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OTT 랭킹] 1/19 티빙·넷플릭스·웨이브 TOP10 – 美친 텐션, ‘남될’ 순조로운 출발

19일 데일리 OTT 랭킹 TOP10 ‘남이 될 수 있을까’ 티빙 7위 순조로운 출발 넷플 ‘더 글로리’, 기약 있는 기다림 돌입

OTTRanking

<OTT 플랫폼 BIG3 넷플릭스·티빙·웨이브에서 공개하는 일일 콘텐츠 순위를 전합니다>

장승조의 美친 텐션.

19일 [데일리 OTT 랭킹](오전 9시 기준 순위)에서는 첫 방송을 마친 <남이 될 수 있을까>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티빙(TVING) 1위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이 차지했다.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가 떠나는 사람 여행을 떠나는 여정을 담은 이 프로그램은 매주 다른 손님을 모셔 그들의 인생 이야기를 들어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빼앗긴 인재 특집’으로 꾸며진 18일 방송은 본업을 뛰어넘는 재능을 지닌 자기님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날 마지막 손님으로 등장한 이하늬는 국악계 인재에서 미스코리아, 연기로 무대를 옮기게 된 자신만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결혼과 출산 후 처음 예능에 얼굴을 비춘 이하늬를 보기 위해 본방송을 놓친 팬들도 티빙으로 달려오며 <유퀴즈>를 1위 자리에 올려놨다.

2위는 JTBC <사랑의 이해>다. 어느덧 결말을 향해 달려가는 이 드라마는 많은 시간이 흐른 후에도 여전히 서로에게 끌리는 상수(유연석 분)와 수영(문가영 분)의 이야기를 그리며 많은 시청자를 안타깝게 했다. 우연한 기회에 함께 둘만의 시간을 가지게 된 두 주인공은 서로를 향한 떨림과 기대, 그리고 불안 가득한 시선으로 서로를 바라봤고, 이들의 모습은 과몰입을 부르기 충분했던 것. 드라마의 메인 커플인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털어놓기에 많은 시간이 남지 않은 만큼 남은 이야기에서 휘몰아치는 전개를 기대하는 시청자 역시 많아 미지근한 TV 시청률과 별개로 OTT 내 인기는 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4위는 tvN 수목극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이하 유세풍2)가 올랐다. 드라마는 “로맨스를 과감하게 늘렸다”는 감독의 자신감과는 다르게 지난주 첫 방송 직후 시청률이 급감했지만, 18일 3회 방송에서 곧바로 회복하며 시즌1의 팬들을 다시 불러 모았다. 새로 등장한 캐릭터 전강일(강영석 분)과 이서이(우다비 분)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으며 주인공 세풍(김민재 분)과 은우(김향기 분)를 위기에 몰아넣은 것. 두 주인공이 어떻게 이 난관을 극복하고 본격 로맨스를 시작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ENA 새 수목극 <남이 될 수 있을까>는 첫 방송 직후 티빙 7위로 직행했다. 신생 채널 방영임에도 OTT 내 인기로 이어진 것.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인생 성장기를 그린 이 드라마는 배우 장승조와 강소라가 영화 <해치지 않아> 이후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출 것으로 알려지며 눈길을 끈 작품. 첫 방송부터 ‘마성의 전남편’으로 남다른 텐션을 보여준 장승조의 연기 변신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풋풋하고 아름답기만 한 사랑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적인 진짜 사랑을 그린다는 점에서 끌렸다”는 배우들의 자신감은 첫 방송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산뜻한 출발을 알린 만큼 무난한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리지널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2>는 6위를 지키며 천천히 차트 아웃을 준비 중이며, 2월 24일 파트2 공개를 확정한 <아일랜드>는 10위를 기록했다. 파트1에서 다루지 못한 본격적인 이야기를 다루는 파트2에서는 약간의 순위 상승을 기대해 본다.

웨이브(Wavve) 1위는 전날에 이어 SBS <런닝맨>이다. 3년 연속 ‘웨이브에서 가장 사랑받은 예능’ 타이틀을 가진 프로그램답게 식지 않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2위는 KBS2 월화극 <두뇌공조>가 차지했다. 본방송 직후인 어제(18일)보다 무려 네 계단을 뛰어오르며 탄력을 받기 시작한 모양새. 주인공 정용화-차태현-곽선영이 환상적인 ‘삼각공조’로 완벽하게 사건을 해결하며 가슴이 뻥 뚫리는 사이다를 선사한 덕분이다. 17일 방영된 6화에서 강렬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두뇌공조>는 설 연휴를 맞아 한 주를 쉬어갈 예정. 덕분에 OTT 웨이브를 통해 몰아 보기를 하는 시청자들은 늦지 않게 드라마 중간에 합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BS 금토극 <법쩐>은 4위에 올랐다. 예측 불가 반전이 이어지며 흥미진진한 전개와 복수극 장르의 매력을 극대화한 연출이 시너지를 일으킨 이 드라마는 4회에서 12.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우리 편’으로 한데 묶인 은용(이선균 분)과 준경(문채원 분), 태춘(강유석 분)의 본격 복수 행보 역시 속도를 높이는 모습이다. “지금보다 더 독해지고 더 통쾌해질 것”이라는 제작진의 예고에 시청자들의 기대감 역시 높아졌다.

6위는 SBS 월화극 <트롤리>다. 과거를 숨긴 채 조용히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면서 부부가 마주하게 되는 딜레마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이 드라마는 주인공 혜주(김현주 분)가 남편 중도(박희순 분)를 위해 자신을 평생 괴롭힌 20년 전 사건을 세상에 알리기로 선택하며 전환점을 맞았다. 그동안 느리고 답답한 전개에 아쉬움을 토로했던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하고 분위기를 바꿔놓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7위는 KBS2 일일극 <태풍의 신부>, 9위는 MBC 일일극 <마녀의 게임>이 차지하며 꾸준한 일일드라마의 인기를 보여줬다.


넷플릭스(Netflix) 1위는 <더 글로리>다. 전날 넷플릭스는 <더 글로리> 파트2 공개일을 3월 10일로 발표하며 기약 없는 기다림에 지친 시청자들을 위로했다. “파트1을 보셨다면 파트2를 보지 않고는 못배길 것이다. 진짜 사이다는 파트2에 모두 쏠려있다”는 김은숙 작가의 말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에 부채질을 하며 <더 글로리>의 인기에 힘을 더했다.

2위는 tvN 토일극 <일타 스캔들>이다. 사교육 전쟁터에서 펼쳐지는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사장 행선(전도연 분)과 대한민국 수학 일타 강사 치열(정경호 분)의 로맨스를 그린 이 드라마는 두 주인공의 티격태격 케미로 초반 눈길 끌기에 성공했다. 서로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두 주인공을 둘러싼 예측불허 사건들이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안기며 시청자들을 매료한 것. 특히 우연이 아닌 운명으로 엮인 두 사람의 로맨스 서사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며 흥행 질주를 예고했다.

3위와 4위는 각각 TV조선 토일극 <빨간 풍선>과 종영한 JTBC <재벌집 막내아들>이 차지했으며, SBS 월화극 <트롤리>는 처음 넷플릭스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