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개념 아는맛 예능이 찾아온다! ‘홍김동전’ (KBS·웨이브) [현장]

KBS ‘홍김동전’ 제작발표회 동전으로 결정되는 운명 구개념 리얼리티 예능

1
OTTRanking
사진=KBS

아는 맛이 더 맛있다.

21일 KBS2 ‘홍김동전’ 온라인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2PM 우영, 박인석 PD가 참석했다.

‘홍김동전’은 홍씨(홍진경) 김씨(김숙)의 운명이 동전으로 체인지 되는 피땀 눈물의 구개념 버라이어티로 동전이 선택한 운명을 출연진들이 온몸으로 바꾸어 가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박 PD는 “‘홍김동전’은 고전문학 홍길동전에서 따왔다. 홍길동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것처럼 대한민국 방송에선 구개념을 구개념이라고 부르지 못하고 신개념으로 포장해야 한다. 하지만 이제 시대가 바뀐 만큼 구개념 자체를 재밌게 생각하고 신개념으로 받아들여 주시는 것 같아 과감하게 이름 붙였다”고 프로그램명을 정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우리가 어떤 갈림길 있을 때 동전을 던지지 않나. 어디로 갈지 모르는 불확실성이 예능적인 매력으로 다가왔다. 그 선택의 기로에서 멤버들이 어떤 길을 선택하고 극복할지 궁금했다”고 동전을 소재로 삼은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홍진경은 “멤버가 누구인지 듣기 전에 프로그램 콘셉트를 먼저 들었다. 동전으로 운명을 결정해 퇴근한다는 콘셉트가 재밌게 느껴졌다. 코미디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이게 일하는 건가 노는 건가 싶을 정도로 재밌고 촬영일이 항상 기다려진다. 오랜만에 행복한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숙은 “홍진경이 출연한다고 해서 무조건 수락했다. 그녀는 여자 사람 중에 제일 웃긴 사람이다. 또 박 PD님은 언니쓰 1,2를 함께했고 작가님은 오랫동안 배틀트립을 했던 작가님이다. 많은 프로그램을 하고 있지만 다 알고 시작한 건 처음이었다”고 출연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조세호는 “멤버들의 조합을 듣고 녹화가 너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어 함께했다. 항상 웃기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이 프로그램이라면 웃길 수 있는 면을 보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조세호라는 사람이 웃긴 사람이라고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주우재는 “우선 섭외가 들어왔을 때 망설였지만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는 마음이 컸다. 멤버의 조합도 너무 좋았다”며 “옛날 예능이 그리웠던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내가 몸소 체험할 수 있다는데 거절할 이유가 없어 몸을 담갔다”고 말했다.

우영은 “내가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것만 고민했다. 그동안 예능을 하면서 자아의 혼란을 느꼈었는데 ‘홍김동전’은 마음이 편안하고 재밌다. 올해로 가수 15년 차라서 음악 방송을 가면 대부분 후배들이 많은데 이번 기회를 통해 막내로 있으니 어색하긴 했다. 마치 처음 가수를 준비했던 초심이 생각났다. 항상 두 가지 상황을 철저하게 준비해 오시는 제작진을 보며 감동했다. 나도 막내로서 최선을 다해 날아오르겠다”고 프로그램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KBS2 예능 ‘홍김동전’은 오늘(21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