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연 확장’ 웨이브-티빙, 해외 진출 초석 닦기

웨이브-티빙, 해외 진출의 초석 닦기 웨이브, HBO와 파트너십 티빙, 시즌 흡수 이어 파라마운트와 손

Policy Korea
사진=웨이브

국내 OTT 플랫폼에도 ‘한미 동맹’ 바람이 분다. 미국 유명 콘텐츠 기업과 손잡고 외연 확장을 이어나가고 있는 것이다.

웨이브, HBO 독점 계약 체결

웨이브는 28일 HBO와 대규모 콘텐츠 월정액(SVOD)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존 HBO 시리즈는 신작과 화제작 위주로 선별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웨이브는 해외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한 ‘왕좌의 게임’을 비롯해 ‘체르노빌’, ‘웨스트 월드’, ‘메어 오브 이스트 타운’, ‘석세션’ 등 주요작을 유지할 예정이다. ‘유포리아’는 기존 시즌과 더불어 최신 시즌까지 추가 제공할 방침이다. 웨이브에 따르면, ‘유포리아’는 HBO 시리즈 중 웨이브 신규 유료 가입자 증가에 가장 크게 이바지한 작품이다.

웨이브는 이미 제공 중인 HBO 시리즈 외 HBO 맥스 오리지널 시리즈까지 론칭하겠단 계획이다. HBO 맥스는 글로벌 미디어 회사 워너브라더스 디스커버리가 2020년 선보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하우스 오브 드래곤’은 내달 21일 이후 웨이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하우스 오브 드래곤’은 조지 R.R. 마틴의 ‘불과 피’를 원작으로 하는 프리퀄 작품으로, ‘왕좌의 게임’으로부터 200년 전 웨스테로스 세계의 이야기들을 다룬다. DC에서 영감을 받은 드라마이자 ‘수어사이드 스쿼드’ 이후의 세계를 그린 ‘피스메이커’ 등도 차례로 공개된다. 이외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 ‘스테어케어스’, ‘체르노빌’, ‘웨스트 월드’, ‘메어 오브 이스트 타운’, ’석세션’ 등도 웨이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웨이브의 계약 체결로 국내 OTT 플랫폼과 해외 OTT 플랫폼 간의 합종연횡이 더욱 강화됐다는 업계의 평가가 나온다. 웨이브는 OTT 뿐 아니라 해외 메이저 스튜디오와 파트너십을 구축하며 독점 수급 영역을 넓혀왔다. 실제 웨이브는 이미 메이저 스튜디오 NBCU, CBS, MGM 등과 손잡고 해외 콘텐츠 시리즈 2000여 편을 서비스 중에 있다. 지난해엔 HBO 시리즈와 피콕 시리즈를 국내 단독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김홍기 웨이브 A/D 그룹장은 “HBO 시리즈 공급이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라며 “이에 힘입어 이번에 HBO 맥스 오리지널을 포함하며 범위를 더욱 확장시켰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 최고 수준의 시리즈들을 웨이브로 만나보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사진=티빙

티빙도 ‘몸집’ 키우기… 파라마운트+ 론칭·시즌 합병

티빙도 빠른 속도로 몸집을 키우고 있다. 티빙은 올해 아시아에선 최초로 미국 파라마운트사와 MOU를 체결하고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론칭, 관련 콘텐츠를 독점 공급하기 시작했다. 

빙은 파라마운트와의 제휴 이후 영화 이용자 수를 2배 이상 늘리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OTT 업계 2위로 도약할 발판도 마련했다. 티빙은 최근 KT·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과 제휴하고, KT가 보유한 OTT 플랫폼 seezn(시즌)을 흡수 합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OTT 모바일 기기의 월간활성사용자(MAU. 모바일인덱스) 수는 1위 넷플릭스(1,117만명), 2위 웨이브(423만명), 3위 티빙(401만명), 4위 쿠팡플레이(373만명), 5위 디즈니+(168만명), 6위 시즌(156만명), 7위 왓챠(108만명)였다.

티빙은 시즌 합병을 통해 557만명 가입자를 확보하며 2위 OTT 사업자로 올라설 수 있게 된다. 차후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겠단 계획도 마련했다. 특히 티빙은 이미 축구, 격투기, 복싱, 테니스 등 스포츠 경기 중계권을 확보해 둔 상태며, 내달 14일엔 가수 임영웅의 서울 공연을 생중계하기로 했다.

티빙의 행보를 관찰하던 업계에서는 “OTT 플랫폼 확장의 본격화”라는 평가를 내놨다. 그간 토종 OTT 웨이브, 티빙, 왓챠, 시즌 등은 자본력이 탄탄한 글로벌 OTT 넷플릭스, 디즈니+와 경쟁하기 위해 통합 플랫폼을 운영해야 한다는 업계 조언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티빙은 지난해 10월 독립 출범 1년 기자간담회에서 “다른 OTT와의 병합이나 협력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라고 인수합병에 선을 그었던 바 있다. 그러나 1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티빙이 결단을 내린 것은, 치열해진 OTT 경쟁 속에 성장세가 둔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기존 가입자를 유지하면서도 신규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는 수준으로 플랫폼의 입지를 단단하게 다져야 한다는 ‘절박한 인식’이 작용했단 것. 업계에서는 이미 국내 OTT 경쟁 심화 및 해외 OTT와의 갱쟁을 위해서는 덩치를 키워야 한다는 의견이 강했다. 티빙은 막대한 자본력과 비즈니스 스킬로 시즌 합병을 결정하고, 파라마운트와 손을 잡았다. 국내 OTT 확장의 신호탄이자 본격적인 외연 확장이라는 분석이다.

몸집 불리는 티빙, 하지만…?

반대로 티빙이 몸집을 키운다 한들 콘텐츠 경쟁력 제고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시즌은 오리지널 시리즈 ‘크라임퍼즐’, ‘소년비행’, ‘구필수는 없다’ 등을 내놨으나 ‘크라임퍼즐’을 제외하고는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한 채 묻혀버렸다. 시즌 콘텐츠 자체로 큰 영향력을 불러올 수는 없지만, 합병 후 콘텐츠 경험을 통한 시너지 효과는 기대할 수 있을 거라는 예측이다.

‘몸집 키우기’보다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들려왔다. 최근 티빙이 OTT 만의 독창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보단 기존의 콘텐츠를 답습한다는 비판이 뒤따르는 지적이다. 티빙 신작 ‘서울체크인’은 이효리의 서울 여행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결국 유명인의 일상을 관찰하는 예능이라는 점에서 종전의 예능과 크게 다를 바가 없다. ‘유미의 세포들2’, ‘술꾼도시여자들2’ 등 드라마 흥행작 시즌2를 제작하는 방식이 최근 들어 너무 짙게 나타난다는 비판도 있다.

전문가들은 원천 IP(지식재산권) 확보를 통한 제작사로서의 입지 확장도 노려볼만 하다는 조언이다. 현재 티빙의 이용자 수 증가는 OTT 이탈층의 이동으로 인한 일시적 영향임을 강조하며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한 돌파구 마련을 제시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