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액션 폭식에 묻혀버린 주원의 매력 [리뷰]

넷플릭스 영화 ‘카터’ 리뷰 배우 주원의 파격 변신, 과감한 액션 과유불급, 쉴 틈 없는 액션에 역효과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처음 10분 동안은 감탄사를 연발하게 되더라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카터>는 마치 <존 윅>같은 논스톱 액션으로 눈을 즐겁게 한다. 영화 <악녀>로 2017년 뉴욕아시아영화제에서 상을 받았을 정도로 액션 연출에 있어 일가견이 있는 정병길 감독의 작품이라는 걸 영화 시작 10분 만에 깨닫게 된다. 실제로 <존 윅> 시리즈의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은 자신이 촬영한 오토바이 액션 장면이 정병길 감독의 <악녀>에게 바치는 장면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의문의 바이러스가 창궐해 거의 붕괴 직전인 북한. 모든 기억이 사라진 채 깨어난 카터(주원 분)를 체포하려는 미국 CIA 요원들이 등장하고 그때 그에게 모르는 여자가 말을 건다. 귀에 달린 수신기를 통해 그에게만 들리는 목소리가 하라는 대로 일단 영문도 모른 채 자신을 위협하는 이들을 물리치고 도주하는 카터. 목소리는 카터에게 그의 딸 역시 감염된 상태이며, 딸을 살리고 싶다면 면역반응을 보인 유일한 희망 정하나(정보민 분)를 구출해 백신 제조가 가능한 북한의 연구소로 데려가야 한다고 말한다.

영화 <카터>는 정하나를 차지해 무너지는 북한을 지켜보려는 세력들과 그를 통해 북한의 붕괴를 막으려는 자들과 이번 기회에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의 세력들까지 싹 정리하고 권력을 쟁취하려는 북한 내 쿠데타 세력들까지 모두 주인공 일행을 노리는 상황 속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당연히 한국, 북한, 미국의 세 나라가 각국의 이익을 놓고 벌이는 007시리즈를 방불케 하는듯한 스파이 액션이 펼쳐진다.

사진=넷플릭스

<카터>에서는 정병길 감독이 제대로 마음먹고 만들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순간들이 많이 나온다. 액션 연출에 진심인 만큼, 2시간이 넘는 러닝타임 내내 카메라는 여유 있게 머무르는 법이 없고, 카터 역할의 배우 주원은 벌크 업된 탄탄한 몸으로 맨몸, 칼, 총을 휘두르며 다채로운 액션을 선보인다. 게다가 007시리즈에서 나올법한 스카이다이빙 고공 액션이나 오토바이 액션, <매드맥스>를 떠올릴 법한 질주하는 자동차 위 대결 장면, 기차 위에서 헬기까지 이어지는 액션이 계속 심장을 뛰게 만든다.

첫 액션으로 거의 10분 동안 주원이 폐목욕탕에서 칼과 낫을 수백 명의 조폭에게 휘두르는 장면은 원테이크 방식으로 촬영돼 생생한 느낌을 전달한다. 보는 사람도 피가 끓게 만드는 압도적 액션을 보고 있자면 주원이 이 영화를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을지 어렴풋이 느끼게 된다.

영화가 잠깐의 숨 고르기도 없이 계속해서 액션으로 치고 나가고 그 강도 또한 워낙 강력한지라 전반부가 지난 이후에는 점차 피로감이 쌓인다. 처음에는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주지만 액션이 점차 반복되며 시청자 입장에서 진이 빠지는 느낌과 둔감해지는 느낌을 동시에 받게 되기 때문이다. 높아지는 액션 강도에도 다소 무감각해진다.

사진=넷플릭스

마치 노래 잘하는 가수가 고음 연발의 공연을 하는 느낌이다. 처음에는 시원한 느낌을 주다가 뒤로 갈수록 점차 듣기 피곤해지는 그런 상황이랄까. <카터>는 정병길 감독이 ‘나 액션 연출 잘하는 것 좀 알아주시오’라고 소리치는 듯한 작품이다. 하지만 액션 연출이 단순히 액션으로만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일까. 적절한 완급 조절 외에도, 어느 정도 말이 될 듯한 개연성도 필요하다. 거기에다 적당한 지점에서 충분히 쌓인 감정선까지 얹어져야 액션에서의 몰입도와 폭발력이 한층 배가되는 것이다.

<카터>는 정병길 감독의 액션신으로 제대로 눈 호강 할 수 있는 작품인 동시에, 그 화려하게 휘몰아치는 액션이 오히려 전체적인 작품의 완성도에는 다소 방해가 된 듯한 작품이다. 몰입하기에는 감정과 개연성이 부족해 마치 게임 속 캐릭터가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주는데, 주연 배우가 했을 고생을 생각해보면 안타까운 일이다. 감독이 너무 액션 연출에만 집착하면서 정작 공들인 장면의 핵심 피사체인 주원은 정작 빛나지 않고 있으니 말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