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단어로 표현 불가” 넷플릭스 ‘글리치’, 전여빈X나나 케미를 기대해 [현장]

27일 열린 넷플릭스 ‘글리치’ 제작발표회 노덕 감독 “색다른 매력 기대해도 좋을 것” 완벽 캐스팅, 극강 조연 군단, 독보적 세계관은 관전포인트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한 장르로 정의할 수 없는 매력적인 작품.”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전여빈, 나나와 노덕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10월 7일 공개 예정인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와 평소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가 어느 날 갑자기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지효의 남자친구 ‘시국’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접근하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이다. 내달 6일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을 통해 극장 대형 스크린으로도 관객들을 만날 예정으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이날 노덕 감독은 “<글리치>는 어떤 특정 장르라고 말할 수 없는 복합장르라고 보면 된다. 소재 자체는 미스터리라고 볼 수 있지만 크게는 주인공 두 인물을 따라가는 버디물이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여기에 SF, 스릴러 등이 더해졌다”고 소개하며 색다른 매력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란 자신감을 내보였다.

사진=넷플릭스

이번 작품에서 평범하고 평안한 삶을 살다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서서히 변화하게 되는 ‘홍지효’ 역을 맡은 전여빈은 “원래 노 감독님과 진한새 감독님의 팬이었다”며 “두 분의 조합이 어떤 작품을 탄생시킬지 기대가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대본을 처음 봤을 땐 무채색인 것 같으면서도 컬러풀한 형형색색의 글이란 느낌이었다. 장르는 물론, 인물들에게도 이면적이고 복합 장르적인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나나는 <글리치>에서 자기 확신이 강한 외계인 팔로워 ‘허보라’ 역을 맡았다. 그는 “생소한 소재를 이렇게 그려낼 수 있다는 게 흥미로웠다”며  “작품 안에서 각각의 개성 넘치는 인물들이 모여서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모습이 재밌다”고 말했다.

최근 나나는 전신에 타투를 한 모습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팬들 사이에서 진위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날 나나는 “이번 <글리치>의 캐릭터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으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관련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현재 작품과는 무관하며, 그저 제가 하고 싶어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

이날 노 감독은 두 주연배우의 환상적인 케미에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글로벌 OTT 오리지널 시리즈는 처음이라 설렘 반 걱정 반이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에 기대감을 더할 작품의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꼽았다. 가장 먼저 ‘탈지구급 케미스트리를 예고한 ‘완벽한 캐스팅’이다. <글리치>는 대세 배우 전여빈과 나나가 작품의 주연으로 발탁되며 캐스팅 당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노 감독은 “새로운 캐릭터들의 매력을 전여빈과 나나의 연기로 훨씬 증폭시킬 수 있었다”며 작품 내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시청자를 엉뚱하지만 유쾌한 세계로 이끌 두 사람의 활약을 예고했다. 이어 “극 중 두 캐릭터가 꼭 독립된 인물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까지 염두에 두고 연출했다”고 밝히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힙하고 영한 씬스틸러 군단’도 빼놓을 수 없다. 주연 배우 나나와 전여빈 외에도 이동휘, 류경수, 고창석, 태원석, 이민구, 박원석 등이 등장해 두 사람의 모험에 색채를 더할 것으로 예고됐다. 전여빈은 “함께 출연한 배우들이 모두 매력 있고 개성이 뚜렷했다. 어느 장면도 관습적인 느낌이 없을 것이라 자신한다. 이런 배우들과 함께했다는 것 자체로도 큰 행운”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나나 역시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고 말해 배우들의 현실 케미스트리가 카메라에 어떻게 포착됐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더불어 VFX, 패션, 공간 등 독특한 세계관이다. <글리치>에서 외계인은 굉장히 중요한 요소다. 노 감독은 “지효가 어린 시절부터 보고 싶어 했던 외계인이기 때문에 친구 같은 느낌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작품 속 외계인의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이렇게 탄생한 초록색 야구모자를 귀여운 외계인 외에도 각 캐릭터의 서사를 충분히 드러내기 위해 의상과 분장 역시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나나는 극 중 인물인 보라가 타투를 통해 내면을 완성하는 설정을 두고 직접 타투의 문구와 색상 등을 직접 제안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애썼다. 작품 내 인물들이 모이는 공간 역시 아이덴티티를 부여하기 위해 오랜 시간을 들여 소품 등을 채워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이날 전여빈은 “저희가 이렇게 열심히 만든 작품이니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나나 역시 “저희가 정말 즐겁게 작업한 게 작품에 고스란히 녹아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 감독은 “배우부터 제작진 모두 좋은 에너지로 모여 서로 용기를 북돋우며 만들어낸 작품이다. 많이들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10부작으로 제작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는 오는 10월 7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