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과 상상의 엉뚱한 만남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현장]

시즌(Seezn)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 제작발표회 일상과 상상을 넘나드는 시네마틱 다큐멘터리 이동휘, 박정민 등 출연 기대감↑

Policy Korea

사진=시즌

배우 이제훈의 일상을 영화적 상상으로 버무린 시네마틱 다큐가 공개된다.

16일 오전 시즌(Seezn)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이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작품은 그의 일상 속 모습과 다소 엉뚱한 영화적 상상을 오가는 시네마틱 다큐멘터리다. 해당 작품은 이제훈과 윤 감독의 만남부터 큰 화제가 됐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는 <시그널>, <모범택시> 등으로 연기파 배우로 거듭난 이제훈과 충무로의 루키 윤단비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제훈은 “제 모든 게 오픈되는 제 이름을 건 영화가 처음이라 걱정도 됐지만 촬영을 하면서 내 이야기를 꾸밈없이 전부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촬영 소감을 밝혔다. 윤 감독 역시 “배우의 이름이 작품에 들어가다 보니 더 신중할 수밖에 없었던 것 같다”면서 “배우의 앞길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섬세하고 조심스럽게 촬영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은 배우와 감독 모두에게 색다른 도전이다. 픽션인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융합한 ‘시네마틱 리얼 다큐’라는 신선한 장르기 때문이다. 윤 감독은 “<남매의 여름밤>이라는 영화를 찍으며 다큐멘터리를 통해 한 인물을 관조적으로 바라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이제훈 역시 “저 자신을 가감 없이 보여줘야 했기 때문에 걱정이었다. 그대로 보여줬을 때 과연 대중이 흥미로워할까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하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지금까지의 삶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이 “스스로에게 소중한 선물이자 추억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내가 이렇게 화가 많았었나? 싶었다”며 “연기를 하고 나서 연기를 못한 나를 모니터 했을 때 한심하고, 무능해 보이고, 화가 나더라”고 이번 작품을 통해 알게 된 이제훈의 새로운 모습이라고 말했다. 특히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엔 특급 게스트들도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이동휘, 박정민 등 이제훈과 평소 친분이 있는 배우들이 출연할 것으로 예고되며 기대를 모은다. 

이제훈은 “이동휘와 작품에 대한 인연은 없지만 배우로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누면서 의지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단편영화 제작에도 출연해 줬다며 돈독한 친분을 드러냈다. 배우 박정민과는 모교인 한국예술종합학교를 방문해 “촬영에는 안 담겼지만 담당 교수실에 찾아가서 만나니 재밌기도 하고 감개무량했다”고 전했다.

윤 감독은 “게스트와 이제훈 배우의 친밀함이 작품에 잘 녹아들어서 나도 이제훈과 친구가 된 것 같은 느낌을 받을지도 모른다”며 “하지만 이후 상상 씬이 시작되면 바로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은 듯한 이제훈의 변신 역시 관전 포인트”라고 밝혔다.

한편, 이제훈과 윤 감독이 호흡을 맞춘 <어나더 레코드 : 이제훈>은 오는 18일 오후 6시부터 시즌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