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끝자락서 만난 존재들 ‘당소말’ [첫방]

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첫 방송 지창욱, 위태로운 청년 윤겨레 역 맡아 삶의 끝자락에 모인 다양한 인물들, 힐링 선사

Policy Korea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KBS2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연출 김용완, 극본 조령수, 제작 투자 에이앤이 코리아,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이하 당소말)이 오늘(10일) 첫 방송된다.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다.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삶에 대한 의욕 없이 위악으로 간신히 버티고 있는 윤겨레(지창욱 분)와 삶의 끝자락에서 덤덤히 죽음을 기다리는 시한부 환자들이 만나 서로의 위로가 되어주는 감동적인 서사가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할 예정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다채로운 관전 포인트는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사진=KBS2

윤겨레는 삶에 대한 의욕과 의지 없이 간신히 인생을 버티고 있는 위태로운 청년이다. 어린 시절부터 불행과 절망이 일상인 삶을 살아왔다. 아버지의 학대에서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보육원으로 들어가야 했던 그는 남들보다 무거운 삶의 무게로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텨낸다.

그런 그가 우연한 사고로 호스피스 병원 ‘팀 지니’의 리더 강태식(성동일 분)과 만나게 되며 인생의 변곡점을 맞닥뜨리게 된다. 희망이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먼 윤겨레가 단 하루를 살더라도 행복을 삶의 우선순위에 두는 병원 사람들을 통해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이목이 집중된다.

<당소말>은 삶의 끝자락에 모이게 된 다양한 인물들의 삶을 그린다. 강태식을 비롯해 모두의 마지막을 온 힘 다해 지키고자 하는 서연주(최수영 분), 조리 봉사자 염순자(양희경 분), 청소 노동자 최덕자(길해연 분)와 황차용(유순웅 분), 여고생 봉사자 유서진(전채은 분) 등 각기 다른 아픔을 품고 있는 이들의 사연에도 관심이 쏠린다. 시한부 환자들의 소소하고 아름다운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똘똘 뭉친 이들은 용기와 희망 전도사로 변모해 따뜻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온몸에 문신을 새겨 스스로 고통을 주는 게 습관인 윤겨레와 운동에 집착하는 ‘생기의 아이콘’ 서연주는 상극 남녀케미로 극의 활력을 더한다. 서연주는 사회봉사 첫날부터 껄렁한 모습으로 등장한 윤겨레에게 경계심을 늦추지 않는가 하면, 교집합이라곤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두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날 선 대립각을 세우기 바쁘다. 하지만 서연주는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윤겨레가 누구보다 병들고 약해진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되며, 미묘한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 물과 기름 같았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사연을 통해 변화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10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