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과학, 어렵지 않아” 정용화X차태현 브로맨스의 시작, KBS·웨이브·쿠팡 ‘두뇌공조’ [현장]

2일 첫 방송 ‘두뇌공조’ 제작발표회 “대한민국 최초의 뇌과학 코믹 수사극” OTT 웨이브-쿠팡플레이 공개

OTTRanking
사진=KBS

환장美, 똘똘美, 인간美, 그리고 반전美까지 넘치는 이야기가 시작된다.

2일 오후 드라마 <두뇌공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작품의 주연을 맡은 정용화, 차태현, 곽선영, 예지원과 이진서 감독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KBS2 월화드라마 <두뇌공조> 서로 못 죽여 안달 난 두 남자가 희귀 뇌 질환에 얽힌 범죄 사건을 해결하는 본격 뇌과학 코믹 수사극으로, 클래스가 남다른 브로맨스 수사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오케이 광자매>를 통해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진서 감독은 이번 작품의 기획 단계부터 함께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감독은 “박경선 작가님이 뇌 과학자 캐릭터로 이야기를 만들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수사물에 브로맨스를 더해보자고 제가 제안했다. 까칠하고 냉정한 뇌과학자가 바보스러울 만큼 착한 형사와 악연으로 만나 공조를 펼치게 되는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정용화는 이번 작품에서 아주 특별한 뇌를 가진 천재 뇌 과학자 ‘신하루’ 역을 맡았다. 그는 “지금까지 해보지 못한 캐릭터여서 끌렸다. 대사량이 너무 많아서 걱정도 됐지만 차태현 선배님이 출연 확정했다는 소식에 확신이 들었다”며 자신에게도 도전이라고 할 만큼 어려운 캐릭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여름에 촬영을 시작해서 겨울이 됐는데, 고생보다는 즐거웠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차태현은 <두뇌공조>에서 호구의 뇌를 가진 신경과학팀 경사 ‘금명세’로 변신한다. 그는 “대본을 처음 보자마자 너무 재밌었고, 용화 씨가 맡은 하루라는 캐릭터가 정말 매력 있더라. 저는 그동안 많이 해왔던 역할인 만큼 편하게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진=KBS

극 중 명세의 동료로 신경과학팀 팀장이자 법최면수사관 ‘설소정’ 역할은 곽선영이 맡았다. 곽선영은 자신의 캐릭터를 ‘소심한 뇌’라고 소개하며 “소정이라는 캐릭터에 공감이 많이 됐고, 대본에서 보이는 신경과학팀 케미가 너무 좋았다. 그래서 그 팀원이 되고 싶었다”며 이번 드라마에 합류한 데 대한 뿌듯함을 감추지 않았다.

명세의 전처 ‘모란’ 역은 예지원이 맡았다. 밝은 새해 인사로 등장한 예지원은 “한국에서 볼 수 없었던 최초의 뇌과학 수사 코미디다. 여러 가지 형태의 뇌 이야기들이 있는데, 촬영하면서 이 분야에 관심이 생겨 뇌과학을 공부하고 싶었을 정도”라며 새로운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 감독은 네 주연배우의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극 중 캐릭터와 배우들의 싱크로율은 100%다. 그동안 정용화 배우가 연기파 배우라는 생각을 못 했었는데, 최근 작품에서 연기력이 폭발한 느낌이었다. 까칠하면서도 코믹한 역할을 소화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 역에는 정용화가 1순위였다. 차태현 역시 국민배우라서 항상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었고, 다양한 배역을 소화한 곽선영 배우, 대체 불가 매력을 가진 예지원 배우까지 다행히 모든 캐릭터에 적역들이 들어와서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했다”며 출연을 결정해준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정용화는 <두뇌공조> 출연 전부터 뇌과학 분야에 관심이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뇌과학을 다룬 시사교양프로그램이 방송되면 챙겨볼 정도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하면서 그나마 이질감을 덜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소화하기 위해 체중 감량까지 불사하며 다양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정용화는 “조금 예민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비슷한 업무를 하시는 분들을 보니까 약간 살이 찐 분들은 많이 못 본 것 같았다. 그런 디테일을 살리고 싶었다. 그래서 헤어스타일, 의상도 좀 더 시크하게 신경을 썼다. 제가 평소에 관심 있는 분야의 인물인 데다 캐릭터 성격도 어느 정도 비슷한 점들이 있는데, 촬영을 하면서 더 닮아가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6개월 넘게 드라마 속 캐릭터로 살다 보니 MBTI가 변하더라. 원래 ESFP였는데, TP로 바뀌었다”며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그의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차태현은 “저는 극 중 명세만큼 헌신하는 사람은 아니어서 70% 정도 비슷한 것 같다. 평소에 주변 사람들을 배려하려고 노력하긴 하지만, 나서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100% 공감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정용화 역시 “맞다. 태현 형님은 뒤에서 조용히 챙겨주는 ‘츤데레’ 스타일이다”며 거들었다.

사진=KBS

지난해부터 방영된 지상파 TV와 OTT 오리지널 시리즈 중엔 유독 법정물과 수사물이 쉽게 눈에 띄었다. 다양한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주인공들의 활약이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인기를 끈 덕분이다. 이 감독은 쏟아지는 수사물 속에서 <두뇌공조>만이 가진 차별점으로 뇌과학을 전면에 내세운 점을 꼽았다. 그는 “뇌과학이라는 소재를 다루지만, 코미디에도 강점이 있다. 물론 코믹 수사물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저희는 또 저희 나름의 시그니처가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 그리고 못된 놈과 착한 놈이 어쨌든 함께 살아가야 하는 세상인데, ‘착한 행동이 과연 무조건 좋은 행동일까?’라는 질문을 던져보고 싶기도 했다”며 색다른 관전 포인트를 제시했다.

드라마는 뇌를 과학적으로 접근한다는 점에서 너무 생소한 이야기를 그리는 것은 아닌가에 대한 우려도 나오는 상황. 정용화는 이에 대해 “막상 드라마를 보시면 ‘어, 나도 그런데!’라며 공감하실 수 있는 이야기들일 거다. 막연하게 먼 이야기라고 생각했던 뇌과학을 알기 쉽게 풀어드릴 것”이라며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차태현 역시 “큰 하나의 사건도 있지만 중간중간 등장하는 작은 사건들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많은 쾌감을 선사할 수 있을 것 같고, 재미 속에서 새로운 지식을 얻으실 수도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의 장점을 꼽았다. 곽선영은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고 그 관계가 굉장히 쫀쫀해서 재밌게 보다 보면 새로운 지식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예지원은 “뇌과학을 다루는 동시에 브로맨스도 볼 수 있고, 예상치 못했던 러브라인도 볼 수 있을 거다. 특히 저희뿐 아니라 연기 잘하는 베테랑 배우들 많이 나오시니까 정말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며 이날 제작발표회를 마쳤다.

최근 종영한 다수의 드라마들이 ‘용두사미’라는 혹평을 피해가지 못한 상황인 만큼, 새로 시작하는 드라마에 대한 우려 역시 자연스러운 일이 됐다. 하지만 총 16부작의 대본을 모두 받고 시작했다는 이 감독의 말에 조심스럽게 기대를 걸어본다. 의학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었던 뇌 과학이라는 소재를 코믹하게 풀어낸 수사극은 어떤 모습일지, 그 신선한 발상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KBS2 새 월화극 <두뇌공조>는 오늘 (2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본방송 이후 OTT 웨이브, 쿠팡플레이를 통해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