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뛰어넘은 디즈니, 요금 상승은 왜?

OTT 후발주자 디즈니, 넷플릭스 앞질렀다 가입자 증가에도 손실 막대 요금제 상승은 불가피한 선택?

1
OTTRanking
사진=월트디즈니

한국에선 고전 중이나 세계 시장에서는 달랐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후발주자 디즈니가 넷플릭스를 제쳤다.

10일(현지시간) 월트디즈니의 2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디즈니+ 가입자 수는 1억 5,210만 명이다. 디즈니+를 포함한 훌루, ESPN플러스 등 디즈니 운영 스트리밍 플랫폼 분기말 기준 총구독자 수는 2억 2,110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OTT 업계 1위 넷플릭스 구독자 2억 2,000만여명을 뛰어넘은 수치다. 2017년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 진출 계획을 발표한 디즈니가 이룬 5년 만의 성과다. 구독자 증가는 연이은 히트작 출시 영향으로 보고 있다. 마니아층이 탄탄한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와 마블 드라마 등을 공개하며 4~6월 구독자가 1,440만명 증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적자다. 디즈니플러스 등 OTT 부문 손실액은 11억 달러(약 1조 4,300억원)에 달한다. 높은 콘텐츠 비용 탓이다. 구독자가 늘었지만 손실도 커졌다. 이에 디즈니는 오는 12월부터는 구독료를 올려 수익성을 극대화한다.

월 7.99달러(약 1만원) 요금제에 기존에 없던 광고를 넣은 광고 요금제를 출시한다. 지금과 같은 가격이면 광고를 시청해야 한다. 광고 없는 버전은 지금보다 약 38% 비싼 10.99달러(약 1만 5천원)로 오른다.

디즈니의 호실적에 월트디즈니 주가는 급등했지만, 장기적 성장 전망은 어둡다. 지난 2020년 디즈니는 2024년까지 목표 OTT 구독자 수를 2억 6,000만명으로 정했지만, 2억 1,500만명으로 하향 조정했다.

디즈니뿐만 아니라 OTT 시장의 성장이 정체기를 맞이하고 있다. 넷플릭스 또한 유료 구독자가 감소하는 추세다. 올 1분기와 2분기 연속 20만명, 97만명 이탈자가 발생했다. 각 플랫폼이 아닌 시장 전체의 위기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크리스틴 매카시 디즈니 최고채무책임자(CFO)는 “우리는 이 광고 요금제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하며, 일부 구독자는 광고 없이 디즈니+에 머무르고 싶어 할 것으로 내다본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