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김준한 “최지훈 역할 내게 올 줄 몰랐다” [인터뷰]

쿠팡플레이 ‘안나’ 배우 김준한 인터뷰 전작 ‘슬의생’과 전혀 다른 캐릭터 욕심나 상대역 수지에게 도움과 자극 받아

Policy Korea
사진=쿠팡플레이

“이런 역할이 내게 왔다는 사실에 놀랐다.”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 하며 남다른 야망을 지닌 최지훈으로 분한 김준한은 자신이 이런 역할을 맡을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봄밤’, ‘시간’,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였던 그는 주인공 이안나(수지 분)의 남편이자 작품의 최대 빌런으로 활약하며 ‘안나’를 통해 생각지 못했던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최근 안나의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지 묻자 “주로 배우들에게서 연락이 많이 온다. 특히 이제훈 씨가 너무 잘 봤다면서 연락해 온 게 기억에 남는다. 특히 노래방 장면 중에 옆에 보좌관에게 조용히 하라고 손가락을 입에 대는 장면이 있다. 그게 대본에 있는 내용이 아니고 정말 거슬려서 즉흥적으로 나온 거다. 보통 많이 이야기하는 장면은 아닌데 박용우 선배가 알아봐 주셨다. 어떻게 아신 건지 신기했다”고 놀라움을 전했다.

작품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말한 그는 “최지훈이라는 인물이 컨트롤하는 세계가 너무 컸는데 그 정도 세계를 다뤄본 경험이 있기가 어렵다. 그러다 보니 어떤 마음으로 저런 행동을 할까? 평소에는 해보지 못한 상상을 해야 했다. 결국 별로 다르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기는 했지만, 겁이 나기는 했다. 그래도 현장에 가면 모든 요소가 나를 그렇게 만들어 주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캐릭터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안나’는 정한아 작가의 『친밀한 이방인』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그는 “대본에 의지하려고 했다. 괜한 선입견이 생길까 봐 원작은 일부러 찾아보지 않았다. 원작의 좋은 설정이 무의식에 남아 있어서 그걸 반영하려고 할까 봐 그랬다. 내가 고민이 많은 스타일인데 감독님이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질문도 많이 하고 아쉬운 소리를 많이 하니까 ‘잘 가고 있다고’ 안심시켜 주셨다”고 이주영 감독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쿠팡플레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대본이 너무 재밌었고 수지 씨가 한다고 해서 더 마음이 갔다. 안나라는 역할을 어떻게 소화해낼지 궁금했고, 실제 촬영을 하면서 수지 씨에게 변곡점이 될만한 작품임을 실시간으로 느꼈다. 자기만의 작품을 구축하고 있다는 걸 많이 증명해 냈다고 생각한다. 기존과는 또 다른 수지 씨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거다”고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자신도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의 이미지에 변화를 주고 싶었다고 밝히며 “이런 캐릭터를 하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처음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이 역할이 내게 왔다는 사실에 놀랐다. 심지어 감독님에게 여쭤보기도 했다. 나는 이렇게 스케일이 큰 사람은 아닌 것 같은데 감독님이 상상력이 풍부하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파트너인 수지와의 연기 호흡은 어땠을까. “수지 씨가 워낙 털털한 매력이 있다. 엄청난 스타인 것처럼 생각되는데 막상 만나보니 동생 같고 인간적인 부분들을 더 많이 느꼈다. 본인을 내세우는 건 전혀 안 하는 친구다. 함께 촬영하면서 나도 수지 씨에게 도움을 받았다. 서로 자극이 되니 예상치 못한 범주의 것들이 나왔을 때 재밌었다”고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경남 마산 출신인 그는 극 중에서 등장하는 사투리 연기에 관해 “대본에는 최지훈이 동향 사람을 만날 때만 사투리를 사용하며 끈끈함을 어필하기 위해 행동하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자기 출신을 무기로 생각하는 부분이 있을 것 같아 고향을 버린 이미지 보다는 품고 가는 사람으로 세상에 어필하려 하는 것 같았다. 그런 면에서 사투리가 무기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나 역시도 친구들이나 부모님이랑 통화할 때는 사투리를 쓰기 때문에 나와 내 고향의 정체성을 담을 기회가 생겼다는 게 기쁘고 설렜다”고 설명했다.

한편, 쿠팡플레이 ‘안나’는 수지, 정은채, 박예영 등이 출연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