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 영화의 새로운 지평 열까? 넷플릭스 ‘카터’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카터’ 제작발표회 원테이크 형식의 리얼타임 영화 주원, 7년만의 영화 복귀

Policy Korea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액션이 펼쳐진다.

2일 서울 동대문 JW메리어트에서 넷플릭스 영화 <카터>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주원과 정병길 감독이 참석했다.

<카터>는 모든 기억을 잃은 채 눈을 뜬 주인공이 의문에 작전에 투입돼 주어진 시간 안에 자신을 되찾고 살기 위해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리얼타임 액션 영화다.

배우 주원은 혼란스러운 상황 가운데 의문의 목소리에 의지하여 미션을 수행해 나가는 ‘인간병기’ 카터 역을 맡았다. 그는 “인간 백신인 한 소녀를 구출해서 데려가야 하는 임무를 받은 캐릭터”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대본을 봤을 때부터 너무 욕심이 났다. 그동안 기다렸던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원테이크(모든 장면을 편집 없이 촬영하는 방식) 형식의 리얼타임 영화인만큼 작품 준비가 쉽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완벽한 액션의 합을 맞추는 게 무엇보다 중요했기 때문에 매일 싸우러 간다고 생각했다. 오늘은 몇 명을 다치게 할까 하는 생각까지 했다. 매일 고강도의 액션신이 계속되다 보니 매일매일이 버라이어티 했다”고 작품에 임했던 자세를 설명했다.

특히 “액션팀과 4개월 동안 액션 훈련에 돌입하며 안전하다고 느낄 때까지 연습했다. 2시간 분량의 액션 합을 통째로 외우고 촬영에 들어가야 했기 때문에 리허설도 수십 번 반복했다. ‘저 장면은 대역이겠지’라고 생각하실 장면조차 직접 소화했다”며 역할에 대한 자부심과 스태프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정 감독은 이런 주원의 모습에 찬사를 아끼지 않으며 “주원씨가 꽃미남 느낌이 있었는데 막상 만나보니 상남자였다. 우수에 찬 눈으로 어떤 카터를 표현할지 궁금했는데 제가 원하는 카터의 느낌이 된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또 “첫 티저가 나왔을 때 한 영화 관계자분이 주원씨를 보고 신인 배우냐고 물었다. 그때 정말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맨몸 격투, 헬기 액션, 클라이밍, 스카이다이빙 등 영화에서 보여줄 수 있는 모든 액션을 연기한 주원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일까?

그는 “목욕탕에서의 액션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미끄러운 바닥에서 거의 알몸인 상태로 100명의 적과 홀로 맞서기 위해 근육질 몸까지 만들었다”고 말하며 “나름 액션 작품을 많이 해왔는데 100명과 싸워본 건 처음이다. 지금까지 많은 액션 영화와는 새로운 영역의 액션이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카터>는 넷플릭스에서 오는 5일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