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OTT플랫폼 경험 태국에 전수

한국, 태국에 OTT 노하우 전수 국가간 콘텐츠 교류 및 협력

OTTRanking
 피롱롱 라마수타 NBTC 상임위원(좌측)-안형환 방통위 부위원장/사진=방통위

한국과 태국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노하우를 나누기 위해 손을 잡았다.

안형환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부위원장이 29일 피롱롱 라마수타 태국 국가방송통신위원회(NBTC) 상임위원과 미디어 이슈에 관한 논의를 주고 받았다.

태국은 현재 자국 오리지널 OTT 플랫폼 론칭을 계획 중으로, 국내의 ‘웨이브’, ‘티빙’, ‘왓챠’를 벤치마킹하고, 관련 규제를 살펴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부위원장은 방송 프로그램 공동 제작 및 OTT 정책 방향 등 방통위가 추진 중인 주요 정책을 NTBC에 공유하고, 피롱롱 상임위원은 정책 로컬화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안 부위원장은 “방통위와 태국 NBTC는 ’17년 2월 방송콘텐츠 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며, “이를 발전시킨 ‘한-태 방송공동제작 협정’의 조속한 체결 등을 통해 양국 간 콘텐츠 교류 및 협력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피롱롱 상임위원은 공동제작 협정을 통해 “양국 간 방송 공동 제작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며, “다변화하는 미디어생태계에 부응해 지상파방송 및 IPTV·SO 등 레거시 미디어와 OTT 등을 포괄하는 방통위의 미디어 법제 개편 노력에 깊은 영감을 받았다”고 답변했다.

한편, 방통위는 오는 9월 29일 개최 예정인 ‘2022 방송공동제작 국제콘퍼런스’에 태국을 주빈국 특별세션에 초청, 양국 협력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