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한 a저씨의 처절한 살아남기! 웨이브 ‘위기의 X’ [현장]

웨이브 오리지널 ‘위기의 X’ 제작발표회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 폭등 현실적인 소재 다뤄 f(x)의 X처럼 누구나 주인공 될 수 있어

Policy Korea
사진=웨이브

권상우가 인생 2막을 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2일 웨이브 오리지널 <위기의 X>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권상우, 임세미, 신현수, 박진주, 김정훈 감독이 참석했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 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가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하는 이야기를 담은 현실 공감 코미디 드라마다.

김 감독은 “대한민국에서 산다면 누구나 한 번쯤은 겪을 수밖에 없는 이야기를 다뤘다. 굉장히 현실적이고 많은 부분 저의 자전적 이야기도 담겨 있다”며 일반 코미디 드라마들과의 차별점을 짚었다. 또 “<위기의 X>에서 X는 함수 f(x)의 X처럼 누구나 주인공이 될 수 있고 모두가 X가 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OTT에서 많은 감독님들이 작업하시는데, 대새라고 생각한다”며 “효율적으로 갖춰진 시스템을 통한 사전 제작 덕분에 완성도에 대한 아쉬움이 없었다”고 제작 환경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 역할로 분한 권상우는 “나이에 맞는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욕심이 났다. 지금 시기에 할 수 있는 최고의 역할이다”라며 역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전 국민이 안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들을 보여주고 그 문제를 헤쳐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캐릭터”이고 “주식 이야기에서는 메소드 연기가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a저씨의 아내 역할로 분한 임세미는 “상대역이 권상우 선배여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누군가의 아내로 살아본 경험은 없지만, 미래에 있을 일을 상상하며 함께 연기하니 쏟아지는 감정에 공감이 갔다”고 연기에 임한 마음을 전했다.

박진주는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를 통해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줄 수 있나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하며 “MZ 세대만이 가지고 있는 아픔과 힘듦을 내가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었다. ‘파이어족’이라는 말을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처음 알게 됐는데, 자신이 설정한 목표 금액을 달성해서 빨리 퇴사를 하고 싶은 인물”이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신현수는 제2의 스티브 잡스를 꿈꾸는 나르시스트 앤디정 역할을 맡았다. 그는 “오랜만에 코믹 연기를 하게 됐다. 주인공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공감되는 우리네 이야기가 많은데, 많은 사람에게 공감받는 이야기에는 좋은 에너지와 힘이 있지 않냐”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현실 격공 코믹 드라마 <위기의 X>는 오늘(2일) 웨이브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