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타고 백 투더 1988! 넷플릭스 ‘서울대작전’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서울대작전’ 제작발표회 1988년+힙합 콘셉트의 조화 기대 위너 송민호 첫 영화 데뷔작 관심↑

1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1988년 서울, 그 시대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23일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유아인, 고경표, 이규형, 박주현, 옹성우, 문소리 그리고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

<서울대작전>은 1988년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카체이싱 액션 질주극이다. 문 감독은 “한국 현대사회 명과 암이 공존했던 당시 시대 배경과 신선한 콘셉트가 더해지면 흥미로운 영화가 탄생할 것 같았다”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또 “지극히 평범한 인물들이 큰 사건에 휘말리며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을 해내는 과정”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유쾌 통쾌한 오락 영화”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이 배우분들과 함께라면 할 수 있겠다 싶더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 “1988년의 서울 느낌을 음미해 주셨으면 좋겠다. 같이 차에 탄 기분으로 신나게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기대를 내비쳤다. 이 외에도 출연 배우들 모두 “서울 바이브에 전 세계가 풍덩 빠져보면 좋겠다”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고경표 역시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에서 호흡을 맞췄던 유아인의 출연 소식에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알려졌다. 그는 “예전에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1988년을 한번 살아봤다. 그래서 이번에는 새로운 작전으로 살아보고 싶었다”며 “응답하라가 서정적이었다면 이번에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장발에 도전했고, 뉴트로처럼 새로운 것과 예전 것들을 섞어보고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유아인과 고경표 등 상계동 슈프림팀에 대립하는 인물로 등장하는 문소리는 “힙한 배우들이 모였는데 진짜 80년대 감성은 내가 메꿀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제는 악역을 할 때가 됐다는 생각도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문소리는 80년대 느낌을 한껏 드러내기 위해 스타일에도 힘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돈과 권력에 대한 욕망에 찌든 인물인 ‘강 회장’을 연기했다. 욕망을 쫓던 인물이 아름다울 리가 없지 않나. 추하면서도 존재감 있게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다. 영화의 리듬에 맞게 표현하는 것이 큰 숙제였다”고 밝혔다. 이에 문 감독은 “문소리와 함께한 덕분에 작품이 단단해졌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문 감독은 “캐스팅에 공을 많이 들였다”며 “오정세, 김성균, 정웅인, 송민호 등 여러 배우가 작품을 훨씬 컬러풀하게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해줬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으로 첫 영화 데뷔를 하게 된 송민호에 대해서는 “창작 과정 그 자체를 함께해 준 모든 분들이 하나의 힙합 같은 작업이라고 생각했다. 송민호도 흔쾌히 화답을 해줬고 기대한 것보다 훨씬 더 즐겁게 놀아줘서 즐거웠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더불어 “가장 큰 숙제는 <서울대작전>만의 콘셉트와 스타일을 어떻게 1988년이라는 시대적 배경 안에서 매력적으로 디자인할 것인가 하는 것이었는데, 결국 극 중에 등장하는 소품, 공간들이 <서울대작전>식으로 구현됐다고 봐주시면 좋을것 같다”고 작품의 완성도에 대해 자부심을 보였다.

한편, <서울대작전>은 오는 26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