면 욕밖에 안 나온다. 나를 망신 주려고 한 게 아닌가 싶어서 제작진에게 심각하게 물어봤다. 고생을 엄청나게 했는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며 “고생한 만큼 관심을 받아야만 한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해외 창업에 있어 중요한 게 음식이 다가 아니구나 하는 걸 깨달았다. 한식에 대한 인식을 깨고 먹는 방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게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티빙

음식에 대한 열정으로 직접 식당을 창업하기도 한 이장우는 “백종원 덕분에 내가 요리를 시작했다. 함께 출연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백 선생님이 이렇게까지 열심히 사는 분인지 몰랐다. 너무 힘들고 바쁘게 사시더라. 요즘 쉬려고 마음먹었는데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남다른 존경심을 드러냈다.

권유리 역시 “떠나기 전에는 소풍 가는 기분이었는데 장사를 많이 배우고 인생도 배우게 된 것 같다. 실제로 그렇게 한식 재료가 없을지 상상하지 못했는데 백 선생님이 그곳 재료를 가지고 한식 맛을 다 내셨다. 단순히 먹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K-문화를 알리고 싶어 하셨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존박은 “나폴리 편에서 홀을 담당했는데 많이 어렵고 큰 도전이었지만 돌아보면 굉장히 좋은 추억이었던 것 같다. 가끔 장사하는 꿈을 꾸기도 하는데 좋은 꿈인지 악몽인지 모르겠을 만큼 저에게 큰 임팩트로 남았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더불어 축구선수 김민재의 영향력을 언급하며 “일단 한식당이라고 하면 ‘킴?’이라고 물어본다. 김민재 선수 덕분에 초반 버프를 받았다”고 말했다.

끝으로 백종원은 “시즌2는 못한다. 내가 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다 리얼인데 <백팩커>보다 더 힘들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살이 쏙 빠졌고 다시 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너무 힘들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tvN 새 예능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은 오는 4월 2일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TVING)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