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해외 OTT 통한 글로벌 유통 채널 개척

CJ ENM, 자사 콘텐츠 공급+파트너십 체결 글로벌 시장 K-콘텐츠 수요 증가에 따른 전략 “글로벌 유통 채널 개척”

Policy Korea

사진=CJ ENM

전 세계 K-콘텐츠 수요가 증가에 따라 CJ ENM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다.

16일 CJ ENM이 글로벌 OTT 플랫폼 ‘피콕’ 내 자사 브랜드관을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피콕(Peacock)은 글로벌 미디어·엔터 기업 NBC 유니버설이 운영 중인 OTT 플랫폼이다. 북미 지역을 비롯해 유럽 등에 서비스되고 있는 피콕은 올해 1분기 기준 약 2,800만 명의 MAU(월간 활성 이용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CJ ENM은 피콕 내 ‘CJ ENM 픽(Picks)’ 브랜드관 론칭을 통해 드라마, 영화, K-팝 음악 방송 등 다양한 콘텐츠를 공급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북미 관객들과의 접점을 늘릴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북미 관객들을 메인 타깃으로 하는 이번 파트너십은 전세계 K-콘텐츠 수요가 증가한데 발맞춘 의미 있는 행보다. CJ ENM은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 북미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 자사 콘텐츠를 공급할 수 있는 경로를 지속 확장하고, K콘텐츠 산업의 대표주자이자 웰메이드 콘텐츠 산실로서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하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파트너십 타진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CJ ENM은 지난해 12월에도 파라마운트가 운영하는 OTT 플랫폼 ‘플루토 TV'(Pluto TV) 내 ‘K-콘텐츠 바이 CJ ENM'(K-Contents by CJ ENM)을 선보였다. 이처럼 K-콘텐츠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전 세계 시장에 자사 콘텐츠 공급을 확대하는 전략이다.

회사는 북미권 시청자는 물론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으로 꼽히는 중남미 시청자 공략도 잊지 않았다. 최근 미국 언론은 CJ ENM이 스페인어 기반 방송 미디어 그룹 텔레비사우니비시온이 운영하는 OTT ViX+와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었다는 보도를 내놨다. 

해당 미디어 그룹은 북미에 59개, 멕시코에 222개 TV 방송국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엔 OTT 서비스에 나서며 ViX를 출시, 5만 시간 이상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CJ ENM은 ViX+와의 계약을 통해 <호텔 델루나>,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일리 있는 사랑>, <나쁜 녀석들> 등 인기 드라마를 더빙으로 공급한다.

서장호 CJ ENM 콘텐츠사업부 상무는 “플루토 티비, 피콕 등 북미 메이저 플랫폼을 통해 CJ ENM의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도 글로벌향 콘텐츠의 제작은 물론 다양한 글로벌 유통 채널 개척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