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구독-맞춤 서비스, 직업훈련에도 적용

고용노동부, OTT형 직업훈련 OTT식 ‘구독형’ 서비스 뜬다 맞춤-추천 서비스 지원이 강점

Policy Korea
사진=고용노동부

직업훈련을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로? 앞으로 근로자가 필요한 원하는 콘텐츠를 선택해 이용하는 구독형 직업훈련 서비스가 제공된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는 7개 민간훈련기관과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어수봉)이 약정을 체결하여 ‘패키지 구독형 원격훈련’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패키지 구독형 원격훈련은 근로자의 다양한 수요와 최근 훈련 경향에 맞춰 중소기업의 원격훈련 활용도를 높이고자 도입한 혁신적인 훈련 방법이다.

기존에는 기업이 훈련기관이 제공하는 개별 훈련과정을 사전에 선택하고 훈련과정별로 근로자가 정해진 진도를 이수하여야 훈련비가 지원됐다. 이로 인해 기업은 훈련이 필요할 때마다 훈련과정별로 신청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고, 훈련비를 지원받기 위해 근로자는 필요하지 않은 훈련 콘텐츠도 반드시 수강해야 했다.

패키지 구독형 원격훈련에 참여하면 이러한 불편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업이 개별 훈련과정별로 신청하지 않고 훈련기관과 최대 4,500개의 훈련과정을 한 번의 계약으로 패키지로 구독하고 근로자는 필요한 훈련과정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다.

일정한 비용을 지불하면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OTT 방식과 동일하다. 일정 부분만 발췌 수 및 최근 경향인 짤강(Short-form contents), 초단기 학습과정(Micro learning)도 이용할 수 있다. 훈련시간을 별도로 할애하기 어려운 재직자의 훈련 집중도가 높아지고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어떤 훈련이 필요한지 고민인 재직자에게 맞춤형 훈련과정 추천 서비스(curation service)도 지원된다.

기업은 올해 안에 기업 단위로 설정된 수강시간(15시간×훈련인원)을 모두 이수하면 훈련비(14만원×훈련인원)를 정부로부터 100%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제한된 인원(5만명)으로 시범 운영된다.

패키지 구독형 원격훈련 운영기관인 한국산업인력공단 어수봉 이사장은 “교육훈련 분야의 구독형(OTT) 방식 도입이라는 혁신적인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근로자들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시범사업의 성과를 보고, 중소기업 수요에 맞게 제도를 개선하고 단계적으로 물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