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모두 사랑하고 욕망한다,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블랙의 신부’ 제작발표회 한국에만 있는 결혼 정보회사를 소재로 삼아 사랑, 복수는 시청자들에 가장 공감 받는 이야기

Policy Korea
사진=넷플릭스

사랑과 욕망 그 끝은 어디인가.

13일 서울 중구 크레스트 72에서 ‘블랙의 신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김희선, 이현욱, 정유진, 박훈, 차지연, 김정민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다. ‘히어로’, ‘나쁜 녀석들’, ‘평일 오후 세 시의 연인’의 김정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 감독은 “누군가에게 결혼이 사랑의 완성이라면 누군가에겐 신분 상승, 재력과 권력의 수단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각각의 사람들이 욕망을 위해 뛰어들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보여 드리고 싶었다”고 전하며 한국에만 존재하는 결혼정보회사의 이야기를 국내외에 보여주고 싶었다”고 작품의 기획 의도를 밝혔다.

작품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인간의 삶과 관련된 다양한 소재 중 하나를 이야기한다. 사랑, 복수 등은 시청자에게 가장 공감 받는 이야기 중 하나다. 상류층 결혼 정보 회사 렉스를 통해 인간의 욕망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작품 속 인물들과 함께 시청자 여러분도 어떤 욕망을 갖고 살아왔고, 살아가고 있는지 스스로 질문을 던져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희선은 자신의 모든 것을 앗아간 여자에게 복수하기 위해 블랙의 신부가 되기로 결심하는 서혜승 역을 맡았다. 그는 “결혼 정보회사라는 게 한국에만 있는 문화라고 하더라. 사람을 등급으로 나눈다는 게 좀 불편할 수 있다. 그래도 사람의 욕망이라는 건 다 똑같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넷플릭스 시리즈 중에 이런 장르와 소재는 처음인 것 같다. 전 세계 시청자들이 이런 이야기와 소재를 어떻게 볼지 궁금하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언급했다.

이어 ‘재발견’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봤을 때 기분이 너무 나빴다. 내가 그렇게 존재감이 없나 싶었다. 그런데 이제는 20년이 넘게 재발견이라고 하니 오히려 그런 기사가 없으면 서운하다. 배우로서의 오기와 욕심도 생긴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유진은 명석한 두뇌와 뛰어난 매력으로 상류층에 입성하기 위해 블랙의 신부를 갈망하는 진유희 역으로 분했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진유희는 모든 걸 가졌지만 가지지 못한 최상위 블랙, 슈퍼 블랙과 이어지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인물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그동안 맡았던 악녀 역할과는 다른 새로운 악녀에 도전해 보고 싶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블랙의 신부’는 오는 1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