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솔직하고 강력하게 돌아온 그린라이트! 티빙 ‘마녀사냥 2022’ [현장]

티빙 오리지널 ‘마녀사냥 2022’ 제작발표회 JTBC ‘마녀사냥’ 후속작, OTT로 자리 옮겨 “MZ세대의 요즘 연애와 철학 보여줄 것”

Policy Korea
사진=티빙

OTT에서 다시 한번 매운맛 연애 상담이 시작된다.

4일 티빙 오리지널 <마녀사냥 202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신동엽, 김이나, 코드 쿤스트, 비비, 홍인기 PD가 참석했다.

연애 상담 예능의 원조로 꼽히며 더 솔직한 사랑 이야기로 7년 만에 돌아온 <마녀사냥 2022>는 현실 연애의 모든 것을 다루는 오리지널 연애 토크쇼다. 이전 JTBC에서 방영된 <마녀사냥>의 후속작으로 이번에는 티빙으로 자리를 옮겨 OTT 콘텐츠로 새롭게 탄생했다.

홍 PD는 “당시에는 막내였는데 이번에는 총 연출을 맡게 됐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다시 연출을 맡은 이유에 대해서는 “요즘 연애가 많이 바뀌고 있는데 그걸 다루는 콘텐츠가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저도 MZ 세대인데 저와 20대의 사랑은 또 다르다. MZ 세대의 요즘 연애를 심도 있게 다뤄보고 싶었다”고 기획 배경을 밝혔다.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한번 합류한 신동엽은 “섭외 연락을 받고 나서 또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었는데 함께 하는 멤버들을 보니 내가 이야기를 듣는 입장이 될 수 있겠다 싶어서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특히 “예전에는 ‘관심 가는 이성이 있는데 그린라이트인가요?’ 하는 정도의 수위였다면 지금은 ‘자도 되나요?’를 물어볼 정도로 달라졌다”고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어른들이 이런 상황을 회피만 하는 게 아니라  <마녀사냥 2022>를 통해 지금 세대의 연애와 철학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과거 <인생술집>에 게스트로 출연하며 신동엽과 호흡을 맞췄던 김이나 작사가는 “주위에서 신동엽 선배님과 <마녀사냥>을 꼭 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막상 촬영을 해보니 선배님과 함께 한다는 게 굉장히 영광스러울 만큼 존경스러웠다”며 신동엽과 프로그램을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또 “모든 콘텐츠가 다 건전해야 하는지에 대해 의문이 있다. 우리는 건강했지만 건전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가수 비비는 MZ 세대를 대표하는 MC로 프로그램에 힘을 보탰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발언으로 신동엽과 김이나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그는 “여기서 제가 제일 나이가 어리다. 제가 조언할 때 기분 나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도 다들 너무 잘 챙겨주시고 격려해 주셔서 더 날개를 활짝 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신동엽은 “우리끼리 편하고 재밌게 놀자고 하긴 했는데 비비는 정말 너무 편한 것 같더라. 저렇게 편해도 되나 싶었다”며 “잘못해서 제작진이 조금만 정신을 놓고 방송을 내버리면 우리 네 명 다 매장 당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더 강력하게 돌아온 <마녀사냥 2022>는 오는 5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