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다 OTT 시대, 이선균X문채원 덕분에 편했다” ‘법쩐’ 이원태 감독(SBS·웨이브) [현장]

6일 첫방 ‘법쩐’ 제작박표회 ‘악인전’ 이원태 감독 첫 드라마 도전, 기대감↑ 문채원 “이선균과 연기하는 꿈 드디어 이뤄”

OTTRanking
사진=SBS

‘법’이냐 ‘쩐’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6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작품의 주연을 맡은 이선균 문채원 강유석 박훈 이원태 감독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법쩐>은 ‘법’과 ‘쩐'(돈)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이선균 분)과 법률 기술자 준경(문채원 분)의 통쾌한 복수극을 그린 작품. 영화 <악인전>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원태 감독의 첫 드라마 도전작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 감독은 “직전 작품인 영화를 끝내고 잠시 휴식을 갖는 사이에 OTT 세상이 왔다. 그때부터 드라마 연출 제안이 많이 들어왔다. 그래서 활동 영역을 확장하는 의미에서 드라마를 연출해보고 싶었다”며 “거대한 악과 싸우는 통쾌한 복수극이다. 다소 무겁게 느껴지는 주제일 수 있지만 중간에 액션 같은 것들이 잘 녹아있어 재밌게 보실 것”이라며 <법쩐>을 소개했다.

이선균은 이번 작품에서 글로벌 사모펀드 CEO ‘은용’ 역을 맡았다. 그는 은둔형 돈 장사꾼의 탄생기부터 거대한 복수를 꿈꾸며 맞서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대서사를 아우르는 폭넓은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힘찬 새해 인사와 함께 등장한 이선균은 “대본을 받고 주저했던 부분도 있다. 카리스마 있는 역할이 안 어울린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대본 자체가 힘 있어서 도전해보고 싶었다. 그리고 가장 큰 포인트는 감독님이다. <악인전>을 인상 깊게 봤고, 예전에 연출하신 영화에 특별출연 한 인연도 있었다”며 영화 <대장 김창수>에서의 인연을 언급했다.

문채원은 정의로운 검사에서 괴물에 맞서기 위해 기꺼이 괴물이 되기를 택하는 ‘준경’으로 변신한다. 그는 “극 중 준경은 엘리트 검사다. 부당한 검찰에 희생된 엄마를 위해 은용과 함께 복수에 나서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안 해본 장르와 역할이라 두려움도 있었지만, 평소에 이선균 선배님과 꼭 같은 작품을 하고 싶다는 꿈이 있었다. 그 부분이 굉장히 크게 작용했고. 꿈을 이뤘다”며 뿌듯함을 내보였다.

강유석은 싸움꾼 초년 검사 ‘태춘’ 역을 맡았다. 강유석은 “은용의 조카이자 말단 검사인데, 본인만의 의지와 신념이 강한 인물이다”고 캐릭터를 소개하며 어린 시절부터 존경해 온 선배들과 함께 같은 작품에서 호흡하게 될 수 있었음에 벅찬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강렬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맡아 신인답지 않은 완급 조절로 이야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박훈은 특수부 부장검사 ‘황기석’을 연기한다. 그는 특유의 카리스마로 거칠 것 없는 냉혹한 야심가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컨디션 난조로 목소리가 매끄럽지 않다며 양해를 구한 박훈은 “초 엘리트 부장 검사다. 이 가운데 유일한 남의 편이다. 작가님과 <태양의 후예>를 같이 해본 적이 있어서 이번 드라마도 멋진 질감을 가진 작품으로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사진=SBS

이 감독은 “감독으로서 사회의 병폐나 부조리, 인간의 욕망 같은 아주 근본적인 주제들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그런 와중에 <법쩐>의 연출 제안을 받았다. 작가님이 건네주신 스토리에 돈과 권력, 인간 군상 등 평소 관심을 가지던 소재들이 전부 담겨있더라. 이 속에 ‘세상은 살 만하다. 정의는 이긴다’는 메시지를 담으면 정말 좋은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연출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그는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 환경이 전반적으로 달라 부담감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정작 촬영장에 나가 배우들의 얼굴을 보면 마음이 편안해졌다고. 특히 이선균과는 작품 관련한 이야기는 물론 아내를 흉보는 등 시시콜콜한 이야기까지 나눌 수 있을 정도로 가까워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배우들 간의 케미도 빛났다. 박훈은 “홀로 남의 편에 선 인물이라 많이 버거웠는데, 이선균 선배님께 의지하면서 캐릭터를 만들어 나갔고, 문채원 배우와도 첫 촬영부터 오래 작업한 사람처럼 잘 맞는 느낌이었다. 강유석 배우는 신인이다 보니 ‘날 보면 얼마나 무서울까’ 생각에 계속 풀어줬다. 아마 드라마에서도 저희 케미가 충분히 보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더불어 그는 이선균의 미담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훈은 “예전에 어떤 작품에서 단역 하시는 분과 잠시 이야기를 나눴는데, 이선균 선배님이 그분 연기를 보고 인상 깊다며 직접 회사도 알아봐 주시고 감독님들한테도 추천해주셨다. 정말 멋진 분”이라며 존경의 뜻을 전했다. 강유석 역시 “현장에서 힘들 때마다 조용히 다가와서 ‘이렇게 저렇게 해보면 어떠냐’ 조언도 해주시고 칭찬도 아끼지 않고 해주셔서 배우로서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이라며 거들었다.

사진=SBS

작품은 SBS에서 금요일과 토요일 밤을 책임질 예정. 해당 시간대 직전 방영작은 <소방서 옆 경찰서>로, 방영 내내 TV와 OTT 내에서 줄곧 좋은 성적을 유지한 작품이다. 직전 작의 흥행에 부담은 없냐는 질문에 이선균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작품의 다음 주자가 됐는데, 좋은 시간대를 편성 받은 만큼 누가 되지 않고 명성을 이어갈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우리도 편성 덕을 봤으면 좋겠다”고 많은 시청과 응원을 당부하며 이날 제작발표회를 마쳤다.

특유의 안정감 있는 연기로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능력이 탁월한 이선균과 어느새 장르물 특화 배우로 거듭난 문채원, 그리고 드라마에 재미를 더할 캐릭터 강유석과 박훈까지. 이들이 선보일 환상적인 연기 호흡이 이원태 감독의 연출을 만나 어떤 질감으로 탄생할지 기대를 모은다.

SBS 드라마 <법쩐>은 오늘(6일) 오후 20시 첫 방송 된다. 본방송 후 OTT 웨이브를 통해 공개되며,  해외에는 프라임비디오를 통해 소개된다. 총 12부작.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