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 비비, 이승윤에 하극상…무슨 일?

왓챠 오리지널 예능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 댄서 아이키-싱어송라이터 이승윤-글로벌 아티스트 비비 이승윤, “차라리 도깨비 되고파” 부적응 호소

Policy Korea
사진=왓챠

대한민국의 유행을 이끄는 이른바 ‘힙티스트’들이 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에 출격한다.

오는 12일 공개되는 왓챠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에서는 비주류에서 주류로 거듭난 트렌드리더 3인방이 출연해 요즘 세대의 취향을 저격한 ‘힙’의 정수를 뽐낸다.

이날 에피소드에선 챌린지의 달인으로 꼽히며 댄스팀 ‘훅’의 리더인 아이키, 독보적인 음색과 개성있는 편곡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뮤지션 이승윤, 솔직 당당한 매력으로 엄청난 팬덤을 보유한 아티스트 비비를 도깨비 세상에 초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등장과 동시에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하며 존재감을 뽐낸 ‘힙티스트’ 세 사람은 도깨비들에게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 가는 방법을 전수한다.

이날 아이키는 ‘유죄인간’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킨 주인공답게 “남편은 있는데 아직 여자친구는 없다”라는 발언으로 또 한 번 여성팬들의 심장을 저격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스튜디오에서 직접 댄스를 선보이며 MC 강호동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코첼라 뮤직 앤 아트 페스티벌에 참석해 인터뷰에서 파격적인 언더붑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비비는 당시 자신이 입은 옷의 상태를 전혀 알지 못했다고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비비는 “급하게 입고 인터뷰에 나섰고 마이크를 착용할 때가 되어서야 알았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아이키 역시 언더붑 패션에 도전해봤다는 경험을 털어놓는다.

서바이벌 프로그램 ‘싱어게인’을 통해 주목받은 이승윤은 이날 아이키와 비비가 쏟아내는 노필터 입담에 두 손을 들었다는 후문이다. 뜨거운 분위기에 못이긴 그는 “차라리 도깨비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가 하면 귀가하고 싶음을 온몸으로 표현한다고.

이들 세 사람이 그간 비주류로 여겨지던 분야에서 각고의 노력 끝에 메이저르 평정하기까지 흘렸던 땀방울과 각고의 노력도 공개된다. 대체불가한 아이키, 이승윤, 비비가 털어놓은 성공담에 많은 이목이 쏠린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