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에도 K-문화 바람불까? MBC ‘도포자락 휘날리며’ (MBC·웨이브) [현장]

MBC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 낯설지만 한번쯤 가보고 싶은 나라 덴마크 K-아이템 현지인에게 선보여

1
OTTRanking
사진=MBC

덴마크에도 한국의 멋이 전해질 예정이다.

7일 서울 상암 MBC에서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종국, 지현우, 주우재, 노상현, 황대헌 그리고 황지영, 김윤집 PD가 참석했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한류 전령사 5인이 펼치는 옴므 방랑 여행기다. MBC ‘나 혼자 산다’ 전성기를 이끌었던 황지영 PD가 연출을 맡았다.

황 PD는 “여행 하면서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알릴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덴마크가 가장 먼저 일상을 회복한 북유럽 국가였다. 낯설지만 한 번쯤 가보고 싶고, 그러나 가기 힘든 나라여서 선택했다”고 덴마크를 여행지로 선택한 이유를 언급했다. 이어 “덴마크는 K-문화에 관심이 있지만 공연을 보려면 도시로 이동해야 가능하기 때문에 그런 분들을 찾아가서 무언가를 전달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전에 연출을 맡았던 ‘나 혼자 산다’의 높은 인기에 새로운 프로그램을 연출한다는 부담감에 대해서는 “더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은 당연히 있다. 되도록 부담을 안 느끼려고 노력했다”며 “자주 보던 사람과 새로운 사람을 조합해 MBC에서 할 수 있는 콘셉트를 하면서 정제되고 힐링이 되는, 눈이 즐거운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문화재를 모티브로 한 K-아이템을 현지인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노력한 사실을 전하며 “어떤 물품을 어느 곳과 협업해야 하는지 고민이 많았는데, 마침 국립중앙박물관 판매 물품이 MZ세대에게 인기를 끌고 있던 시점이었다. 예전에는 전통 기념품이라고 하면 올드하고 한정된 물품밖에 없었는데 실제로 가보니 인기가 있는 이유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단순히 전통 물품이 아니라 적절히 실용성도 갖춘 물건이라 나도 살법한데 싶었다”며 아이템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또 “여행을 많이 하지 못하 계신 분들께 힐링을 전해드리려고 노력했다. 여행을 다시 꿈꿀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는 방송이 될 거다. 멤버들의 다양한 매력과 볼거리가 많으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MBC 예능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오는 10일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