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X는 과연 어떤 선택을 할까? 티빙 ‘환승연애 2’ [현장]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 2’ 제작발표회 새로운 출연자들의 에너지가 가장 큰 차이점 시즌 1의 인기 이어갈 수 있을까

1
OTTRanking
사진=티빙

이별, 그리고 새로운 인연에 대한 이야기가 다시 시작된다.

20일 ‘환승연애 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용진, 사이먼 도미닉, 유라, 김예원, 이진주 PD가 참석했다.

‘환승연애 2’는 다양한 이유로 이별을 맞이한 커플들이 한 집에 모여 지난 연애를 되짚고 새로운 인연을 마주하며 자신의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시즌에 이어 연출을 맡은 이 PD는 “시즌 1이 예상보다 많은 사랑을 받게 돼서 시즌 2를 여는 것이 많이 부담된다. 이번에도 많은 분이 봐주실 텐데 어떤 장치와 공간에 출연자를 모셔야 하나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또 “시즌 1은 멋모르고 만들었었는데 이번에는 사람들의 반응이 어떨지 예상해 볼 수 있었다. 출연자들이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깨닫는 순간이 많아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촬영에 임한 자세를 밝혔다.

특히 “시즌 1때 X를 숨기고 들어와 마피아 게임처럼 연기를 하는 모습이 재미 포인트라고 생각해서 시즌 2에서도 그 재미를 더 느끼게 해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초반에는 X에 대한 추리를 중점적으로 봐 달라”고 프로그램의 관람 포인트를 전했다. 이어 “‘당신의 X는 당신을 선택했습니다, 선택하지 않았습니다’를 유지할까 고민했다”며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잘 보여주지만, 너무 똑같은 것 같아서 고민이 많이 됐다. 하지만 새로운 출연진들의 에너지를 믿고 기존 장치는 가져가기로 했다”고 시즌1과의 차이점을 덧붙였다.

이용진은 “환승연애는 가장 설렘이 많은 프로그램이다. 기다리는 1년 동안 굉장히 설렜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2에 대해서는 “출연자들의 모든 연애사를 알고 있는 느낌이다. 제작진들이 설명을 잘 해줬고, 이렇게까지 알 수 있을까? 하는 것들도 있다. 그만큼 리얼하다. 가끔은 칸 영화가 끝날 때보다 더 긴 여운이 남기도 한다”고 시즌2만의 매력을 설명했다.

사이먼 도미닉은 “시즌2 하는 거 맞냐고 계속 확인하면서 따로 연락드렸을 정도로 설레는 마음을 가지고 기다렸다. 지난 시즌을 찍고 한 편의 드라마나 작품을 함께 한 느낌이었다. 정말 리얼하고 겉멋이 안 들어가 있고 순수함이 느껴진다”며 “환승연애의 포인트는 진정성”이라고 덧붙였다.

유라 역시 “시즌 2에 MC로 안 불러 주시면 어떡하지 싶었다”며 “그래서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 고민하지도 않았다. 내가 더 출연하길 원했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환승 연애는 내 인생 예능이다. 나의 감성을 많이 건드렸던 작품이다”고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환승연애 2’는 지난 15일 티빙을 통해 공개됐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